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시간 시차, 각자 도시락 준비, 고학년 학생들은 마스크 써야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연방질병예방센터(CDC)가 각급 학교들이 다시 문을 여는데 적용할 기준을 새롭게 내놨다. CDC는 지난 19일 갱신한 웹사이트를 통해 이번 조치가 등교 재개 시 학생과 교사, 교직원 등 관련자를 보호하고, 코비드19 확산을 억제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CDC의 등교 재개 지침을 들여다보면, 우선 '사회적 거리두기' 원칙을 학교 내에서 구체적으로 적용하도록 했다. 책상은 6ft(약 1m80cm)씩 간격을 두고, 마주 보지 않도록 같은 방향으로 배치한다. 등교 시간에도 시차를 두었다. 아울러 점심 급식도 제한하도록 했는데, 학생들이 교내 식당에 모이지 않도록 하려는 것이다. 각자 도시락을 싸와 교실에서 먹도록 했다. 급식을 해야 할 부득이한 경우에는 식당에서 배식하지 않고 미리 포장한 음식을 나눠줘 교실에 가져가 먹으라고 권고했다.

그 밖에 바이러스 전파 차단 수단들도 권고했다. 학교를 출입하는 모든 인원에 체온 검사를 하도록 했고, 기침할 땐 팔 안쪽으로 입을 감싸서 비말 분포를 막으라고 권고했다. 또한 비누를 사용해 자주 손을 씻고, 한번 씻을 때 20초 이상 쓰라고 했다. 교직원들은 마스크나 얼굴 가리개를 쓰도록 했다.

학생들에게는 고학년 학생들에게만 마스크를 쓰도록 권고했다. 학생들은 온종일 마스크를 쓰는 게 어려운 일일 수 있다고 CDC 측은 밝혔다. 특히 보육시설에 들어가는 2세 미만에게는 마스크를 씌우지 말라고 했다.

학교에서 코로나 의심 환자가 나올 경우 즉시 격리 공간으로 옮기도록 했다. 의심 환자가 사용했던 공간은 출입을 막은 뒤 소독하도록 명시했는데, 이럴 경우 해당 건물을 24시간 동안 폐쇄해야 한다. 따라서 최소 이틀간 휴교할 수도 있게 된다. 이런 일이 생기기 전에 아픈 학생이나 교직원들은 집에서 쉬도록 했다.

이런 CDC 지침을 바탕으로 조만간 학교들이 문을 여는 것은 아니다. 학교를 다시 여는 권한은 CDC나 연방 정부가 아니라 각 주정부 등 지역 당국에 있다. CDC 측은 이번에 갱신한 지침이 각 주 정부와 지역 당국의 정책 결정을 위한 보완(supplement) 목적이라고 명시했다. 따라서 주 정부나 지역 당국의 조치를 대체하는 건 아니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을학기에 문을 열어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3일 콜로라도와 노스다코타 주지사를 접견한 자리에서 "학교가 닫혀있는 상태로는 우리나라가 다시 돌아올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주장은 코로나 사태 이후 경제ㆍ사회활동을 정상화하는 데 학교가 중요하다는 것으로, 최근 주지사들을 순차적으로 만나 봉쇄 해제 등에 관한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88 캐나다 밴쿠버 주택 전년대비 거래 대폭 감소, 가격은 상승?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7 캐나다 외교부-미국지역 총영사관 화상회의 개최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6 캐나다 또 벌어진 인종혐오 폭력범죄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5 캐나다 코로나19로 힘들지만 일한만큼 임금 줍시다 밴쿠버중앙일.. 20.06.02.
5384 캐나다 BC주, 6월말까지 상업용 렌트비 못내도 퇴거금지 밴쿠버중앙일.. 20.06.02.
5383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거주하려면 시급 19.5달러 받아야 밴쿠버중앙일.. 20.06.02.
5382 미국 팬핸들 그레이튼 비치 주립공원, 올해 '청정비치' 1위에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81 미국 자동차 가솔린, 아침에 주유하면 더 효율적이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80 미국 오렌지카운티, 스몰비즈니스와 가정에 보조금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9 미국 신종 코로나로 대형 소매업체-백화점 폐점.파산 속출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8 미국 코로나 사망자 10만 명... 트럼프 "종교기관을 '필수업종'으로" 코리아위클리.. 20.06.01.
» 미국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각급 학교 등교 재개 지침 내놔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6 미국 트럼프 "신종 코로나 재확산 해도 봉쇄조치 없을 것"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5 미국 부채에 허덕이는 앨버타 주민들 늘어 - 관광산업 비중 높을수록 타격 커 CN드림 20.06.01.
5374 미국 캐나다 국립공원 29곳 6월1일 재개장, 앨버타주 5개 국립공원 모두 포함- 낮에만 이용 가능 CN드림 20.06.01.
5373 미국 캐나다 부동산 판매량 줄어 - 4월 50% 이상 하락 CN드림 20.06.01.
5372 미국 앨버타 주민들, 외부 방문객 기꺼이 맞이하겠다 - 국경 폐쇄 빨리 끝나길 원해 CN드림 20.06.01.
5371 미국 해외 여행객 더 엄격한 공항 심사 - 캐나다 앨버타주 수상 "해외 유입 더욱 철저히 막겠다." CN드림 20.06.01.
5370 캐나다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 밴쿠버중앙일.. 20.05.30.
5369 캐나다 하루가 멀다하고 불거지는 인종혐오 범죄 밴쿠버중앙일.. 20.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