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카운티들, 이미 중단 발표... 스노우버드에겐 허용

 

 

line.jpg
▲ 플로리다주 레이크카운티 클레어몬트시 소재 백신접종 장소에 도달하기 위해 이른 새벽부터 줄을 선 차량들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플로리다주 의무총감(Surgeon General) 스캇 리브스키 박사는 모든 코로나-19 백신은 계절성 주민(스노우버드)를 포함해 플로리다 주민이나 의료 최전선에서 일하기 위해 방문하는 사람들에게만 제공되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리브키스 박사가 21일 내놓은 공중보건 권고안은 센트럴플로리다내 세미놀, 브레바드, 볼루시아 카운티 등이 백신 접종을 위해 플로리다로 오는 이른바 '백신 관광객'들에게 1차 접종을 중단한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론 드샌티스 주지사가 지난달에 65세 이상 누구에게나 백신을 허락한다고 발표한 후 보건당국에는 백신 접종 예약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일부 보건직 종사자를 포함한 많은 주민들은 타주 방문객과 외국인 방문객들이 한정 수량을 놓고 자신들과 경쟁하고 있다고 불평했다.

21일 현재 130만 도스 이상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이 플로리다에서 투여됐지만, 아직도 백신을 맞지 못한 시니어들의 수요는 여전히 높다.

리브키스 박사는 권고안에서 미국내 코로나 백신이 부족한 상황이며, 플로리다에는 극히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그의 권고는 플로리다에 있는 모든 백신 제공자들이 1차 접종 전에 수혜자의 거주지, 일선 의료 종사자 여부 등을 확인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브레바드 카운티 보건 당국은 주민 여부에 관계 없이 1차 접종을 받은 사람은 예정대로 2차 접종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랜도시를 끼고 있는 오렌지 카운티는 리브키스 박사의 권고를 얼마나 빨리 실행할 수 있을 지 여부는 아직 불분명하다.

권고안에 따르면, 접종 수혜자들은 유효한 플로리다 운전면허증이나 신분증을 제공해야 한다. 이밖에 신분 증명서로 가능한 서류는 주택담보대출, 월 주택담보대출명세서, 주택임대차계약서, 현 거주지의 친척, 법적 보호자 또는 다른 플로리다 거주자의 진술서, 공과금 청구서 또는 유틸리티 연결 명령서, 금융 기관에서 온 우편물 또는 연방, 주, 카운티 또는 시 정부 기관에서 온 우편물 등이다.
  • |
  1. line.jpg (File Size:55.9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07 미국 변종 코로나19, 플로리다 전역 퍼졌나… 미국서 두번째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306 미국 드샌티스 "더 많은 백신 요청했고, 더 많은 접종 준비 돼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305 미국 메트로올랜도 주택값, '팬데믹 영향' 1년 새 10% 올라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 미국 플로리다 '백신 관광객' 접종 중단 통고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303 미국 백악관 "플로리다, COVID 백신 절반만 사용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302 미국 대학수학능력시험 'SAT 2' 폐지, 한국어 과목도 사라져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301 미국 바이든 행정부, 취임 100일 내 1억회 백신접종 가능할까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300 미국 탁한 집안 공기, 플로리다산 식물들로 맑게 한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01.
6299 캐나다 TD 데빗 카드로 시키지 않은 음식주문 대금 빠져나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1.30.
6298 캐나다 휘슬러, 코로나19 감염 새 진앙지로 떠올라...우려 고조 file 밴쿠버중앙일.. 21.01.30.
6297 캐나다 BC 백신 1차 공급물량 소진되면...작년 마스크 대란과 같은 일이? file 밴쿠버중앙일.. 21.01.30.
6296 캐나다 캐나다인 ‘집값 떨어질 수 없다’ 믿음 팽배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9.
6295 캐나다 “내 아들의 재를 돌려 달라” 써리 여성 절규...유골함 차에 뒀다 차 째 도난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9.
6294 캐나다 호건 주수상 코로나 방역조치 위반 처벌 강화 시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9.
6293 캐나다 EU '코로나 백신 우리부터' 반출 제한...캐나다 공급 큰 차질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8.
6292 캐나다 ICBC 차 보험료 환불 계산기 일반에 공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8.
6291 캐나다 "생각보다 일일 확진자 더 많이 나오고 있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8.
6290 캐나다 BC 주말 300명 대로 확진자 확 줄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7.
6289 캐나다 카지노 대부 유콘 준주 찾아 코로나 백신 허위로 맞아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7.
6288 캐나다 캐나다인, 미국과 국경 봉쇄 절대 찬성 file 밴쿠버중앙일.. 21.0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