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 드샌티스 주지사 행정명령, 6월 2일까지 기한 늘어나
 
open.jpg
▲ 플로리다주에서 실업급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세입자에 대한 퇴거 및 압류 모라토리엄(일시 중지)이 2주 연장된다. 사진은 메이트랜드시 소재 한 상점 앞에 행인들의 눈을 단번에 이끌 정도의 사이즈로 내걸어 놓은 '영업 오픈' 사인.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5월 17일까지 기한을 두었던 세입자에 대한 퇴거 및 압류 모라토리엄(일시 중지)이 2주 연장된다.

론 드샌티스 주지사는 17일 기자회견에서 4월 2일 행정명령으로 서명한 퇴거와 압류에 대한 모라토리엄을 연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모라토리엄은 6월 2일에 끝난다.

행정명령은 집주인들이 코로나바이러스 비상사태로 인해 집세를 내지 못하는 세입자들을 상대로 퇴거 절차를 제기하는 것을 막는다. 또 명령은 주택담보 대출자들이 압류신청을 하는 것을 막는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한 실업에도 불구하고 주정부의 실업급여 지불 시스탬의 오작동으로 혜택을 받지 못한 세입자들은 모라토리엄이 해제되자마자 집주인들이 퇴거통지를 할 것을 우려했다.

모라토리엄 연장을 촉구했던 게리 파머 주 민주당 상원의원(포트로더데일)은 현재로서는 실업급여 시스탬이 회복할 수 없을 만큼 깨져 있어 주민들에게 즉각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주지사에 촉구했었다.

파머는 또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법원을 포함한 주내 일부 법원의 서기들이 드샌티스의 행정명령을 위반하는 명백한 압류 및 퇴거 소송을 여전히 받아들이고 소환장을 발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경제기획부(DEO)에 따르면 13일 현재까지 190만 명의 실업자가 급여를 신청하여 71만1896명만이 급여를 받았다.

미국의 많은 주들에서 실업수당 지불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자, 중대형 아파트 단지의 소유주들을 대표하는 무역 단체인 전국 다세대주택협의회(National Multifamily Housing Council)는 연방정부에 세입자와 집주인을 위한 1천억 달러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 제안은 민주당이 주도하는 미 하원이 제안한 3조 달러 규모의 대규모 신규 구제안에 포함되어 있다.

델레이 비치 소재 사우스이스트플로리다 아파트 협회의 프란체스카 라다보 전무는 "주지사의 모라토리엄은 의도는 좋지만 문제의 근본 원인인 세입자의 임대료 지불 불능을 다루지 않는다"며, 지방, 주, 연방 차원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지난주 주지사에게 모라토리엄 연장을 요청하는 글을 보낸 랜타나 지역의 빅토리아 앨리지는 주지사의 행정명령이 2주가 아닌 한달이 되기를 바랬다고 <올랜도센티널> 14일자에 전했다. 브라워드와 팜비치 등 남부 카운티들이 문을 열기 시작하면서 직장으로 돌아오는 세입자들이 렌트비를 마련할 일정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앨리지는 바텐더와 개인 트레이너로 일하다가 해고됐고, 두 룸메이트 역시 해고당해 4월과 5월의 임대료로 총 3천달러 이상 빚을 졌다. 이들 세 사람은 모두 실업급여를 신청했지만 아직 받지 못했다.
  • |
  1. open.jpg (File Size:59.6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56 캐나다 올해 고졸 평생 사라진 졸업식...가상공간 속에만 밴쿠버중앙일.. 20.05.26.
5355 캐나다 25일부터 BC주부터 상업용렌트보조 접수 밴쿠버중앙일.. 20.05.26.
5354 미국 케네디언 록키의 중심부 밴프, 조심스레 손님 맞이 준비 CN드림 20.05.26.
5353 미국 캐나다내 쇼핑몰, 영업 다시 시작 - 팬데믹 속에서 일부 비즈니스들만 오픈 CN드림 20.05.26.
5352 미국 캐나다 로열 티렐 박물관, 로열 앨버타 박물관 다시 운영 재개 - 관람객 마스크 착용 권고, 인원 수 제한 file CN드림 20.05.26.
5351 미국 캐나다 캘거리 대학들, 팬데믹 속 가을학기 계획 공개 file CN드림 20.05.26.
5350 미국 캐나다 연방정부 '4만불 대출' 신청 자격 또 한번 더 완화 file CN드림 20.05.26.
5349 미국 캐나다 에드먼튼 미용실 영업재개 아침부터 붐벼 - 첫날 많은 업소 문 안 열어 file CN드림 20.05.26.
5348 미국 인파로 '뒤범벅' 된 플로리다 비치... 경찰 총격으로 6명 부상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5.
5347 미국 코비드19 병동 근무 플로리다 간호사, 차 안에서 죽은 채로 발견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5.
5346 캐나다 [22일 실시간 코로나19 업데이트] 캐나다, 중국보다 확진자 수에서도 앞질러 간다 밴쿠버중앙일.. 20.05.23.
5345 캐나다 6.25전쟁 캐나다참전용사 마스크 전달 밴쿠버중앙일.. 20.05.23.
5344 캐나다 코로나19 BC주 뚜렷한 안정세, 하지만... 밴쿠버중앙일.. 20.05.23.
5343 미국 "코로나 검진 무조건 받아야" vs "증상 없으면 안 받아도"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 미국 세입자 퇴거-압류신청, 신종코로나로 2주 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41 미국 허리케인 준비, 홍수보험 가입 고려해야... COVID19로 갱신 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40 미국 플로리다 해군 항공기지 총격범, 알카에다와 접촉 밝혀져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9 미국 미 방역 전문가 "종합대책 없으면 가장 어두운 겨울 맞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8 미국 트럼프 대통령 "각급 학교 가을학기 반드시 문 열어야"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7 미국 연방 법원, 법무부의 마이클 플린 기소 취하에 제동 코리아위클리.. 20.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