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층짜리 집 2피트 물에 잠기면 복구 비용만 9만 달러
 
hurry.jpg
▲ 2017년 허리케인 어마가 물러간지 하루 뒤, 올랜도 북부 세미놀카운티내 레이크메리시의 한 주유소에 물이 여전히 범람해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허리케인 시즌을 앞두고 홈오너들이 지붕 점검이나 비상물품 구입 등 나름 준비 태세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홍수보험에 대해 유념하는 주민들은 그리 많지 않다.

연방재난관리청(FEMA)에 따르면 대부분의 플로리다 주민들은 홍수보험이 없다. FEMA는 2017년 플로리다 주택 보유자 중 약 22%가 홍수보험에 가입했다고 발표했다.

만약 지난해 홍수보험을 가지고 있었다면 올해 갱신을 서둘러야 한다. 다만 FEMA는 코로나19(COVID-19) 상황을 유념해 기존의 30일간의 보험 갱신 유예기간을 6월 15일까지 120일간으로 연장했다.

플로리다의 평균 홍수보험료는 연간 500달러 미만이지만, 보험 없이 피해를 당한다면 복구 비용은 수만 달러가 될 수 있다. FEMA의 홍수 피해 계산에 따르면, 1층짜리 2500 평방 피트 규모의 주택이 2피트 상당의 홍수 피해를 입었다면 복구 비용은 8만 7326달러이다.

플로리다 보험 규정 사무소(FOIR)에 따르면 홍수보험은 폭우나 혹은 호수, 바다, 강의 범람으로 인해 물이 집안으로 들어와 입은 피해를 보상한다.

홍수로 인해 주택 가치가 50%까지 망가졌다면 집을 허물거나 혹은 집의 고도를 올려야하는 상황을 맞을 수 있지만, 대부분의 주민들은 홍수보험 가입에 신경을 쓰지 않는 편이다.

2016년 여름 루이지애나주 배턴루지에 들이닥친 폭우는 지역 역사상 전례없는 위력으로 지역을 물에 잠기게 했다. 보험사가 피해 주택에 지불한 금액은 평균 8만9325달러이다. 그러나 당시 홍수보험에 가입한 주택은 15%에 지나지 않았다.

2012년 사우스 캐롤라이나주에서 뉴욕까지 십수개주를 할퀸 허리케인 샌디는 총 5백억달러에 달하는 건물 손실을 냈으며, 이중 보험 보상금은 절반도 되지 않은 200억달러에 머물렀다.

2017년 8월에 텍사스주 휴스턴을 덮친 허리케인 하비는 지역을 물바다로 만들었다. 이곳 역시 홍수보험 가입률은 다섯 가구중 한 가구 정도였다.

허리케인이 와도 물난리를 겪을 확률은 상대적으로 낮을 수 있지만, 일단 발생하면 일상을 뒤바꿀 수 있다는 점에서 결코 무시할 수 없다.

플로리다의 많은 주택 소유자들이 홍수보험이 의무적인 홍수 위험 지역에 살고 있지만, 보험 가입을 선택하는 비율은 4분의 1도 되지 않는다. 홍수 위험지역의 주택을 은행 담보로 구입했다면 은행은 상당히 값비싼 홍수 보험 구입을 요구하기도 한다.

FEMA는 무보험자들에게 혜택을 제공하지만 그 수준은 미미한 편이다. 예를 들어 일반 보상은 약 5천불 정도이며, 드물게는 보상액이 3만3000달러까지 올라갈 수 있다. 또 보상금이 모든 무보험자들에게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피해 상황이 극심한 경우에만 기대할 수 있다.

실제로 전미 홍수보험 프로그램(NFIP)이 지난 메이저급 허리케인 당시 지급한 보상액이 6만8000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FEMA의 혜택은 구호 수준이라 할 수 밖에 없다. FEMA는 일반인들이 홍수 위험 정도를 파악할 수 있게 침수 지역(flood zone) 지도를 인터넷에서 살펴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
  1. hurry.jpg (File Size:91.0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56 캐나다 올해 고졸 평생 사라진 졸업식...가상공간 속에만 밴쿠버중앙일.. 20.05.26.
5355 캐나다 25일부터 BC주부터 상업용렌트보조 접수 밴쿠버중앙일.. 20.05.26.
5354 미국 케네디언 록키의 중심부 밴프, 조심스레 손님 맞이 준비 CN드림 20.05.26.
5353 미국 캐나다내 쇼핑몰, 영업 다시 시작 - 팬데믹 속에서 일부 비즈니스들만 오픈 CN드림 20.05.26.
5352 미국 캐나다 로열 티렐 박물관, 로열 앨버타 박물관 다시 운영 재개 - 관람객 마스크 착용 권고, 인원 수 제한 file CN드림 20.05.26.
5351 미국 캐나다 캘거리 대학들, 팬데믹 속 가을학기 계획 공개 file CN드림 20.05.26.
5350 미국 캐나다 연방정부 '4만불 대출' 신청 자격 또 한번 더 완화 file CN드림 20.05.26.
5349 미국 캐나다 에드먼튼 미용실 영업재개 아침부터 붐벼 - 첫날 많은 업소 문 안 열어 file CN드림 20.05.26.
5348 미국 인파로 '뒤범벅' 된 플로리다 비치... 경찰 총격으로 6명 부상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5.
5347 미국 코비드19 병동 근무 플로리다 간호사, 차 안에서 죽은 채로 발견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5.
5346 캐나다 [22일 실시간 코로나19 업데이트] 캐나다, 중국보다 확진자 수에서도 앞질러 간다 밴쿠버중앙일.. 20.05.23.
5345 캐나다 6.25전쟁 캐나다참전용사 마스크 전달 밴쿠버중앙일.. 20.05.23.
5344 캐나다 코로나19 BC주 뚜렷한 안정세, 하지만... 밴쿠버중앙일.. 20.05.23.
5343 미국 "코로나 검진 무조건 받아야" vs "증상 없으면 안 받아도"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42 미국 세입자 퇴거-압류신청, 신종코로나로 2주 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 미국 허리케인 준비, 홍수보험 가입 고려해야... COVID19로 갱신 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40 미국 플로리다 해군 항공기지 총격범, 알카에다와 접촉 밝혀져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9 미국 미 방역 전문가 "종합대책 없으면 가장 어두운 겨울 맞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8 미국 트럼프 대통령 "각급 학교 가을학기 반드시 문 열어야"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7 미국 연방 법원, 법무부의 마이클 플린 기소 취하에 제동 코리아위클리.. 20.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