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방수사국, 범인 셀폰 보안 기능 뚫어 확인
 
navy.jpg
▲ 펜사콜라 해군 항공기지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사건이 테러 공격으로 규정됐다는 소식을 실은 <뉴욕타임스> .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지난해 12월 플로리다 북서부 펜사콜라 해군 항공기지에서 발생한 총격범이 국제 테러 조직 알카에다 요원과 접촉한 사실이 미 연방수사국(FBI) 조사 결과 밝혀졌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과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지난해 12월 6일 펜사콜라 해군 항공기지에서 2년째 비행교육을 받던 사우디아라비아 공군 장교 샴라니가 교육실 안에서 총기를 난사하여 3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샴라니도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사살됐다.

사건 직후 미 당국은 해당 사건을 테러 분자의 공격으로 보고 있고 또 외국 테러 단체와의 연계성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FBI는 총격범과 알카에다와의 연계성을 총격범 무함마드 사이드 알 샴라니의 셀폰 내용을 확인해 알아냈다. 샴라니는 미국 애플사의 손전화인 아이폰 두 대를 소유하고 있었는데, 미 국무부는 총격 사건 직후 애플사에 샴라니의 아이폰에 저장된 암호화된 정보에 접근하게 해달라고 요청했었다. 하지만 애플사는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이를 거부했었다. 레이 국장은 기자회견에서 FBI가 애플사의 도움 없이 샴라니의 아이폰의 보안 기능을 뚫었고, 해당 사실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미 당국이 해당 사건을 테러로 파악한 이유는 총격범 샴라니가 지하디스트(이슬람성전주의자들)의 이념에 심취한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샬라니가 범행을 앞두고 추수감사절 연휴 때는 뉴욕에 있는 9.11테러 기념관을 방문했고, 또 총격 2시간 전에는 반미, 반이스라엘 메시지를 인터넷 소셜미디어(SNS)에 올리기도 했다.

미 정보당국은 18일 기자회견에서도 총격범은 최소한 5년에 걸쳐 극단화가 됐으며, 상세하게 범행을 계획했다는 점을 밝혔다.

사건 당시 알카에다 아라비아반도지부(AQAP)가 자신들이 샴라니에게 펜서콜라 총격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아라비아반도지부를 알카에다 가운데 가장 위험한 지부로 여기고 있는데, 예멘에 본부를 둔 알카에다 아라비아반도지부는 미국 본토를 겨냥한 테러를 시도해왔다.

당시 이 사건으로 외국 군인들을 대상으로 한 군사 교육도 논란이 됐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일부 연방의원들은 미국에서 수십 년 동안 계속돼 온 외국 군대에 대한 훈련을 전면 재검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1월 미 당국은 샴라니와 함께 훈련을 받던 사우디 출신 훈련생 21명을 본국으로 돌려보냈냈다. 조사 결과 지하디스트나 반미적인 내용을 소셜미디어에 올리거나, 아동 성착취물에 접촉한 사실이 적발됐다는 이유에서였다. 당시 바 장관은 사우디 정부도 이들 21명에 대해 군사 처벌이 필요한지 등에 대해 조사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 |
  1. navy.jpg (File Size:56.1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44 캐나다 코로나19 BC주 뚜렷한 안정세, 하지만... 밴쿠버중앙일.. 20.05.23.
5343 미국 "코로나 검진 무조건 받아야" vs "증상 없으면 안 받아도"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42 미국 세입자 퇴거-압류신청, 신종코로나로 2주 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41 미국 허리케인 준비, 홍수보험 가입 고려해야... COVID19로 갱신 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 미국 플로리다 해군 항공기지 총격범, 알카에다와 접촉 밝혀져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9 미국 미 방역 전문가 "종합대책 없으면 가장 어두운 겨울 맞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8 미국 트럼프 대통령 "각급 학교 가을학기 반드시 문 열어야"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7 미국 연방 법원, 법무부의 마이클 플린 기소 취하에 제동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6 미국 오늘도 잠이 안오면 어떻게 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5 캐나다 19일부터 미용실은 영업재개, 많은 식당들 아직 투고만 밴쿠버중앙일.. 20.05.22.
5334 캐나다 전 세계 재외문화원에서 ‘코로나19 함께 극복’ 메시지 전파 밴쿠버중앙일.. 20.05.22.
5333 캐나다 한국정부, 특별여행주의보 5월 23일까지 연장 밴쿠버중앙일.. 20.05.22.
5332 캐나다 상업용렌트보조 신청 25일부터 개시 밴쿠버중앙일.. 20.05.21.
5331 캐나다 캐나다인도 한국 적폐 언론과 생각이 다르다 밴쿠버중앙일.. 20.05.21.
5330 캐나다 재외 한국인 27개국 121명 코로나19 확진 밴쿠버중앙일.. 20.05.21.
5329 캐나다 포코 영아 유기 생모 신원확인 밴쿠버중앙일.. 20.05.20.
5328 캐나다 호건 수상, 인종혐오범죄 강력 경고 밴쿠버중앙일.. 20.05.20.
5327 캐나다 응급사업신용대출 소규모 자영업까지 확대 밴쿠버중앙일.. 20.05.20.
5326 미국 COVID19 대출 독점하는 대형 프랜차이즈사, 이래도 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
5325 미국 디즈니월드 7월 후반 재개장 예정... 기대감 속 우려도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