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 포드 자동차 공장 방문서 강조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미시간의 포드 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신좋 코로나 2차 확산 가능성과 관련혀여 다시 봉쇄 조치를 시행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입장은 현재 미국 50개 주 전역에서 단계적으로 경제ㆍ사회활동 정상화 수순을 밟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상당수 전문가들은 섣불리 봉쇄를 풀면 코로나바이러스가 다시 창궐할 수 있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도 재확산 가능성을 인정하고 있고, 봉쇄조치 재개와 관련한 논쟁은 계속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게(재확산) 될 가능성이 매우 분명하다고 사람들이 말한다"면서 "앞으로 벌어질 일들의 '기준점(standard)'이긴 하지만, 불씨든 불꽃이든 우리는 진압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다시 나라의 문을 닫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면적인 봉쇄는 건강한 주와 건강한 나라를 위한 전략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주장은 한쪽에선 경제가 돌아가는 가운데, 다른 한쪽에선 불을 끄는 작업이 병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 봉쇄에 관한 실제 권한은 주 정부에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각 주 정부가 진행중인 봉쇄 조치를 조속히 해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화를 빨리 진행하지 않는 주 정부를 "사람들이 지지할 거라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봉쇄령을 거부하고 종교 집회를 위해 교회 문을 따고 들어가려는 사람들의 영상을 봤다고 밝히면서 "교회도 열고, 나라도 열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주 정부들이 봉쇄령을 풀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국 경제가 조만간 "대단한 재기(epic comeback)"를 이뤄 낼 것이라고 주장했는데, 특히 외국에 나가 있던 제약 및 의료 생산시설이 미국으로 돌아오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포드 공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인지에 대해 여론이 높은 관심을 보였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현장 방문에서 줄곧 마스크를 쓰지 않아서 논란이 이어졌었다. 이날 포드 공장 방문에 앞서 미시간주 법무장관은 "(현지 방역 관련) 법령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는 서한을 대통령 앞으로 보낸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쓴 모습이 일부 언론에 포착되긴 했으나 정작 공식 일정에서는 손에 들기만 하고 착용하진 않았다. 트럼프는 짙은 파란색 바탕에 하얀 백악관 문장이 찍혀있는 마스크를 기자들에게 보여주면서 "취재진이 (착용 모습을) 보면 좋아할 것이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마스크를 쓰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88 캐나다 밴쿠버 주택 전년대비 거래 대폭 감소, 가격은 상승?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7 캐나다 외교부-미국지역 총영사관 화상회의 개최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6 캐나다 또 벌어진 인종혐오 폭력범죄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5 캐나다 코로나19로 힘들지만 일한만큼 임금 줍시다 밴쿠버중앙일.. 20.06.02.
5384 캐나다 BC주, 6월말까지 상업용 렌트비 못내도 퇴거금지 밴쿠버중앙일.. 20.06.02.
5383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거주하려면 시급 19.5달러 받아야 밴쿠버중앙일.. 20.06.02.
5382 미국 팬핸들 그레이튼 비치 주립공원, 올해 '청정비치' 1위에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81 미국 자동차 가솔린, 아침에 주유하면 더 효율적이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80 미국 오렌지카운티, 스몰비즈니스와 가정에 보조금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9 미국 신종 코로나로 대형 소매업체-백화점 폐점.파산 속출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8 미국 코로나 사망자 10만 명... 트럼프 "종교기관을 '필수업종'으로"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7 미국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각급 학교 등교 재개 지침 내놔 코리아위클리.. 20.06.01.
» 미국 트럼프 "신종 코로나 재확산 해도 봉쇄조치 없을 것"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5 미국 부채에 허덕이는 앨버타 주민들 늘어 - 관광산업 비중 높을수록 타격 커 CN드림 20.06.01.
5374 미국 캐나다 국립공원 29곳 6월1일 재개장, 앨버타주 5개 국립공원 모두 포함- 낮에만 이용 가능 CN드림 20.06.01.
5373 미국 캐나다 부동산 판매량 줄어 - 4월 50% 이상 하락 CN드림 20.06.01.
5372 미국 앨버타 주민들, 외부 방문객 기꺼이 맞이하겠다 - 국경 폐쇄 빨리 끝나길 원해 CN드림 20.06.01.
5371 미국 해외 여행객 더 엄격한 공항 심사 - 캐나다 앨버타주 수상 "해외 유입 더욱 철저히 막겠다." CN드림 20.06.01.
5370 캐나다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 밴쿠버중앙일.. 20.05.30.
5369 캐나다 하루가 멀다하고 불거지는 인종혐오 범죄 밴쿠버중앙일.. 20.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