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5h7HMItX_f8861a914e992182

 Research Co. 보도자료 이미지 사진

 

미국 인식은 부정적 평가 높아

피가 끌려 영국에 가장 호의적

 

캐나다인이 주요 국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 지에 대해 미국에 대해서는 부정적 생각이 커지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론설문전문기업인 Research Co.이 캐나다인을 대상으로 15개 국가를 대상으로 긍정적인지 부정적인지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한국은 매우 긍정적이다가 13%, 긍정적이다가 48%로 긍정 평가가 61%였다. 한국에 대해 부정적이다는 16%, 매우 부정적이다는 7%로 나왔다.

 

15개국에는 북한도 포함됐는데, 북한에 대해 긍정 평가는 13%, 그리고 부정 평가는 72%에 달했다.

 

미국에 대해서는 32%만이 긍정적이었고 62%가 부정적이었다. 영국에 대해서는 73%의 긍정 평가와 14%의 부정평가로 가장 좋은 인식을 보였다. 일본은 70%의 긍정평가와 16%이 부정 평가로 2번째로 높아, 프랑스의 69%의 긍정평가와 17%의 부정평가보다 더 좋게 인식됐다.

 

 

캐나다와 유대관계가 좋은 유럽 선진국인 독일은 67%의 긍정평가, 이탈리아는 69%의 긍정평가를 받았다. 최근 이민자와 방문자 주요 유입국인 멕시코도 54%의 긍정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중동의 두 맹주인 이란은 16%, 사우디아라비아는 20%의 긍정 평가에 머물렀고, 공산 진영의 두 맹주인 러시아는 26%, 중국은 21%의 긍정평가를 받았다. 또 인도는 37%, 그리고 베네주엘라는 33%의 긍정 평가를 받았다. 이들 나라는 모두 긍정평가보다 부정평가가 월등이 높았다.

 

한국에 대해 BC주민의 긍정평가는 67%로 전국 평균보다 낮았고, 사스카추언/마니토바주가 76%로 가장 높았고, 온타리오주가 52%로 가장 낮았다. 현재 온타리오주에 가장 많은 한인들이 거주하고 있으나 제대로 좋은 이미지를 형성하지 못해 부정 평가도 27%에 달하는 유일한 주가 됐다. 

 

연령별로 보면 18-34세는 64%가 긍정평가를, 35-54세는 54%, 그리고 55세 이상은 64%로 나와 주요 경제활동인구로부터 비호의적인 인식을 받고 있었다.

 

2019년 연방선거 투표 정당별로 보면, 자유당이 68%로 가장 높았고, 보수당이 64%였으며, NDP가 59%로 상대적으로 한국에 대한 긍정평가가 제일 낮았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601 미국 잭슨빌 공화당 전당대회,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전격 취소 코리아위클리.. 20.08.02.
5600 미국 '인종차별' 과거사 청산 대세에 콜럼버스 동상도 철거 코리아위클리.. 20.08.02.
5599 미국 격화하는 인종차별 항의 시위... 폭력사태로 '얼룩' file 코리아위클리.. 20.08.02.
5598 캐나다 해외문화홍보원 제12기 대한민국 바로알림단 모집 밴쿠버중앙일.. 20.08.01.
5597 캐나다 알래스카 저주에 빠진 캐나다 서부 주들 밴쿠버중앙일.. 20.08.01.
5596 캐나다 BC주 정부 2040년까지 100% 전기차 판매 구체화 밴쿠버중앙일.. 20.08.01.
5595 캐나다 전국 노동자 평균 주급 여전히 상승세 밴쿠버중앙일.. 20.07.31.
5594 캐나다 코로나19 대유행 속 주택가격 지수 상승 밴쿠버중앙일.. 20.07.31.
5593 캐나다 버나비 사우스 지역 차 안에서 사체 발견 밴쿠버중앙일.. 20.07.31.
5592 캐나다 한인이민자 위한 밴쿠버문화가이드 에세이 북 'Everyday Vancouver' 밴쿠버중앙일.. 20.07.30.
» 캐나다 캐나다인 한국과 일본 중 어느 나라를 좋아할까? 밴쿠버중앙일.. 20.07.30.
5590 캐나다 한국 온라인 여권 재발급신청 서비스 시범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7.30.
5589 캐나다 아보츠포드 블루베리 포장 노동자 15명 집단 감염 밴쿠버중앙일.. 20.07.29.
5588 캐나다 박스오피스 1위 '반도' 8월 7일 캐나다 대개봉 밴쿠버중앙일.. 20.07.29.
5587 캐나다 화이트 파인 비치 노스지역 수영 금지 밴쿠버중앙일.. 20.07.29.
5586 캐나다 트뤼도 총리, 호건 수상 한국전참전용사의 날 성명 밴쿠버중앙일.. 20.07.28.
5585 캐나다 남의 싸움 말리려다 사람 죽일 뻔 밴쿠버중앙일.. 20.07.28.
5584 캐나다 BC주 3월 중순부터 비정상 사망자 증가 밴쿠버중앙일.. 20.07.28.
5583 캐나다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및 트랜짓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 8월부터 시행, 벌금 개인 100불 사업체 200불 file CN드림 20.07.27.
5582 캐나다 산사태, 설상차량 전복사고 원인에서 배제 - RCMP, “사고원인 조사에 수 개월 걸릴 듯” CN드림 20.0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