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_img1_1578951176.png

(사진: 캘거리 헤럴드, 에드먼튼 공공 도서관 사서 메리 베네트) 

 

2019년 에드먼튼 도서관(Edmonton Public Library, EPL)에서 가장 대출이 많았던 품목은 영화로 각색된 서적과 유명 인사의 회고록들로 대출을 위해서는 여전히 오래 기다려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대출이 많이 되었던 책은 전 미국 영부인 미셸 오바마(Michelle Obama)의 2018년 회고록 비커밍(Becoming)으로 지난해 총 3,199차례 대출되었으며, 그 뒤를 이어 인기가 있던 책은 타라 웨스트오버(Tara Westover)의 회고록 “에듀케이티드(Educated)”가 1,500여 차례 대여되었다.
소설 카테고리에서는 헤더 모리스(Heather Morris)의 ‘아우슈비츠의 타투이스트(The Tattooist of Auschwitz)’와 델리아 오웬스(Delia Owens)의 ‘가재가 노래하는 곳(Where Crawdads Sing)’은 각각 1,976차례, 1,757차례의 대출을 기록했다. 케빈 콴(Kevin Kwan)의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Crazy Rich Asians)가 3순위로 대출되었으며, 2013년에 출간되었던 이 소설은 2018년 여름 각색되어 블록버스터 영화로 제작되었다.
EPL의 사서 메리 베넷(Mary Bennett)은 영화화된 책들이 특히 소설 부문에서 대출 목록의 상위에 올라가는 것은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논픽션 서적의 경우, 유명인사가 지역을 방문하게 되면 책을 고르는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면, 지난 해 3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에드먼튼을 방문하자 이와 관련된 책들의 대출이 늘었다.
베넷은 스트리밍 서비스가 늘어났음에도 도서관에서 2018년 보헤미안 랩소디(Bohemian Rhapsody)를 대여하려면 상당히 오래 기다려야 하며, 오스카상 후보에 올랐던 스타 이즈 본(A Star is Born)은 2019년 가장 많이 대여된 영화였다고 밝혔다. 스타 이즈 본의 사운드트랙 또한 가장 많이 대여된 CD에 이름을 올려놓았다.
베네트는 작년 최고 인기 도서는 지난 여러 해 동안 상위 목록을 차지했던 도서 종류와 크게 다르지 않으며, 이는 작가가 현지를 방문한다거나 외국어 영화에서 봤다고 하더라도 새로운 책을 선택하는데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는 것이 위험부담이 적은 방법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녀는 “DVD 10개를 무료로 받을 수 있으며, 이보다 훨씬 저렴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다른 틈새 부문에서도 대출은 매년 꾸준히 유지되고 있으며, 이는 도서관에만 열혈 팬을 위한 특정 장르가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소수지만 충성도가 높은 독자층을 가지고 있지만 보통 서점에서 찾아보기 힘든 서부 소설과 전 세계에서 온 그래픽 소설은 도서대출이 늘어나고 있다. 베네트는 범죄와 로맨스를 좋아하는 팬들을 위해 도서관은 문학적 욕구를 충족시켜 줄 수있는 다량의 도서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네트는 EPL에서 가장 인기있는 다수의 책들은 “여성 소설”이라고 할 수 있으며, 이는 읽고 있는 책에 관해 말을 잘 꺼내놓는 성향이 강한 여성들 사이에서 대화를 시작하게 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출판사들이 여성 중심의 이야기가 팔리는 것을 보고, 안전하게 비슷한 작품에 관심을 보인다고 그녀는 첨언했다.
한편, 한 해의 최고 대출 서적을 보면, 사람들이 이미 인기를 얻은 책을 읽고 싶어하고, 새로운 제목을 들으면서 안락함에서 벗어나고 싶어한다는 것을 볼 수 있다.
베네트는 “사람들을 스토리를 사랑한다. 읽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늘 다른 것을 원한다”고 전했다. (박미경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874 캐나다 앨버타 전자담배로 인한 폐질환 환자 발생...전국에서 15번째, 회복은 가능할 듯 CN드림 20.01.14.
» 캐나다 에드먼튼 공공 도서관의 최다 대출은 ‘영화와 회고록’ CN드림 20.01.14.
4872 캐나다 이란 출신 미국인, 캘거리 공항에서 따로 조사 받아 _ BC 국경에서도 이란 출신은 최대 16시간 대기 CN드림 20.01.14.
4871 캐나다 캘거리 경찰도 수염 기른다...경찰관들이 수염을 기르는 것을 허용하는 법안 CN드림 20.01.14.
4870 캐나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11일 밴쿠버 대개봉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9 캐나다 밴쿠버경찰, 어린이납치범 수사 시민협조 요청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8 캐나다 부동산 관련 전문직, 돈세탁 방지 훈련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7 캐나다 '폭망'한 포에버21 캐나다에 재진입? 밴쿠버중앙일.. 20.01.14.
4866 미국 10월부터 면허증에 별(★) 없으면 비행기 못탄다 file i뉴스넷 20.01.10.
4865 미국 휴스턴 실종 한인, 변사체로 발견 file i뉴스넷 20.01.10.
4864 미국 올 하반기부터 여권에 출생지 표기 가능 file i뉴스넷 20.01.10.
4863 미국 19세 남자, DART 기차에 치여 사망 i뉴스넷 20.01.10.
4862 미국 텍사스 복권, 500만달러까지 지역센터에서 수령 가능 i뉴스넷 20.01.10.
4861 미국 2020 달라스 한인회 슬로건 “새로운 시작” file i뉴스넷 20.01.10.
4860 미국 달라스 한인회, 사업예산 54만달러 책정 file i뉴스넷 20.01.10.
4859 미국 민주평통 유석찬 회장, ‘국민훈장 목련장’ 수상 file i뉴스넷 20.01.10.
4858 미국 간호사협회, 간호인재 양성에 가교역할 file i뉴스넷 20.01.10.
4857 미국 코펠 ISD 5학년생, 독감으로 사망 file i뉴스넷 20.01.10.
4856 캐나다 2020년 첫 연방EE 초청자 3400명 밴쿠버중앙일.. 20.01.10.
4855 캐나다 호주 산불 진압 위해 캐나다 인력 추가 파견 밴쿠버중앙일.. 20.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