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공개한 어린이납치 미수 용의차량 사진

 

 

사건 현장 촬영 동영상 찾고 있어

지난 7일 오후 3-4시 사이 발생

 

밴쿠버경찰이 어린이 납치 미수 사건 수사를 위해 사건 발생 당시 주변을 지났던 차량의 블랙박스 동영상 제보를 요청했다.

 

어린이 납치 미수 사건은 

 

경찰은 지난 7일 오후 3시에서 4시 사이에 49번 에비뉴와 51번 에비뉴 사이의 세인트 조지 스트리트에서 프린스 알버트 스트리트 지역을 지나간 차량 중 블랙박스(dashcam) 동영상을 갖고 있는 시민의 연락을 바라고 있다.

 

밴쿠버경찰서의 타니아 비잔틴 경관은 "특별수사대의 수사관들이 납치사관 연루 차량을 찾아내기 위해 노력 중인데 시민의 동영상 자료가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사건 내용을 보면 이날 오후 3시 20분에 12살 소녀가 50번 에비뉴와 프레이저 스트리트 지역에 있는 학교에서 집으로 걸어서 돌아가고 있었다. 이때 붉은색 미니밴이 소녀에게 다가왔고, 차에서 운전자가 내려 소녀에게 같이 차를 타고 가고 싶냐고 물었다. 소녀는 이를 거부하고 달려서 다시 학교로 돌아갔고, 학교 행정실에 이런 사실을 알렸다.

 

수사관은 용의차량이 붉은색 구형 닷지 캐라반 또는 닷지 그랜드 캐라반으로 2001년에서 2007년 사이에 출시된 모델로 추정햇다. 

 

이와 관련한 동영사 제보는 밴쿠버 경찰서 604-717-0603 또는 익명을 원할 경우 Crime Stoppers의 1-800-222-8477으로 신고를 하면 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883 미국 올랜도 식당체인 '포 리버스', 교육 농장도 조성 코리아위클리.. 20.01.15.
4882 미국 옛 해군 기지에 들어선 올랜도 볼드윈파크, 현재는? 코리아위클리.. 20.01.15.
4881 미국 ‘미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인물’은 트럼프? 코리아위클리.. 20.01.15.
4880 미국 새해 맞아 새 법 시행하는 주들… 무슨 법이 바뀌나? 코리아위클리.. 20.01.15.
4879 미국 조 바이든, 판세 굳히나?…주요 지역 의원들 지지 선언 코리아위클리.. 20.01.15.
4878 캐나다 강풍 한파로 발 묶인 BC페리 밴쿠버중앙일.. 20.01.15.
4877 캐나다 "새 5달러권에 들어갈 인물 추천해 주세요" 밴쿠버중앙일.. 20.01.15.
4876 캐나다 메이플릿지 살인의심 사망자 발견 밴쿠버중앙일.. 20.01.15.
4875 캐나다 캘거리 국제공항, 세계 17위 _ 정시 운항성 퍼포먼스에서 높은 수준 선보여 CN드림 20.01.14.
4874 캐나다 앨버타 전자담배로 인한 폐질환 환자 발생...전국에서 15번째, 회복은 가능할 듯 CN드림 20.01.14.
4873 캐나다 에드먼튼 공공 도서관의 최다 대출은 ‘영화와 회고록’ CN드림 20.01.14.
4872 캐나다 이란 출신 미국인, 캘거리 공항에서 따로 조사 받아 _ BC 국경에서도 이란 출신은 최대 16시간 대기 CN드림 20.01.14.
4871 캐나다 캘거리 경찰도 수염 기른다...경찰관들이 수염을 기르는 것을 허용하는 법안 CN드림 20.01.14.
4870 캐나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11일 밴쿠버 대개봉 밴쿠버중앙일.. 20.01.14.
» 캐나다 밴쿠버경찰, 어린이납치범 수사 시민협조 요청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8 캐나다 부동산 관련 전문직, 돈세탁 방지 훈련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7 캐나다 '폭망'한 포에버21 캐나다에 재진입?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6 미국 10월부터 면허증에 별(★) 없으면 비행기 못탄다 file i뉴스넷 20.01.10.
4865 미국 휴스턴 실종 한인, 변사체로 발견 file i뉴스넷 20.01.10.
4864 미국 올 하반기부터 여권에 출생지 표기 가능 file i뉴스넷 20.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