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세의 용감한 릴리애나 쿠준직(Liliana Kujundzic)은 3,543미터의 템플 산(Mount Temple, 모레인 레이크 인근)을 성공적으로 등반한 후 에드먼튼으로 돌아왔다. 전직 소아과 간호사이자 사업가인 그녀는 “13 시간동안 힘든 스크램블링(길이나 표지판에 따르지 않고 자유롭게 등산하는 것)과 지형이 가파라 추락 위험이 높은 등반을 하면서 1,690m의 고도를 올라갔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녀는 “자주 강 계곡에서 20~30km를 하이킹하고, 웨이트 트레이닝을 할 수 있어서 기뻤다. 템플 산 등반 도중 힘들어 졌을 때는 E4C 급식 프로그램을 통해 도울 수 있는 도심 학교 10곳의 아이들을 생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템플 산은 레이크 루이스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이며, 캐슬 교차로(Castle Junction)에서 레이크 루이스까지 트랜스 캐나다 고속도로를 따라 서쪽 경관을 장악하고 있다.
7년 전 E4C를 후원하기 위해 등반을 시작한 쿠준직은 "산악 가이드 브랜트 피터스(Brent Peters)가 이끄는 일행에 합류해 안전하게 그에게 묶여 가파른 암벽을 올랐다.”고 말했다.
그녀는 현재 목표 20만 달러에 가까워지고 있다. 그녀의 첫 번째 등반은 2015년으로 아프리카에서 가장 높은 산인 탄자니아의 킬리만자로(5,895미터) 산 정상에 올랐다. 2017년에는 네팔의 에베레스트 산(5,364m) 남쪽 에베레스트 베이스 캠프로 하이킹을 갔고, 다음 해에는 캐나다 록키 산맥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 롭슨 산(3,954미터) 정상을 눈 앞에 두고 궂은 날씨로 하산할 수밖에 없었다.
그녀는 "점심 봉사를 위해 학교에 갔는데 많은 학생들이 얼마나 배가 고픈지 몇 초만에 다시 와 놀랐다.”면서 “궁핍한 학생들을 돕기 위해 더 많은 원정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현재 65개 봉우리를 올랐으며, 등반 계획은 계속된다. (박미경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744 미국 우편투표 경험 없는 유권자, 무효표 위험성 안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3 미국 플로리다 보건당국 “공립학교 코로나19 자료 공개하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2 미국 연방 정부, "11월 1일까지 코로나 백신 접종 채비하라" 각 주에 요청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1 미국 연방 정부, "세입자 강제 퇴거 중단" 조처 발표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0 미국 미국 8월 실업률 한 자릿수로... 실업수당 신청도 감소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9 미국 미국 정부 부채 '눈덩이', 전체 경제규모와 맞먹어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8 캐나다 강경화 장관, 샴페인 장관에 다자 차원 공조 논의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7 캐나다 써리 센트럴역 인근 흉기 난동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6 캐나다 확진자 연일 쏟아져 나오는 밴쿠버 유흥주점들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5 캐나다 오타와 수도권 최초, 칼튼대학교 한국어전공과정 설치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4 캐나다 ‘여행 갔다 돌아오니 온 집안이 쓰레기통’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3 캐나다 페리서 차 안에 더는 머무를 수 없어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2 캐나다 우리가 내는 전기+물값의 실체 - 전기절약 물 절약하면 공과금이 얼마나 낮아질까? CN드림 20.09.10.
5731 캐나다 북미에서 처음으로 인디언 보호구역에 처음 문을 연 코스코 COST-CO file CN드림 20.09.10.
» 캐나다 75세 캐나다 할머니, 3500M 템플 산 등반 성공 - 굶는 학생들 위한 급식 프로그램 위해 20만불 기금 모아 CN드림 20.09.10.
5729 캐나다 케네디언 록키 대표적인 관광타운 밴프, 해외여행 규제로 타격 커 - 호텔 업계, 투숙률 반토막 CN드림 20.09.10.
5728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종교시설 코로나 집단 감염 file CN드림 20.09.10.
5727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공기 주의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20.09.10.
5726 캐나다 BC주 다시 나이트클럽 등 영업중지 행정명령 밴쿠버중앙일.. 20.09.10.
5725 캐나다 BC, 9월 연휴기간 코로나19 확진자 무더기로 쏟아져 밴쿠버중앙일.. 20.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