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8 구간은 시속 125마일의 '폭풍 질주’… 이달 말 올랜도서 기공식
 

train.jpg
▲ 고속열차 버진 트레인스 USA (구 브라이트라인)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남부 플로리다와 중앙 플로리다를 잇는 버진 트레인스 USA (구 브라이트라인)가 올랜도 공항역을 개장하는 같은 시점에 월트 디즈니 월드와 선레일 메도우 우드 역을 이을 예정이다. 본래 고속철 프로젝트 노선은 마이애미에서 올랜도 공항까지였으나, 사기업인 버진 트레인스가 적극 나서면서 공항에서 떨어져 있는 디즈니 공원과 지역 통근열차 선레일 역사까지 확대된 셈이다. 기공식은 이달 말 올랜도 국제공항에서 있을 예정이다.

20일 버진트레인스측은 이같은 철도 공사 계획을 재차 확인하고, 특히 중동부 해안의 코코 비치에서 내륙쪽으로 올랜도 국제공항까지 39마일 구간에 대한 기대도 증폭시켰다.

이 구간은 현재 유료도로 S.R. 528이 통과한다. 거의 직선을 유지하는 528은 현 '비치 라인' 명칭 이전에는 '벌이 쏘는 것처럼' 재빠름을 연상시키는 '비 라인' 이었다. 고속철은 바로 이 도로와 평행으로 달리게 되고, 새로운 철로와 함께 거침없는 운행이 가능하다.

버진 트레인스측은 이 구간 속도는 125마일을 유지해 비록 미국에서 가장 빠르지는 않을지라도 일정하면서도 부드러운 활주와 안정적인 승차감을 이용객들이 경험 하게 될 것이라 전했다. 미국에서 가장 빠른 열차는 워싱턴 DC와 보스턴을 시속 150마일로 오가는 암트랙 아셀라 익스프레스이다. 그러나 아셀라는 선로 노후화로 활주가 원할하지 않고, 종종 지정 속도에 이르지 못한다.

패트릭 고다드 버진트레인스 USA 사장은 "승객들이 창 밖을 내다보며 얼마나 빨리 움직이는지 놀라길 기대한다"며, 비치라인 도로를 달리는 차량들은 열차의 폭풍과 같은 질주에 잠길 것이라 전했다.

528구간 철로는 주정부 보존 구역과 데저릿 랜치(목장)를 통해 남쪽 오렌지 카운티를 가로지르며, 지반 공사는 다음달부터 가시화 될 예정이다.

버진 트레인스는 지난해부터 마이애미에서 시작해 북쪽 방향으로 포트 로더데일, 웨스트 팜 비치까지 67마일을 운행중이며, 소요 시간은 70분이다. 그러나 웨스트팜비치에서 코코 비치(128마일)까지는 90마일, 코코에서 올랜도까지 120마일 등 속도에 차등이 있으며, 235마일에 이르는 총 노선의 주행 시간은 3시간 정도이다.

버진 트레인스 고속철은 탬파까지 연장할 계획이지만, 공사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 마이애미에서 올랜도를 거쳐 탬파로 이어지는 버진 트레인스는 연간 1000만 명의 승객을 실어 나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410 미국 "공유지 십자가 추모비 문제없다" 연방 대법 판결 코리아위클리.. 19.07.06.
» 미국 마이애미-올랜도 고속철 공사, 디즈니 연결 동시 개통 코리아위클리.. 19.07.06.
4408 캐나다 밴쿠버 6월 주택시장 다시 약세로 반전 밴쿠버중앙일.. 19.07.06.
4407 캐나다 밴쿠버 신 실크로드를 달리는 한국 전통도자기 밴쿠버중앙일.. 19.07.06.
4406 캐나다 EE이민자 절반 캐나다 내에서 초청 받아 밴쿠버중앙일.. 19.07.06.
4405 캐나다 7월 5일 정부 돈 더 들어왔는지 통장 확인 필수 밴쿠버중앙일.. 19.07.05.
4404 캐나다 3일 밤 밴쿠버북서해안 진도 5.8 지진 발생 밴쿠버중앙일.. 19.07.05.
4403 캐나다 온주 중국 이민자 새 농부로, BC주는? 밴쿠버중앙일.. 19.07.05.
4402 미국 NYT 한국음악 국악기 대서특필 file 뉴스로_USA 19.07.05.
4401 미국 트럼프 재선 무난할까? “우리는 이기고, 이기고, 이길 것이다” file 코리아위클리.. 19.07.04.
4400 캐나다 네발로 노르웨이에서 캐나다까지 걸어온 북극여우 밴쿠버중앙일.. 19.07.04.
4399 캐나다 천둥 정기공연, 밴쿠버의 심장을 난타하다 밴쿠버중앙일.. 19.07.04.
4398 캐나다 밴쿠버 노스쇼어 한인전통문화에 흠뻑 취해 얼쑤 밴쿠버중앙일.. 19.07.04.
4397 캐나다 트랜스마운틴 확장 공사, 빠르면 9월초부터 재개 file CN드림 19.07.03.
4396 캐나다 텅 비어가는 캘거리 다운타운, 비즈니스가 사라진다. file CN드림 19.07.03.
4395 캐나다 주정부, “연방 탄소세, 주정부 자치권 침해” file CN드림 19.07.03.
4394 캐나다 밴쿠버 ,민주평통 지원자 차고 넘쳐 인물난 우려 불식 밴쿠버중앙일.. 19.07.03.
4393 캐나다 도대체 밴쿠버 홍역공포는 언제 끝나나? 밴쿠버중앙일.. 19.07.03.
4392 캐나다 공립한인요양원, 첫 운영기금 5만불 전달 밴쿠버중앙일.. 19.07.03.
4391 캐나다 천둥 정기공연 전석 매진 사례 밴쿠버중앙일.. 19.0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