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창 시야 가리고 페인트칠 망쳐, 최근 감소 추세에 과학자들 '갸우뚱'
 

lovebug.jpg
▲ 암수 러브버그는 최대 3일간 붙어다닌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5월은 '러브버그 시즌'이다. 이때는 차창 밖이나 헤드라잇 부근에 러브버그가 수없이 달라붙어 운전자들에게 골치거리가 된다. 이들을 빠른 시간내에 제거하지 않을 경우 곤충 내장이 더욱 산성화 되고 결국은 자동차 페인트칠을 망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상한 점은 러브버그 개체수가 이전에 비해 상당히 감소했다는 사실이다. 10년전만 해도 플로리다 턴파이크를 지나는 운전자들은 앞 유리창을 덮는 러브버그 잔해를 씻어내느라 중도에 여러차례 정차를 해야만 했다.

과학자들은 러브버그 감소 원인을 확실히 짚어내지 못하지만 생존을 위한 방어 능력이 그리 뛰어나지 않은 것이 주 요인인 것으로 짐작하고 있다. 러브버그의 주요 방어 능력은 좋지 않은 맛이나 역한 냄새 정도이다.

'플리시아니어리티카(plecia nearctica)'라는 긴 학명을 가지고 있는 러브버그에 대해서는 잘못 알려져 있는 것들이 많다. 그 중 한가지는 플로리다대학(UF)이 모기를 조절하기 위해 러브버그를 생산해 풀어놓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UF는 러브버그가 운전자들에게 귀찮은 존재로 떠오르면서 주정부에서 자금을 받아 생태 연구를 해오고 있다.

러브버그는 멕시코에서 걸프만 연안을 따라 이주해 들어 왔다는 것이 정설이다. 남부 루이지애나는 1920년도에 벌써 러브버그를 맞았고, 1940년대에는 미시시피주에서 발견됐다.

러브버그가 플로리다에 처음 출현한 것은 1947년으로, 펜사콜라시가 속해있는 에스캄비아 카운티에서 발견됐다. 이후 10년 뒤엔 리온 카운티에서, 그리고 다시 10년이 흐른 1965년에는 플로리다주 중부 이북쪽의 알라추아와 매리온 카운티에서 발견됐다.

이처럼 영역을 넓혀 온 러브버그는 1974년에는 마이애미까지 도달했고, 현재는 조지아와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등 북쪽으로 널리 퍼져나간 상태다.

최대 3일동안 붙어다니는 곤충, 몸을 떼기엔 너무 짧은 삶

러브버그는 한 해 2세대가 교체된다. 5월과 9월에 각각 한 달 정도 출현하는 러브버그는 다 자란 상태로 서로 긴급하게 교미 상대를 찾는다. 이들의 생존 기간이 길어야 3-4일이기 때문이다. 부화하고, 교미하고, 죽는 것이 일생인 셈이다. 이 기간에 수컷은 다른 수컷이 오는 것을 막아내면서 교미를 성사시킨다.

숫놈이 먼저 부화한 다음 극렬히 날라다니며 암놈이 오길 기다리고, 쌍을 이룬 후에는 바로 교미에 들어간다.

또 암수가 붙어 있는 기간은 길면 72시간이나 되지만, 한 낮이 되면 식물위에서 잠시 쉬기도 한다. 그러나 이 짧은 시간을 제외하면 결코 떨어지지 않으며, 심지어 날아다닐 때도 몸을 떼지 않는다.

사람들은 이들의 모습을 흥미로운 눈으로 바라보지만, 러브버그 자신들에겐 이 행위가 생의 마감을 눈앞에 두고 종족보존의 임무를 완수하는 처연한 몸부림이다.

숫놈은 교미가 끝나는대로 죽는다. 몸집이 큰 암놈은 숫놈을 끌어다 자신의 근처에 두고 350백개 가량의 알을 낳는다. 그리고 암놈 또한 알을 낳은지 86시간내에 죽는다.

풀밭이나 나무 부스러기 등지에 놓여진 알들은 20일 이후에 부화하고, 다음 러브버그 시즌전까지 꾸준히 자란다. 그러는 동안 이들은 잔디 밑둥 부분의 썩은 부분들을 먹어 잔디를 건강하게 하고, 분비물은 거름 역할을 한다. 즉 러브버그는 환경 정화에 이로운 곤충인셈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33 캐나다 케니 주수상, 트뤼도 총리와 회담, “일자리 창출” 합의 file CN드림 19.05.14.
4232 캐나다 태권도 구경하면 항공권이 떨어진다 밴쿠버중앙일.. 19.05.14.
4231 캐나다 1분기 캐나다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은 모두...1175명 밴쿠버중앙일.. 19.05.14.
4230 캐나다 더위와 함께 찾아온 비극-차 안 유아 방치 사망 밴쿠버중앙일.. 19.05.14.
4229 미국 美하원의원 두명 한국전쟁 종전선언 결의안 서명 file 뉴스로_USA 19.05.11.
4228 미국 플로리다주 학교 교사들, 총기 소지하나 코리아위클리.. 19.05.11.
» 미국 귀찮아! 운전 방해꾼 '러브버그'… 환경에는 이로워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6 미국 플로리다, 전국에서 '우수고교' 많은 주 6위에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5 미국 '흙에서 흙으로' 친환경 자연지 장례가 늘고 있다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4 미국 올해의 '베스트 수퍼마켓'에 텍사스 주 센트럴 마켓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3 미국 4월 미국 실업률 3.6%, 예상치 보다 호조 코리아위클리.. 19.05.11.
4222 캐나다 부동산 경제 | 4월 밴쿠버 신축주택 수 전년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5.10.
4221 캐나다 캐나다 의료시스템 걱정하다 병들 판 밴쿠버중앙일.. 19.05.10.
4220 캐나다 취학연령 홍역 예방접종 4월 106% 증가 밴쿠버중앙일.. 19.05.10.
4219 캐나다 한국 언론자유도 41위, 그럼 캐나다는? 밴쿠버중앙일.. 19.05.09.
4218 캐나다 35개 교차로 자동 티켓 발급 과속단속카메라 설치 밴쿠버중앙일.. 19.05.09.
4217 캐나다 EE 이민 통과점수 다시 낮아져 450점 밴쿠버중앙일.. 19.05.09.
4216 캐나다 캘거리 모녀 살해사건, 아직 증거 못 찾아 file CN드림 19.05.08.
4215 캐나다 시의 과도한 단속에 뿔난 캘거리 시민들 file CN드림 19.05.08.
4214 캐나다 UCP 제이슨 케니 주정부 공식 출범 file CN드림 19.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