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84181222_ntLJ8pja_ee207d8a7810cff

 

 

30일부터, 최상층 갑판은 허용...호어슈베이-랭데일 노선 제외

페리공사 대책 강구 중...“위반자에 무관용 원칙 적용” 천명

 

 

BC주 페리의 대부분 노선에서 최상층 갑판을 제외하고는 차 안에서 머무를 수 없게 됐다. 연방 교통부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위해 지난봄부터 일시적으로 허용한 조치를 오는 30일부터 거둬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교통부는 “배의 밀폐된 주차 공간에는 늘 위험이 존재한다”라면서 이제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충분한 조치가 선실에 이뤄졌다고 보고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BC주 페리 노선 중 여러 층의 구조를 지닌 배를 운항하는 구간에서 상판을 제외하고는 차에서 머물 수가 없게 됐다. 단 호어슈베이(Horseshoe Bay)-랭데일(Langdale) 노선만은 배 구조와 승하선 절차가 다른 관계로 이번 조치에서 제외됐다.

 

 

BC주정부와 BC페리공사는 이번 연방정부 결정에 대해 탐탁지 않는 반응을 보였다. 존 호어건(John Horgan) 수상은 “BC페리는 수상 고속도로와 같아 우리에겐 필수 서비스”라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아직 수그러지지 않은 상태에서 나온 교통부 결정에 대해 “연방의 간섭”이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데런 존스턴(Darren Jonhston) BC페리공사 사장은 이번 조치가 조금 성급해 보인다면서도 “교통부의 의지가 강해 더는 논의할 여지가 없다”고 토로했다. 페리공사는 대신 상판 주차공간에 최대한 많은 차를 대도록 하는 것과 지금까지 폐쇄했던 뷔페식당의 의자를 개방해 선실에서 승객들이 더 띠어 앉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 등 대안책을 강구한다는 입장이다.

 

공사는 또 승하선 시 엘리베이터 부근으로 사람들이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승하선을 구간별로 나눠서 하는 등 새 방법을 모색 중이라고 밝혀 페리 이용객의 주의가 요구될 것으로 보인다.

 

공사 측은 또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조치를 위반하는 승객이 적지 않을 것으로 판단, 규칙 위반에 대해 강력히 단속할 계획이다. 존스턴 사장은 상황이 상황인 만큼 페리 직원들의 지시를 따르지 않은 승객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743 미국 플로리다 보건당국 “공립학교 코로나19 자료 공개하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2 미국 연방 정부, "11월 1일까지 코로나 백신 접종 채비하라" 각 주에 요청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1 미국 연방 정부, "세입자 강제 퇴거 중단" 조처 발표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0 미국 미국 8월 실업률 한 자릿수로... 실업수당 신청도 감소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9 미국 미국 정부 부채 '눈덩이', 전체 경제규모와 맞먹어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8 캐나다 강경화 장관, 샴페인 장관에 다자 차원 공조 논의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7 캐나다 써리 센트럴역 인근 흉기 난동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6 캐나다 확진자 연일 쏟아져 나오는 밴쿠버 유흥주점들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5 캐나다 오타와 수도권 최초, 칼튼대학교 한국어전공과정 설치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4 캐나다 ‘여행 갔다 돌아오니 온 집안이 쓰레기통’ 밴쿠버중앙일.. 20.09.11.
» 캐나다 페리서 차 안에 더는 머무를 수 없어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2 캐나다 우리가 내는 전기+물값의 실체 - 전기절약 물 절약하면 공과금이 얼마나 낮아질까? CN드림 20.09.10.
5731 캐나다 북미에서 처음으로 인디언 보호구역에 처음 문을 연 코스코 COST-CO file CN드림 20.09.10.
5730 캐나다 75세 캐나다 할머니, 3500M 템플 산 등반 성공 - 굶는 학생들 위한 급식 프로그램 위해 20만불 기금 모아 CN드림 20.09.10.
5729 캐나다 케네디언 록키 대표적인 관광타운 밴프, 해외여행 규제로 타격 커 - 호텔 업계, 투숙률 반토막 CN드림 20.09.10.
5728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종교시설 코로나 집단 감염 file CN드림 20.09.10.
5727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공기 주의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20.09.10.
5726 캐나다 BC주 다시 나이트클럽 등 영업중지 행정명령 밴쿠버중앙일.. 20.09.10.
5725 캐나다 BC, 9월 연휴기간 코로나19 확진자 무더기로 쏟아져 밴쿠버중앙일.. 20.09.10.
5724 캐나다 ‘나아도 나은 것이 아니다’ 밴쿠버중앙일.. 20.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