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84181222_xlWqbJDv_721b8ac1eee2408

(사진) 3주간의 여행에서 돌아오니 괴한의 침입으로 온 집이 쑥대밭이 됐다고 울상을 짓는 나나이모 거주 그린웨이 씨. (CHEK News) 

 

 

나나이모 가정집 침입자 찢고 째고 싸고 밟고

경찰, 미리 주변에 알려 살피도록 할 것 당부

 

 

온 가족이 집을 오랫동안 비울 경우 누군가를 지정해 자주와 살펴보도록 하는 게 중요할 듯하다. 나나이모의 한 가정이 이런 방책 없이 장기 여행길에 올랐다가 돌아와 보니 가족의 보금자리가 누군가의 침입으로 온통 더럽혀진 참변을 맞았다.

 

CBC 보도에 따르면 앨리슨 그린웨이(Allison Greenway) 씨는 남편, 자녀 4명 등과 함께 최근 3주간의 여정으로 유콘 친척 집을 방문하고 돌아왔다. 그는 집에 들어서는 순간 너무나 달라진 모습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린웨이 씨는 “어느 것 하나 제자리에 있는 게 없었다”면서 “커튼과 침대 시트는 뜯겨서 창문이란 창문을 다 가렸고, 아이들 장난감은 뒤뜰에 파묻히거나 나무에 걸려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온 집안이 쓰레기로 꽉 찬 것으로 보아 침입자가 살았던 흔적이 역력하며 값나가는 전자제품, 보석 등이 없어지거나 망가졌다고 참상을 설명했다. 게다가 그는 침입자의 괴팍한 성미를 드러내는 사례로 “곰 인형의 가슴을 찢고 목소리를 내는 장치를 뜯어내거나 결혼 증명서를 찢어버리고 가족사진을 1층 마루에 흩뿌려 놓은 것” 등을 들었다.

 

하지만 이날의 악몽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린웨이 가족들이 참변의 후유증으로 집에 머물지 못하고 인근 호텔로 옮긴 뒤 그 날 저녁 그의 남편이 홀로 집을 확인하러 돌아왔을 때 누군가 안에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린웨이 씨는 이 침입자가 벌써 창문을 다시 가리고 전자레인지를 거실로 옮겨 놓았다는 남편의 말을 전했다.

 

 

이 침입자는 남편의 신고를 받고 RCMP가 당도했을 때까지도 그 집을 떠나지 않았다. RCMP는 경찰견을 풀어 집 안으로 보내는 것과 함께 1층 문을 부수고 들어가 침입자를 수색, 자녀 방 옷장 안에 숨어 있는 한 남성을 체포했다.

 

RCMP는 이 남성이 폭력 전과로 경찰에 이미 알려진 인물이라면서 일단 무단 침입 등 두 가지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그린웨이 씨 집에는 방범 카메라 등 보안장치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여행을 떠나기 전에 지인이나 주변 이웃에게 알리지도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기간 집을 비우면 이웃이 자연히 알게 될 것으로 생각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RCMP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장기 여행을 떠나기 전에 주변 사람들에게 알려 둘 것을 당부했다. 그는 “보안 시스템도 해킹이 가능한 까닭에 완전히 믿을 수 없다”면서 “가장 안전한 방법은 이웃이 자주 살펴봐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그린웨이 씨는 여행 중 택배회사로부터 걸려온 전화가 그나마 단서였는데 그것을 놓친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택배회사 직원이 이 전화 통화에서 왜 이사한 사실을 알리지 않았냐고 물어왔고 자신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다시 말해 침입자가 택배 직원에게 거짓말을 한 사실을 그는 꿈에도 몰랐다.

 

그린웨이 씨는 이 같은 참변에 대해 “10년간의 가족 보금자리가 한순간 더럽혀지고 침입자가 아이들 방에서 붙잡혀 나오는 광경은 그야말로 참변”이라고 토로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752 캐나다 MEC 미국 회사에 매각 밴쿠버중앙일.. 20.09.16.
5751 캐나다 밴쿠버 공기 전세계 최악 수준 기록 밴쿠버중앙일.. 20.09.16.
5750 캐나다 한국외교부, 영사민원24 모바일 앱 서비스 개시 밴쿠버중앙일.. 20.09.15.
5749 캐나다 뉴웨스트 강가 공원 대화재 밴쿠버중앙일.. 20.09.15.
5748 캐나다 BC주 일부서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 금지 곧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9.15.
5747 미국 미국 가을학기 대학들 등록금 올라 학생들 비상 file 뉴욕코리아 20.09.12.
5746 미국 플로리다 주정부, 세입자 퇴거 임시중지 10월초로 재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5 미국 플로리다, 마리화나 식용 제품 판매 시작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4 미국 우편투표 경험 없는 유권자, 무효표 위험성 안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3 미국 플로리다 보건당국 “공립학교 코로나19 자료 공개하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2 미국 연방 정부, "11월 1일까지 코로나 백신 접종 채비하라" 각 주에 요청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1 미국 연방 정부, "세입자 강제 퇴거 중단" 조처 발표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0 미국 미국 8월 실업률 한 자릿수로... 실업수당 신청도 감소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9 미국 미국 정부 부채 '눈덩이', 전체 경제규모와 맞먹어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8 캐나다 강경화 장관, 샴페인 장관에 다자 차원 공조 논의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7 캐나다 써리 센트럴역 인근 흉기 난동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6 캐나다 확진자 연일 쏟아져 나오는 밴쿠버 유흥주점들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5 캐나다 오타와 수도권 최초, 칼튼대학교 한국어전공과정 설치 밴쿠버중앙일.. 20.09.11.
» 캐나다 ‘여행 갔다 돌아오니 온 집안이 쓰레기통’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3 캐나다 페리서 차 안에 더는 머무를 수 없어 밴쿠버중앙일.. 20.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