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유입국순위 작년 한 계단 상승

2018년 총 EE 초청자 89,800명 

 

캐나다 이민의 주요 통로가 되는 EE카테고리 이민자의 절반 가까이가 캐나다 내에서 초청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이민부가 발표한 2018년도 EE연간보고서(Express Entry year-end report 2018)에 따르면, 캐나다 내에서 초청장을 받은 비율이 45%였다. 이는 2017년도의 49%에 비해서는 하락했지만 절반 가깝게 캐나다 내에서 학업이나 취업 등으로 자격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도에 캐나다 이외 국가에서 초청장을 받은 순위를 보면 인도가 19%, 미국이 11%, 나이지리아가 4% 등이었으며, 캐나다를 제외한 15개 주요 거주 국가 중에 한국은 포함되지 못했다.

 

반면 초청장을 받은 EE카테고리 이민희망자의 국적에서는 한국은 10위에 들었다. 2017년도 11위에서 한 계단 올라간 셈이다.

 

작년에 초청장을 받은 전체 8만 9800명 중 한국 국적자는 총 1256명으로 재작년의 1251명과 비슷했다. 작년 국가별 순위에서 인도가 46%로 절대적으로 높았고, 중국이 7%, 나이지리아가 7%, 파키스탄이 3%,영국이 3%, 브라질이 2%, 그리고 미국이 2%였다.

 

EE카테고리를 다시 세분화 해 보면 연방EE가 3만 571명이었으며, 주정부지명이 1만 802명, 그리고 연방숙력노동자(Federal Skilled Workers)가 4만 7523명, 숙련기술 (Skilled Trades)이 904명이었다.

 

2018년도에 총 신청 건 수는 27만 8590건으로 통과자 비율은 30%, 즉 10명 중 3명만이 초청장을 받은 셈이다. 또 전체 신청자 중 유효 신청자 수는 19만 5659명이었는데, 이들 중 기본 점수만으로 신청한 수는 71%였다. 추가 점수를 받은 경우 중 고용약속이 5%, 캐나다 교육경험이 11%, 프랑스어 우선이 4%, 그리고 형제자매 혜택이 12%로 나왔다.

 

인구통계학적으로 나눠, 학위에서는 석사 이상 고학력자가 48%로 가장 높았고, 연령별로는 20-29세가 51%, 캐나다 경력에서는 1년 이하 무경력자가 60% 등으로 나왔고, 해외에서 근무 경력은 5년 이상자가 39%로 가장 높았다.

 

직종별로는 소프트에지니어와 디자이너가 가장 많았고, 이어 정보시스템분석 및 컨설턴트, 컴퓨터 프로그램머 및 인터액티브 미디어 개발자 순이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410 미국 "공유지 십자가 추모비 문제없다" 연방 대법 판결 코리아위클리.. 19.07.06.
4409 미국 마이애미-올랜도 고속철 공사, 디즈니 연결 동시 개통 코리아위클리.. 19.07.06.
4408 캐나다 밴쿠버 6월 주택시장 다시 약세로 반전 밴쿠버중앙일.. 19.07.06.
4407 캐나다 밴쿠버 신 실크로드를 달리는 한국 전통도자기 밴쿠버중앙일.. 19.07.06.
» 캐나다 EE이민자 절반 캐나다 내에서 초청 받아 밴쿠버중앙일.. 19.07.06.
4405 캐나다 7월 5일 정부 돈 더 들어왔는지 통장 확인 필수 밴쿠버중앙일.. 19.07.05.
4404 캐나다 3일 밤 밴쿠버북서해안 진도 5.8 지진 발생 밴쿠버중앙일.. 19.07.05.
4403 캐나다 온주 중국 이민자 새 농부로, BC주는? 밴쿠버중앙일.. 19.07.05.
4402 미국 NYT 한국음악 국악기 대서특필 file 뉴스로_USA 19.07.05.
4401 미국 트럼프 재선 무난할까? “우리는 이기고, 이기고, 이길 것이다” file 코리아위클리.. 19.07.04.
4400 캐나다 네발로 노르웨이에서 캐나다까지 걸어온 북극여우 밴쿠버중앙일.. 19.07.04.
4399 캐나다 천둥 정기공연, 밴쿠버의 심장을 난타하다 밴쿠버중앙일.. 19.07.04.
4398 캐나다 밴쿠버 노스쇼어 한인전통문화에 흠뻑 취해 얼쑤 밴쿠버중앙일.. 19.07.04.
4397 캐나다 트랜스마운틴 확장 공사, 빠르면 9월초부터 재개 file CN드림 19.07.03.
4396 캐나다 텅 비어가는 캘거리 다운타운, 비즈니스가 사라진다. file CN드림 19.07.03.
4395 캐나다 주정부, “연방 탄소세, 주정부 자치권 침해” file CN드림 19.07.03.
4394 캐나다 밴쿠버 ,민주평통 지원자 차고 넘쳐 인물난 우려 불식 밴쿠버중앙일.. 19.07.03.
4393 캐나다 도대체 밴쿠버 홍역공포는 언제 끝나나? 밴쿠버중앙일.. 19.07.03.
4392 캐나다 공립한인요양원, 첫 운영기금 5만불 전달 밴쿠버중앙일.. 19.07.03.
4391 캐나다 천둥 정기공연 전석 매진 사례 밴쿠버중앙일.. 19.0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