밴쿠버해양보건소 페이스북에 올라온 홍역 관련 이미지 사진
 
이민자 문제도 주요 관심사
BC 의료걱정 高 이민 低
 
캐나다인들이 많은 수가 캐나다의 의료시스템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지배적인데, BC주는 주 의료시스템이 좋아질 것이라는데 손을 들어줬다.
 
세계적인 조사전문기업인 입소스캐나다가 주요 관심사안에 대한 설문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는데, 62%의 응답자가 향후 캐나다 의료시스템이 더 나빠질 것이라고 생각했다.
 
남성(60%)보다 여성(63%)이 더 부정적이었으며, 연령별로는 65세 이상이 79%, 55-64세가 70%로 나이가 들수록 회의적이었다. 주별로 보면 BC주가 65%로 퀘벡주와 대서양연해주의 69%와 68%에 이어 3번째로 높았고, 온타리오주는 59%로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거주 하는 주의 의료시스템이 향후 어떨 것 같으냐는 질문에 전체적으로 49%가 부정적이었다. BC주는 긍정이 49%로 부정의 41%보다는 높게 나타났다. 주로 서부 주들이 긍정적인 기대가 높고 대서양연해주는 고작 29%에 불과했다.
 
캐나다를 위해 가장 걱정되는 문제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한 복수응답에서 역시 의료문제가 53%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제건전성, 기후변화, 정치부패, 세금에 이어 이민이 32%로 6위를 차지했다. 
이민에 대한 우려는 남성(31%)보다 여성(34%)이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45-54세의 중년층이 36%로 가장 높은 것을 비롯해 55세 이상이 높은 편이었다. 주별로 보면 BC주가 30%로 대서양연해주의 24%에 이어 가장 낮았고, 알버타주가 39%로 가장 높았다. 온타리오주는 32%를 보였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보수당이 47%로 가장 우려를 했으며, 자유당은 20%, NDP는 28%로 나왔다.
 
이번 조사에서 의료관련 세부 내용 중 전문의료인력의 부족으로 인한 미래 문제에 대해 걱정된다고 대답한 비율이 91%로 절대 다수를 차지했다. 91%의 응답자가 오랜 대기시간을 우려를 했는데, BC주는 63%로 퀘벡주의 73%와 대서양연해주의 68%에 이어 높은 편에 속했다. 
정부가 균형예산을 위해 의료재정을 축소할 필요가 있을 것에 대해 90%가 우려를 했으며, 이에 따라 환자가 더 치료비를 내야 할 모르는 문제도 87%가 걱정을 했다.
기후변화가 의료에 영향을 미칠지 모르다는 걱정도 68%였으며, 현재 의료예산이 효율적으로 쓰이는지에 대해서는 아니다가 49%로 그렇다의 32%보다 높았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33 캐나다 케니 주수상, 트뤼도 총리와 회담, “일자리 창출” 합의 file CN드림 19.05.14.
4232 캐나다 태권도 구경하면 항공권이 떨어진다 밴쿠버중앙일.. 19.05.14.
4231 캐나다 1분기 캐나다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은 모두...1175명 밴쿠버중앙일.. 19.05.14.
4230 캐나다 더위와 함께 찾아온 비극-차 안 유아 방치 사망 밴쿠버중앙일.. 19.05.14.
4229 미국 美하원의원 두명 한국전쟁 종전선언 결의안 서명 file 뉴스로_USA 19.05.11.
4228 미국 플로리다주 학교 교사들, 총기 소지하나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7 미국 귀찮아! 운전 방해꾼 '러브버그'… 환경에는 이로워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6 미국 플로리다, 전국에서 '우수고교' 많은 주 6위에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5 미국 '흙에서 흙으로' 친환경 자연지 장례가 늘고 있다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4 미국 올해의 '베스트 수퍼마켓'에 텍사스 주 센트럴 마켓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3 미국 4월 미국 실업률 3.6%, 예상치 보다 호조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2 캐나다 부동산 경제 | 4월 밴쿠버 신축주택 수 전년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5.10.
» 캐나다 캐나다 의료시스템 걱정하다 병들 판 밴쿠버중앙일.. 19.05.10.
4220 캐나다 취학연령 홍역 예방접종 4월 106% 증가 밴쿠버중앙일.. 19.05.10.
4219 캐나다 한국 언론자유도 41위, 그럼 캐나다는? 밴쿠버중앙일.. 19.05.09.
4218 캐나다 35개 교차로 자동 티켓 발급 과속단속카메라 설치 밴쿠버중앙일.. 19.05.09.
4217 캐나다 EE 이민 통과점수 다시 낮아져 450점 밴쿠버중앙일.. 19.05.09.
4216 캐나다 캘거리 모녀 살해사건, 아직 증거 못 찾아 file CN드림 19.05.08.
4215 캐나다 시의 과도한 단속에 뿔난 캘거리 시민들 file CN드림 19.05.08.
4214 캐나다 UCP 제이슨 케니 주정부 공식 출범 file CN드림 19.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