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중간 나이 39.5세, 남성은 36.9세… 플로리다 섬터 카운티 가장 높아
 

villages.jpg
▲중앙플로리다에서 인구가 가장 빠르게 늘고 있는 거대 은퇴도시 '더 빌리지스' 주요 도로에 시 이름과 로고가 새겨진 육교가 위용을 자랑하고 있다. 이곳은 미국에서 중간 연령이 가장 높은 곳이기도 하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미국 인구조사국은 20일 지난해 미국인들 중간 연령이 38.2세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지난 2010년에 비해 1살 더 올라간 것으로, 3억2700만이 넘는 미국 인구 가운데 절반은 38세 이상이란 의미다. 여성의 중간 나이는 39.5세, 남성은 36.9세로 나왔다.

전문가들은 중간 연령이 올라간 이유를 베이비붐 세대의 나이가 65세를 넘어서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으로 분석한다. ‘베이비붐 세대’는 2차 세계대전 이후부터 1964년까지 미국에서 출산율이 매우 높았던 시기에 태어난 사람들을 가리킨다.

미국 내 50개 주 가운데 49개 주에서 노년 인구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출산율이 내려가는 것 또한 중간연령이 늘어난 이유로 지적됐다.

지난해 미국 출산율은 32년 만의 최저 수준을 보였는데, 여성 1명당 합계 출산율이 1.7명으로 1986년 이래 가장 낮은 것이다. 일반적으로 합계 출산율이 2.1명은 돼야 인구 대체가 가능한데, 이에 못 미치고 있다.

합계 출산율은 여성 1명이 15살부터 49살까지 가임 기간에 평생 낳을 수 있는 자녀 수를 말한다. 아기가 태어난 숫자로 보면, 지난해 약 379만 명의 아기가 태어났는데, 2017년의 385만 명보다 2% 정도 줄어든 수치다.

연령대별로 미국 인구를 살펴볼 경우 인구가 가장 많은 연령대는 27살대였는데, 480만 명에 달했다. 1살 이하 인구는 390만 명으로 가장 적었다.

지난해 80살 이상 인구는 1270만 명으로 집계됐는데, 지난 2010년 인구조사 때는 1120만 명이었는데, 150만 명 이상 늘어난 수치이다.

지역별로 보면 북동부 지역의 중간 연령이 40살을 넘기며 가장 많이 올라갔다. 뉴저지와 로드아일랜드, 델라웨어의 경우, 지난해 처음으로 40살을 넘겼다. 메인 주가 2.2살이 올라가면서 44.9살로 가장 높게 나왔다. 중북부 노스다코타주 중간 연령보다 10살이 더 높은 것이다. 노스다코타주는 2017년 37살에서 35.2살로 오히려 내려갔다.

한편 중간 연령이 가장 높은 곳은 플로리다주의 섬터카운티로 67.8세로 나왔다. 인구증가율이 가장 높은 도시로 잘 알려진 '더 빌리지스'를 품고 있는 섬터 카운티는 은퇴한 미국인들이 많이 살기로 유명한 곳이다.

인종별로는 보면 하와이·태평양 원주민계 중간 연령이 가장 많이 올랐다. 8년 전보다 2.6살이 오른데 반해 백인은 1살로 가장 낮게 올랐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425 미국 한반도평화 국방수권법, 미하원 법률위원회 통과 뉴스로_USA 19.07.11.
4424 캐나다 실크로드페스티발 한인이 빛났다 밴쿠버중앙일.. 19.07.10.
4423 캐나다 캐나다 송금액 50대보다 60대 더 많은 이유는? 밴쿠버중앙일.. 19.07.10.
4422 캐나다 항공사, 항공승객보호법 취소 소송 제기 밴쿠버중앙일.. 19.07.10.
4421 캐나다 로열 타이렐 박물관, 공룡 전시회 개장 file CN드림 19.07.09.
4420 캐나다 연방총선을 앞두고 기업이 정치권에 주는 메시지: "더 많은 이민자가 필요하다." file CN드림 19.07.09.
4419 캐나다 UCP, 상원의원 투표 부활 법안 제출 file CN드림 19.07.09.
4418 캐나다 6월 전국 실업률 0.1%P 상승 밴쿠버중앙일.. 19.07.09.
4417 캐나다 정택운 한인회장, 새 한인센터 건립 쪽 가닥 밴쿠버중앙일.. 19.07.09.
4416 캐나다 자녀들과 서커스도 보고 어린이 병원도 돕고 밴쿠버중앙일.. 19.07.09.
4415 미국 플로리다주 의료용 마리화나 처방 카드 30만명 소지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4 미국 다양한 치즈, 도대체 뭐가 다르지?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3 미국 플로리다주 공립대 장학금 기준 까다로워진다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2 미국 연방 대법원, 미시시피 흑인 사형수 평결 뒤집어 코리아위클리.. 19.07.06.
» 미국 갈수록 고령화 되는 미국, 중간 연령 38.2세 코리아위클리.. 19.07.06.
4410 미국 "공유지 십자가 추모비 문제없다" 연방 대법 판결 코리아위클리.. 19.07.06.
4409 미국 마이애미-올랜도 고속철 공사, 디즈니 연결 동시 개통 코리아위클리.. 19.07.06.
4408 캐나다 밴쿠버 6월 주택시장 다시 약세로 반전 밴쿠버중앙일.. 19.07.06.
4407 캐나다 밴쿠버 신 실크로드를 달리는 한국 전통도자기 밴쿠버중앙일.. 19.07.06.
4406 캐나다 EE이민자 절반 캐나다 내에서 초청 받아 밴쿠버중앙일.. 19.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