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Sb0hOpZr_b458c495fb4c5390

외교부가 밝힌 온라인 여권 재발급신청용 사진 가능과 불가능 샘플 

 

연말까지 모든 재외공관으로 확대 예정

여권용 사진 규정 위배 되면 접수 불가

 

외교부(장관 강경화)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협력하여 28일(화)부터 국내외 일부 지역에서 온라인 여권 재발급신청 서비스를 시범 시행하고, 이를 올 연말까지 국내외 모든 여권사무대행기관 및 재외공관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시범 시행 재외공관에는 캐나다의 공관은 포함되지 않았고, 주시드니총영사관과 주호놀룰루 총영사관, 주영국 대사관 등 10개소가 해당됐다. 국내는 충북 청주시 서원구 등 7개소에서 시행된다. 

 

온라인 여권 재발급신청 서비스는 국내의 경우 정부24(http://www.gov.kr), 국외에서는 영사민원24( http://consul.mofa.go.kr) 홈페이지에서 이용할 수 있다.

 

온라인 여권 재발급신청 서비스는 일반 전자여권 재발급 신청자를 대상으로 시행되지만 만 18세 미만 미성년자, 생애 최초 전자여권 신청자, 외교관·관용·긴급 여권 신청자, 병역미필자(대상의 경우)는 직접 민원창구에 방문하여 신청해야 한다.

 

 

온라인 서비스 특성 상 민원인 본인이 직접 여권사진 파일을 홈페이지에 등록해야 하므로, 외교부 여권안내 홈페이지(http://www.passport.go.kr)에서 여권용 사진 규정 확인이 필요하다. 

 

사진 파일 크기는 200kb 이하, 파일형식은 JPG만 가능하다. 가로 413 픽셀(pixel), 세로 531픽셀(pixel) 사이즈, 해상도는 300dpi 권장되며, 6개월 이내에 촬영된 사진이어야 한다.

 

배경이 흰색이 아니거나, 테두리가 있는 경우나 화질이 선명하지 않은 경우는 접수 불가하다.

 

유의사항으로는 휴대폰 등 모바일 기기로 촬영된 사진, 과도한 포토샵 보정을 한 사진 등은 여권 발급시 사진이 실물과 다르게 표현될 수 있으므로 권장하지 않으며, 여권사진 규격에 부합하지 않는 경우 심사 과정에서 여권 접수가 반려될 수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598 캐나다 해외문화홍보원 제12기 대한민국 바로알림단 모집 밴쿠버중앙일.. 20.08.01.
5597 캐나다 알래스카 저주에 빠진 캐나다 서부 주들 밴쿠버중앙일.. 20.08.01.
5596 캐나다 BC주 정부 2040년까지 100% 전기차 판매 구체화 밴쿠버중앙일.. 20.08.01.
5595 캐나다 전국 노동자 평균 주급 여전히 상승세 밴쿠버중앙일.. 20.07.31.
5594 캐나다 코로나19 대유행 속 주택가격 지수 상승 밴쿠버중앙일.. 20.07.31.
5593 캐나다 버나비 사우스 지역 차 안에서 사체 발견 밴쿠버중앙일.. 20.07.31.
5592 캐나다 한인이민자 위한 밴쿠버문화가이드 에세이 북 'Everyday Vancouver' 밴쿠버중앙일.. 20.07.30.
5591 캐나다 캐나다인 한국과 일본 중 어느 나라를 좋아할까? 밴쿠버중앙일.. 20.07.30.
» 캐나다 한국 온라인 여권 재발급신청 서비스 시범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7.30.
5589 캐나다 아보츠포드 블루베리 포장 노동자 15명 집단 감염 밴쿠버중앙일.. 20.07.29.
5588 캐나다 박스오피스 1위 '반도' 8월 7일 캐나다 대개봉 밴쿠버중앙일.. 20.07.29.
5587 캐나다 화이트 파인 비치 노스지역 수영 금지 밴쿠버중앙일.. 20.07.29.
5586 캐나다 트뤼도 총리, 호건 수상 한국전참전용사의 날 성명 밴쿠버중앙일.. 20.07.28.
5585 캐나다 남의 싸움 말리려다 사람 죽일 뻔 밴쿠버중앙일.. 20.07.28.
5584 캐나다 BC주 3월 중순부터 비정상 사망자 증가 밴쿠버중앙일.. 20.07.28.
5583 캐나다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및 트랜짓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 8월부터 시행, 벌금 개인 100불 사업체 200불 file CN드림 20.07.27.
5582 캐나다 산사태, 설상차량 전복사고 원인에서 배제 - RCMP, “사고원인 조사에 수 개월 걸릴 듯” CN드림 20.07.27.
5581 캐나다 내달부터 캘거리·에드먼튼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20.07.25.
5580 캐나다 4월과 5월 영주권 비자 취득자 전년대비 75% 급감 밴쿠버중앙일.. 20.07.25.
5579 캐나다 캐나다 방문 한국인 작년보다 64.9% 감소 밴쿠버중앙일.. 20.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