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과 함께 전 출연진이 나와 먼저 댄스를 하며 흥을 돋우고 있다.(상)

아르헨티나 출신 제시카가 높은 공중에서 가는 줄에 몸을 의지해 다양한 묘기를 선보이고 있다.(하) 

 

아메리카크라운서커스 코퀴틀람 입성

8일까지 공연 후, 아보츠포드로 이동

 

da8a6ef084d50002dd163477b4287bdc_1562365242_4732.jpg
 

한 여름 어린 자녀들과 더위도 날리고 아주 색다른 환상의 세계도 경험 할 수 있는 서커스 공연이 한인사회의 중심지에서 펼쳐지고 있다.

 

멕시코에서 러시아, 루마니아에서 아르헨티나, 그리고 벨라루스 등 다국적 단원으로 구성된 미국 라스베가스에 베이스를 북미 최고의 서커스단인 American Crown Circus & Circo Osorio가 “Big Top FUNDS”라는 주제로 4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오는 8일까지 코퀴틀람에서 꿈과 환상을 심어주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5시 30분에 코퀴틀람 센터 북동쪽 공지에 세워진 빅 텐트에서 펼쳐진 개막 공연에는 리차드 스튜어트 코퀴틀람 시장과 스티브 김 시의원 등이 참석해 축하를 했다.

 

1927년 창단된 American Crown Circus & Circo Osorio 10월 6일까지 10주간 BC주 전역에서 공연을 펼친다. 특히 이번 공연의 수익금 일부는 BC어린이병원 재단(BC Children’s Hospital Foundation)에 기부될 예정이다. 이번 서커스의 입장권은 성인 1인당 25달러이며, 10세 이하 어린이는 2명까지 함께 동반입장할 수 있다. 추가 어린이는 10달러이다.

 

첫 서커스 창단인의 증손자인 로버 오소리오의 사회로 진행되는 서커스는 광대와, 공중을 날으는 곡예에서 최첨단 레이저 쇼까지 어린 자녀들이 즐기기에 맞는 가족형 공연이다.

 

서커스단은 아보츠포드로 이동해 11일부터 14일까지 공연을 펼친다. 장소는 세븐옥스 쇼핑센터(32900 S. Fraser Way)이다.

 

이번 공연과 관련 일정, 장소 등 자세한 정보와 예매는 관련 사이트(https://www.americancrowncircu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4일  VIP 초대행사에 이번 공연을 후원한 한인 파스타 레스토랑 Pasto Polo Brick oven Pizza(2754 Barnet Hwy, Coquitlam)에서 파스타 음식을 제공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425 미국 한반도평화 국방수권법, 미하원 법률위원회 통과 뉴스로_USA 19.07.11.
4424 캐나다 실크로드페스티발 한인이 빛났다 밴쿠버중앙일.. 19.07.10.
4423 캐나다 캐나다 송금액 50대보다 60대 더 많은 이유는? 밴쿠버중앙일.. 19.07.10.
4422 캐나다 항공사, 항공승객보호법 취소 소송 제기 밴쿠버중앙일.. 19.07.10.
4421 캐나다 로열 타이렐 박물관, 공룡 전시회 개장 file CN드림 19.07.09.
4420 캐나다 연방총선을 앞두고 기업이 정치권에 주는 메시지: "더 많은 이민자가 필요하다." file CN드림 19.07.09.
4419 캐나다 UCP, 상원의원 투표 부활 법안 제출 file CN드림 19.07.09.
4418 캐나다 6월 전국 실업률 0.1%P 상승 밴쿠버중앙일.. 19.07.09.
4417 캐나다 정택운 한인회장, 새 한인센터 건립 쪽 가닥 밴쿠버중앙일.. 19.07.09.
» 캐나다 자녀들과 서커스도 보고 어린이 병원도 돕고 밴쿠버중앙일.. 19.07.09.
4415 미국 플로리다주 의료용 마리화나 처방 카드 30만명 소지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4 미국 다양한 치즈, 도대체 뭐가 다르지?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3 미국 플로리다주 공립대 장학금 기준 까다로워진다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2 미국 연방 대법원, 미시시피 흑인 사형수 평결 뒤집어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1 미국 갈수록 고령화 되는 미국, 중간 연령 38.2세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0 미국 "공유지 십자가 추모비 문제없다" 연방 대법 판결 코리아위클리.. 19.07.06.
4409 미국 마이애미-올랜도 고속철 공사, 디즈니 연결 동시 개통 코리아위클리.. 19.07.06.
4408 캐나다 밴쿠버 6월 주택시장 다시 약세로 반전 밴쿠버중앙일.. 19.07.06.
4407 캐나다 밴쿠버 신 실크로드를 달리는 한국 전통도자기 밴쿠버중앙일.. 19.07.06.
4406 캐나다 EE이민자 절반 캐나다 내에서 초청 받아 밴쿠버중앙일.. 19.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