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C7oeRsTh_e1633773a956c51f

30일 일일 브리핑을 통해 BC주 공중보건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가 이번주 연휴에 불필요한 여행 자제를 당부했다.(BC주 실시간 방송 캡쳐) 

 

AB주 일일 확진자·사망자 온주·QC주 앞서

 

BC주 20일부터 확진자 수 20명 계속 초과

 

캐나다 록키의 중심지로 여름 휴가철 가장 많은 미국 외지인이 방문하던 앨버타주가 이제 미국인들이 가져온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는 듯하다.

 

30일 코로나19 업데이트에서 앨버타주는 일일 확진자가 113명에 사망자도 5명이 나오면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일일 확진자와 사망자 수를 기록했다.

 

온타리오주는 일일 확진자가 89명, 사망자가 3명이었으며, 퀘벡주도 58명에 3명으로 앨버타주보다 적은 수를 기록했다.

 

앨버타주는 7월 중순부터 꾸준하게 일일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어서며 오히려 점차 감소세를 보이는 온타리오주나 퀘벡주와 반대 방향으로 가기 시작했다. 사망자 수도 꾸준하게 나오면서 온타리오주나 퀘벡주보다 더 많이 나오기도 했다.

 

그리고 마침내 30일 일일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에서 전국에서 가장 많이 나온 주의 오명을 안게 됐다.

 

미국과 육로국경 통과가 제한된 가운데, 미국인들이 알래스카로 간다는 이유를 달고 캐나다 국경을 넘은 후 격리법 위반을 하고 캐나다의 공원이나 휴양지 등에서 놀다가 적발되는 사례가 자주 발생했다.

 

 

이처럼 미국의 무분별한 행동에 연방정부도 국경 통과자들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미국 눈치를 보면서 완전 국경 봉쇄를 하지 못하고 있어 실효성은 한계가 보인다.

 

이러는 사이 앨버타주 이외에 사스카추언주와 마니토바주 그리고 BC주까지 확진자 수가 증가세를 보인다.

 

사스카추언주는 6월 한 달간 2명의 사망자가 나왔었는데, 7월 들어 5명이나 나왔다. 확진자 수는 139명이었지만, 7월 들어 521명이나 나왔다.

 

마니토바주도 6월 30명의 확진자에 사망자는 한 명도 나오지 않았는데, 7월 들어 84명에 1명의 사망자가 추가됐다.

 

BC주는 30일 일일 확진자가 29명이 나오면서 누계 확진자가 3591명을 기록했다. 다행히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194명을 유지했다.

 

BC주는 6월에 일일 확진자 수가 10명대에 머물렀지만 7월 초순을 지나면서 20명대를 넘어 30명대를 넘나들고 있다.

 

이러는 가운데 미국은 일일 확진자 수가 5만 명에서 6만 명을 넘나들며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특히 5월과 6월까지는 뉴욕주를 중심으로 동부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왔지만 이제 캘리포니아주의 확진자 수가 많이 늘어나 캐나다와 마찬가지로 동부에서 서부로 코로나19 대유행의 축이 이동하는 모습을 보인다. 미국의 일일 사망자 수도 꾸준하게 1000명을 넘기고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598 캐나다 해외문화홍보원 제12기 대한민국 바로알림단 모집 밴쿠버중앙일.. 20.08.01.
» 캐나다 알래스카 저주에 빠진 캐나다 서부 주들 밴쿠버중앙일.. 20.08.01.
5596 캐나다 BC주 정부 2040년까지 100% 전기차 판매 구체화 밴쿠버중앙일.. 20.08.01.
5595 캐나다 전국 노동자 평균 주급 여전히 상승세 밴쿠버중앙일.. 20.07.31.
5594 캐나다 코로나19 대유행 속 주택가격 지수 상승 밴쿠버중앙일.. 20.07.31.
5593 캐나다 버나비 사우스 지역 차 안에서 사체 발견 밴쿠버중앙일.. 20.07.31.
5592 캐나다 한인이민자 위한 밴쿠버문화가이드 에세이 북 'Everyday Vancouver' 밴쿠버중앙일.. 20.07.30.
5591 캐나다 캐나다인 한국과 일본 중 어느 나라를 좋아할까? 밴쿠버중앙일.. 20.07.30.
5590 캐나다 한국 온라인 여권 재발급신청 서비스 시범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7.30.
5589 캐나다 아보츠포드 블루베리 포장 노동자 15명 집단 감염 밴쿠버중앙일.. 20.07.29.
5588 캐나다 박스오피스 1위 '반도' 8월 7일 캐나다 대개봉 밴쿠버중앙일.. 20.07.29.
5587 캐나다 화이트 파인 비치 노스지역 수영 금지 밴쿠버중앙일.. 20.07.29.
5586 캐나다 트뤼도 총리, 호건 수상 한국전참전용사의 날 성명 밴쿠버중앙일.. 20.07.28.
5585 캐나다 남의 싸움 말리려다 사람 죽일 뻔 밴쿠버중앙일.. 20.07.28.
5584 캐나다 BC주 3월 중순부터 비정상 사망자 증가 밴쿠버중앙일.. 20.07.28.
5583 캐나다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및 트랜짓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 8월부터 시행, 벌금 개인 100불 사업체 200불 file CN드림 20.07.27.
5582 캐나다 산사태, 설상차량 전복사고 원인에서 배제 - RCMP, “사고원인 조사에 수 개월 걸릴 듯” CN드림 20.07.27.
5581 캐나다 내달부터 캘거리·에드먼튼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20.07.25.
5580 캐나다 4월과 5월 영주권 비자 취득자 전년대비 75% 급감 밴쿠버중앙일.. 20.07.25.
5579 캐나다 캐나다 방문 한국인 작년보다 64.9% 감소 밴쿠버중앙일.. 20.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