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ftkK7M4o_348e8d5b96265769

칼튼 대학교 전경(대학교 페이스북 사진)

 

주캐나다대사관·국제교류재단·국립국제교육원 협업

별도의 특별 재정지원 없이 2년 여만에 성과 창출

 

주캐나다대한민국대사관(대사 장경룡)은 캐나다 수도 오타와소재 주요 종합대학인 칼튼대학교(Carleton University)에 캐나다 수도권에서는 최초로 한국어(부)전공과정(Korean Language minor program)이 설치되어 9.9(현지시간) 처음으로 한국어(부)전공강좌가 실제로 개강하였다고 밝혔다.

 

칼튼대는 언어별 전공학과는 없으며, 언어학부내에 서어, 독어, 노어, 이태리어, 중어, 일어를 (부)전공과정(minor program)을 설치, 6개 학기이상 해당과목을 이수하면 (부)전공으로 졸업시킨다.

 

칼튼대는 기존 교양언어과목인 아랍어, 포르투갈어에 이어 가장 늦게 2015년 9월부터 한국어 교양과목을 운영해 오다, 이번에 한국어만 (부)전공과정으로 승격했다.

 

칼튼대의 국제학, 무역학, 정치학, 행정학 등 주요 10개 학사/4개 석사과정은 언어(부)전공을 이수해야만 졸업 가능, 향후 이들의 한국어수강도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캐나다 대학 중 전공선택과목 개설대학은 토론토대·알버타대·맥길대(동아시아학과), 요크대(언어문학과), UBC(아시아학과)가 동아시아학과 등에서 선택과목의 일부로, 매니토바대, PEI대가 교양과목으로 한국어강좌를 개설하고 있다. 그러나 칼튼대와 같이 독립적으로 (부)전공과정으로 한국어를 설치한 것은 매우 드문 사례다. 또한 칼튼대는 수도 오타와지역권에서 유일하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대학이기도 하다.

 

칼튼대에 따르면, 이번 학기에 3학년 한국어(부)전공과정 과목이 최초로 개설되었고, 한국어(부)전공과정 설치에 따라 1-2학년 학생들의 관심도 대폭 증가하여 1학년 7개반, 2학년 2개반 등 총 10개반 240명 넘는 학생들이 수강신청을 하였다.

 

지난해 교양한국어강좌 대비, 3개반 추가 수강생 70명이상 증가(40%이상대폭성장), 한국어강사 1명 추가 채용, 4학년과정은 2021 개설 예상이다.

 

대학측에서도 한국어수강 학생수의 대폭적인 증가는 매우 놀라운 성과라고 평가하고 있다. 코로나사태로 이번 학기 칼튼대의 전체 등록학생수가 감소하였고, 언어과목 수강인원도 상당히 감소하였기 때문이다.

 

이러한 성과를 거두기까지 지난 2년여동안 주캐나다대사관은 칼튼대 관계자들과 긴밀한 협조관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한국관련 세미나·문화활동 개최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칼튼대 한국문화학생동아리인 KIS(Korean and International Society)와의 유대감을 형성하여, 2019.3 KIS는 약 3주동안 한국어(부)전공과정 설치를 위한 청원캠페인을 벌여 200명이 넘는 학생들의 서명을 확보하여 대학측에 전달하기도 하였다.

 

한국어 확대에 대한 우호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2019.9 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과 칼튼대학교의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서(MOU) 체결을 중개, 성사시켰다.

 

국립국제교육원은 영어 원어민 보조교사 채용 프로그램(EPIK/TaLK)에서 한국어를 학습한 칼튼대의 우수 인재를 추천받고, 칼튼대는 동 프로그램 참여학생들에게 인턴십을 인정, 학점을 부여한다.

 

한편, 주캐나다대사관은 전임교원 인건비 등 재원문제로 한국어(부)전공과정 개설에 소극적이었던 칼튼대학교본부 설득을 위해, 국제교류재단과 협력하였고 2020.3 한국어교원고용사업 지원대상으로 칼튼대 언어학부가 선정되었다.

 

소액지원결정(미화 약7천불, 1회 지원)으로 무산위기에 처했으나, 대사관은 칼튼대측을 막바지 적극적으로 설득하여, 한국어(부)전공과정을 개설하게 된 것이다.

 

결국 주캐나다대사관은 별도의 특별한 재정지원없이 우리 정부가 운영중인 사업들을 잘 연결하고, 칼튼대와의 긴밀한 협력만으로 한국어·한국학이 미진한 캐나다에 한국어(부)전공과정을 설치하는 큰 성과를 거둔 셈이다.

 

외국의 대학교에 한국어·한국학과를 설치하는 것은 외교부 공공외교사업의 핵심사업으로써, 친한 전문인력이 체계적으로 양성되어 사회 각 분야로 지속 배출됨에 따라 한국에 대한 인식이 제고되고 교류협력이 활성화되며 한국문화 확산에 핵심적인 토대가 되는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

 

특히 수도 오타와에 소재한 칼튼대 학생들은 연방정부 인턴십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졸업후 연방정부의 공무원·연구원으로 손쉽게 진출하는 점을 고려할 때, 이번 한국어(부)전공과정 설치는 친한 전문인력이 캐나다 각계각층으로 배출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캐나다 장경룡대사는 칼튼대 10개의 한국어강좌에 영상메시지를 송출하여 “한국어(부)전공과정의 개설을 축하하고, 많은 관심과 지원을 지속할 것이므로 한국어학습에 몰입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칼튼대학교 David Wood 언어학부장은 “한국어(부)전공과정의 설치는 언어학부차원에서도 놀라운 성과이며, 학생들이 한국어(부)전공과정을 통해 더 넓은 기회를 누릴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752 캐나다 MEC 미국 회사에 매각 밴쿠버중앙일.. 20.09.16.
5751 캐나다 밴쿠버 공기 전세계 최악 수준 기록 밴쿠버중앙일.. 20.09.16.
5750 캐나다 한국외교부, 영사민원24 모바일 앱 서비스 개시 밴쿠버중앙일.. 20.09.15.
5749 캐나다 뉴웨스트 강가 공원 대화재 밴쿠버중앙일.. 20.09.15.
5748 캐나다 BC주 일부서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 금지 곧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9.15.
5747 미국 미국 가을학기 대학들 등록금 올라 학생들 비상 file 뉴욕코리아 20.09.12.
5746 미국 플로리다 주정부, 세입자 퇴거 임시중지 10월초로 재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5 미국 플로리다, 마리화나 식용 제품 판매 시작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4 미국 우편투표 경험 없는 유권자, 무효표 위험성 안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3 미국 플로리다 보건당국 “공립학교 코로나19 자료 공개하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2 미국 연방 정부, "11월 1일까지 코로나 백신 접종 채비하라" 각 주에 요청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1 미국 연방 정부, "세입자 강제 퇴거 중단" 조처 발표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0 미국 미국 8월 실업률 한 자릿수로... 실업수당 신청도 감소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9 미국 미국 정부 부채 '눈덩이', 전체 경제규모와 맞먹어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8 캐나다 강경화 장관, 샴페인 장관에 다자 차원 공조 논의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7 캐나다 써리 센트럴역 인근 흉기 난동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6 캐나다 확진자 연일 쏟아져 나오는 밴쿠버 유흥주점들 밴쿠버중앙일.. 20.09.12.
» 캐나다 오타와 수도권 최초, 칼튼대학교 한국어전공과정 설치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4 캐나다 ‘여행 갔다 돌아오니 온 집안이 쓰레기통’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3 캐나다 페리서 차 안에 더는 머무를 수 없어 밴쿠버중앙일.. 20.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