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07144768_2cEKmN7A_0c0e8aa763637c4

 

 

한 달간 약 300명 감염 확진자 발생

식당 6곳 노출...호텔서 12명 집단감염

 

 

휘슬러가 코로나19 감염 사태의 새로운 진앙지로 떠올라 심한 우려를 사고 있다. 이달 초부터 지난 26일까지 총 288명의 감염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번 주만 총 6곳의 식당이 바이러스에 노출됐으며, 한 호텔에서는 직원 12명이 집단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

 

CBC는 페어몬트 샤또 휘슬러(Fairmont Chateau Whistler) 호텔에서 직원들에 의한 집단 감염 사태가 최근 발생한 것으로 보도했다. 이 방송은 호텔 측으로부터 직접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호텔이 성명서를 통해 “현재 보건당국과 면밀히 협조며 방문객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정부 방역방침을 이행 중”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했다.

 

호텔 측은 또 성명서에서 투숙객 간의 객실 이용에 가능한 48시간의 간격을 둬 위험성을 최소화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밴쿠버 코스탈 보건위원회(Vancouver Coastal Health)는 지난 26일 휘슬러 내 식당 3곳에서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고 밝힌 데 이어 28일에도 식당과 점포 등 3곳을 추가해 총 6곳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으로 발표했다. 보건위 웹사이트에 기재된 리스트를 보면

 

*Buffalo Bill’s Bar & Grill (1월 4일부터 27일)

*Black’s Pub (1월 5일부터 27일)

*Dubh Linn Gate Irish Pub (1월 1일부터 27일)

*The Longhorn Saloon (1월 16일부터 25일)

*Hy’s Steakhouse & Cocktail Bar (1월 13일, 15일, 16일)

*El Furniture Warehouse (1월 14일부터 21일)

 

보건위는 이곳을 다녀간 사람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가능성은 낮다고 밝히면서도 해당 기간 중 이들 업소를 이용한 사람은 몸 상태를 면밀히 관찰한 뒤 이상 증세가 있으면 신속히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휘슬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이처럼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이어지자 지난 2주간 이 지역에서 집계된 확진자 수가 타지역에 비해 적게는 두 배에서 최고 13배까지 많은 수준을 보였다.

 

BC질병관리본부 집계에 따르면 스쿼미쉬에서부터 펨버튼까지 아우르는 하우 사운드(Howe Sound) 보건지구에서 10일부터 23일까지 발생한 신규 감염자의 수는 총 700명으로 같은 기간 각각 250명대를 기록한 써리, 애봇츠포드보다 3배 가까이 많고, 60명대 리치몬드, 노스밴쿠버보다는 무려 11배 이상 높은 수준을 보였다. 이는 이 지역에서 상주인구의 1%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과 맞먹는 결과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08 캐나다 펜트하우스 파티 1명 구속, 77명 벌금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2.
6307 미국 변종 코로나19, 플로리다 전역 퍼졌나… 미국서 두번째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306 미국 드샌티스 "더 많은 백신 요청했고, 더 많은 접종 준비 돼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305 미국 메트로올랜도 주택값, '팬데믹 영향' 1년 새 10% 올라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304 미국 플로리다 '백신 관광객' 접종 중단 통고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303 미국 백악관 "플로리다, COVID 백신 절반만 사용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302 미국 대학수학능력시험 'SAT 2' 폐지, 한국어 과목도 사라져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301 미국 바이든 행정부, 취임 100일 내 1억회 백신접종 가능할까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300 미국 탁한 집안 공기, 플로리다산 식물들로 맑게 한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299 캐나다 TD 데빗 카드로 시키지 않은 음식주문 대금 빠져나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1.30.
» 캐나다 휘슬러, 코로나19 감염 새 진앙지로 떠올라...우려 고조 file 밴쿠버중앙일.. 21.01.30.
6297 캐나다 BC 백신 1차 공급물량 소진되면...작년 마스크 대란과 같은 일이? file 밴쿠버중앙일.. 21.01.30.
6296 캐나다 캐나다인 ‘집값 떨어질 수 없다’ 믿음 팽배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9.
6295 캐나다 “내 아들의 재를 돌려 달라” 써리 여성 절규...유골함 차에 뒀다 차 째 도난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9.
6294 캐나다 호건 주수상 코로나 방역조치 위반 처벌 강화 시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9.
6293 캐나다 EU '코로나 백신 우리부터' 반출 제한...캐나다 공급 큰 차질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8.
6292 캐나다 ICBC 차 보험료 환불 계산기 일반에 공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8.
6291 캐나다 "생각보다 일일 확진자 더 많이 나오고 있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8.
6290 캐나다 BC 주말 300명 대로 확진자 확 줄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7.
6289 캐나다 카지노 대부 유콘 준주 찾아 코로나 백신 허위로 맞아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