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기관 앵거스 리드 발표에 따르면 앨버타는 캐나다 어느 지역보다도 외지 방문객을 환영할 용의가 있으며 코비드-19 대유행에도 캐나다-미국 국경 폐쇄를 달가워하지 않는다. 이번 온라인 여론조사는 전국적으로 코비드-19 규제가 완화되면서 정부 정책에 대한 캐나다인의 여행에 관한 인식을 분석했다.
조사에 따르면 캐나다 전체로는 5명중 1명이 캐나다-미국 국경 폐쇄 마감시한이 6월21일 만료되면 국경을 개방해야 한다고 생각한 반면 42%는 9월에 국경 개방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1/4 이상은 연말까지 기다렸다 미국 방문객 맞이를 선호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앨버타인은 다른 주보다 다음 달 국경 개방을 선호해 37%가 6월 중순 국경 개방, 6월 말 비필수 여행 재개를 찬성했다.
앨버타인 37%는 9월까지 국경폐쇄를 지지하는 반면 19%가 올해 말까지 국경 폐쇄를 원하고 있다.
지방간 여행에 대해서도 캐나다 전체 응답자 1/5이 제한없이 자유로운 여행을 선호했고 절반은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에 외지인이 들어 오는 것을 강하게 막는 것이 올바른 조치라고 생각했다. 1/3은 주 전체 여행 제한을 지지했다.
그러나 앨버타인 1/3은 누구나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고 여행제한이 전혀 없기를 바라고 있다. 앨버타인 13% 만이 주 전체 여행 금지를 선호해 전국에서 가장 낮은 비율을 나타냈다.
이번 온라인 조사는 월, 화 이틀 동안 1,777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무작위로 조사했다. 오차는 +/- 2.3%다. (오충근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80 미국 오렌지카운티, 스몰비즈니스와 가정에 보조금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9 미국 신종 코로나로 대형 소매업체-백화점 폐점.파산 속출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8 미국 코로나 사망자 10만 명... 트럼프 "종교기관을 '필수업종'으로"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7 미국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각급 학교 등교 재개 지침 내놔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6 미국 트럼프 "신종 코로나 재확산 해도 봉쇄조치 없을 것"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5 미국 부채에 허덕이는 앨버타 주민들 늘어 - 관광산업 비중 높을수록 타격 커 CN드림 20.06.01.
5374 미국 캐나다 국립공원 29곳 6월1일 재개장, 앨버타주 5개 국립공원 모두 포함- 낮에만 이용 가능 CN드림 20.06.01.
5373 미국 캐나다 부동산 판매량 줄어 - 4월 50% 이상 하락 CN드림 20.06.01.
» 미국 앨버타 주민들, 외부 방문객 기꺼이 맞이하겠다 - 국경 폐쇄 빨리 끝나길 원해 CN드림 20.06.01.
5371 미국 해외 여행객 더 엄격한 공항 심사 - 캐나다 앨버타주 수상 "해외 유입 더욱 철저히 막겠다." CN드림 20.06.01.
5370 캐나다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 밴쿠버중앙일.. 20.05.30.
5369 캐나다 하루가 멀다하고 불거지는 인종혐오 범죄 밴쿠버중앙일.. 20.05.30.
5368 캐나다 BC주 공기질 경고 휴대폰 실시간 전송 밴쿠버중앙일.. 20.05.30.
5367 캐나다 [27일 실시간 코로나19 업데이트] 이틀 연속 전국 확진자 천 명 이하 유지 밴쿠버중앙일.. 20.05.29.
5366 캐나다 6월 1일부터 대중교통도 정상화 밴쿠버중앙일.. 20.05.29.
5365 캐나다 BC주 비상선포 기간 5번째 2주 연장...6월 9일까지 밴쿠버중앙일.. 20.05.29.
5364 캐나다 [김승혜 인턴기자의 밴쿠버] 숨겨진 밴쿠버 일몰 맛집, 디어 레이크(Deer Lake) 공원 밴쿠버중앙일.. 20.05.28.
5363 캐나다 [26일 실시간 코로나19 업데이트] BC 40일만에 새 사망자 0명 밴쿠버중앙일.. 20.05.28.
5362 캐나다 한국에서 곱게 볼 수 없는 해외입국 한국인들 밴쿠버중앙일.. 20.05.28.
5361 캐나다 연방정부, GM캐나다에 마스크 주문! 밴쿠버중앙일.. 20.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