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나비RCMP 경찰차량(버나비RCMP 트위터)

 

버나비 센트럴파크 지역

16개월 남아 몇 시간 방치

 

봄 날씨치고 좀 무더웠던 지난 9일 버나비에서 차 안에 방치된 유아가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버나비RCMP는 지난 9일 오후 5시 45분 킹스웨이 에비뉴와 인만 스트리트(Inman Street) 교차로 인근의 한 차 안에 의식을 잃은 어린 아이가 있다는 신고를 받았다.

 

버나비 센트럴파크에 위치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16개월 된 어린 아이를 발견해 즉시 병원으로 후송을 했지만 결국 사망하고 말았다. 지난 9일은 칠리왁과 아보츠포드가 27.7도와 27.1도로 5월 9일 날씨 중 최고기록을 세운 날이기도 하다.

 

경찰이 10일 오전에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초동수사 결과 남자 아이는 몇 시간 동안 차 안에 보호자도 없이 방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이 출동하고 현장에서 아이의 아버지를 찾아냈고, 부모들은 순순히 경찰 조사에 응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에 대해 아주 많은 의문점들이 있지만, 수사도 초기 단계라고 밝히고 지속적으로 주변 사람들을 포함한 모든 목격자나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10일 오후 12시 30분에 기자회견을 가졌는데, 이 사건과 관련된 추가 내용이 아닌 여름이 다가오면서 이런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부모들이 어린 자녀를 차 안에 방치하는 일에 대해 경종을 울리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특히 날씨가 더워지면 그 위험성이 더 높아진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와 동시에 항상 자녀를 차에 태우고 다닐 때 확인을 하고 차에서 하차 할 때 뒷좌석을 두 번 이상 확인하라고 안내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33 캐나다 케니 주수상, 트뤼도 총리와 회담, “일자리 창출” 합의 file CN드림 19.05.14.
4232 캐나다 태권도 구경하면 항공권이 떨어진다 밴쿠버중앙일.. 19.05.14.
4231 캐나다 1분기 캐나다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은 모두...1175명 밴쿠버중앙일.. 19.05.14.
» 캐나다 더위와 함께 찾아온 비극-차 안 유아 방치 사망 밴쿠버중앙일.. 19.05.14.
4229 미국 美하원의원 두명 한국전쟁 종전선언 결의안 서명 file 뉴스로_USA 19.05.11.
4228 미국 플로리다주 학교 교사들, 총기 소지하나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7 미국 귀찮아! 운전 방해꾼 '러브버그'… 환경에는 이로워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6 미국 플로리다, 전국에서 '우수고교' 많은 주 6위에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5 미국 '흙에서 흙으로' 친환경 자연지 장례가 늘고 있다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4 미국 올해의 '베스트 수퍼마켓'에 텍사스 주 센트럴 마켓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3 미국 4월 미국 실업률 3.6%, 예상치 보다 호조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2 캐나다 부동산 경제 | 4월 밴쿠버 신축주택 수 전년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5.10.
4221 캐나다 캐나다 의료시스템 걱정하다 병들 판 밴쿠버중앙일.. 19.05.10.
4220 캐나다 취학연령 홍역 예방접종 4월 106% 증가 밴쿠버중앙일.. 19.05.10.
4219 캐나다 한국 언론자유도 41위, 그럼 캐나다는? 밴쿠버중앙일.. 19.05.09.
4218 캐나다 35개 교차로 자동 티켓 발급 과속단속카메라 설치 밴쿠버중앙일.. 19.05.09.
4217 캐나다 EE 이민 통과점수 다시 낮아져 450점 밴쿠버중앙일.. 19.05.09.
4216 캐나다 캘거리 모녀 살해사건, 아직 증거 못 찾아 file CN드림 19.05.08.
4215 캐나다 시의 과도한 단속에 뿔난 캘거리 시민들 file CN드림 19.05.08.
4214 캐나다 UCP 제이슨 케니 주정부 공식 출범 file CN드림 19.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