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Will Burbano on Unsplash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주총리는 다음 주부터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 19 방역 조치를 해제하며 몬트리올 지역에서 시행 중인 조치들은 2월 8일 이후에도 연장 가능성이 높다고 발표했다.

 

그는 2일 기자회견에서 여전히 조심하고 있다고 전하며 더욱더 효과적으로 코로나 19 확산을 제어하기 위해 몬트리올 지역의 조치를 계속 유지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1일 퀘벡주에서는 1116명의 새로운 코로나 19 확진 환자와 57명의 사망자가 나왔으며 입원 환자는 3건이 더 늘어 총 1324건으로 현재 217명이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르고 주총리는 몬트리올 지역에서 제한 해제를 고려하기에는 아직 입원 환자들이 너무 많지만 최근 새로운 확진 추세가 긍정 적을 리가 언급했다. 그는 이번 주 퀘벡주 전역에서 하루 평균 1500건을 확진 사례를 인용하며, 이는 2주 전 2500건에서 감소한 수치이며, 주정부가 그 감소에 대한 확산을 줄이기 위해 취한 조치들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22만5000명 이상의 퀘벡인들이 정부가 2월 8일로 정한 목표인 1차 백신 접종을 받았으며 장기요양 거주자와 근로자가 모두 1차 백신을 접종했으며 위험도가 높은 의료 종사자와 민간 노인정 거주자를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도 진행 중이다.

 

그러나 크리스티안 두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장관은 백신업체 화이자의  벨기에 공장 확장 지연으로 당초 퀘벡주가 정한 백신 접종 일정에 영향을 미칠 것을 인정했으며 화이자는 다음 주 퀘벡주에 당초 예상보다 적은 1만8000회 분량의 백신을 공급할 예정이며 모더나는 약 4만회 분량의 백신을 보낼 것이다.

 

두베 장관은 백신 접종 둔화가 분명히 퀘벡주의 모멘텀에 영향을 미치겠지만, 퀘벡주는 이 기간에도 계속 준비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며 국민들을 안심시켰다. 주민들은 백신 접종을 위한 훈련을 받고 있으며 몬트리올의 컨벤션 센터(Palais Des Congrès) 같은 대규모 장소는 하루에 수천 명의 사람을 맞이하도록 준비하고 있다.

 

일반인의 백신 접종은 80세 이상부터 내림 연령별로 실시되며, 취약계층의 백신 접종이 다 이루어지면 퀘벡주가 한 주당 백신 접종량을 약 40만 명까지 높일 수 있을 것이다.

 

르고 주총리는 연방정부에 필수적이지 않은 국제 여행을 금지하거나, 모든 국제 여행객들이 개인 비용으로 2주 동안 호텔에 격리하도록 강요할 것을 거듭 호소했다. 그는 “매일 여행객들이 퀘벡주에 도착하는데 이미 몇 가지 변형 사례가 있다”며 “이러한 변형 때문에 하루에서 다음 날까지 폭발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지난해 3월 초에 있었던 것과 같은 상황에 부닥쳐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트뤼도 총리가 여행자들 규제를 신속하게 만들지 않는지 의문스럽다고 덧붙였다.

 

호라시오 아루다(Horacio Arruda) 퀘벡주 공중 보건 책임자는 영국에서 시작된 새로운 변종 6건이 지금까지 퀘벡주에서 발견되었지만 아직 퀘벡주에 새로운 변종이 퍼지고 있다는 징후는 없었다. 또한 실험실은 새로운 변형을 검사하기 위해 주에서 수행된 코로나 19 테스트의 5%를 분석하기 위해 감염자 바이러스 유전체 선열을 사용하고 있으며, 곧 10%로 증가할 것이다.

 

아루다 책임자는 곧 잠금 상황의 중대한 변화에 대한 기대를 낮추려고 노력했다. 퀘벡주는 큰 노력으로 환자 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입원 환자들, 수술 지연 및 직원들의 번아웃에 시달리고 있다. 또한 그는 더 전염성이 강한 새로운 변종이 확산한다면 새로운 확진자가 로켓처럼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 있기 때문에 경계를 늦추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르고 주총리는 캐나다 독립 기업 연합(Canadian Federation of Independent Business – CFIB)의 최근 설문 조사를 언급하며 퀘벡주 기업(11%)의 폐업 위험이 온타리오주(20%)보다 더 적은 점을 강조했다. 또한 그는 퀘벡주에서 상대적으로 어두운 전망이 덜한 것은 기업들이 대유행을 헤쳐나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주정부의 조치 때문이라며 2021년 2분기와 2022년 이 지역의 경제 호황을 예측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40 캐나다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 캐나다 상륙... ‘심상찮다’ 불안 고조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0.
6339 캐나다 BC주 북부 주민 옆집 마실 갔다 돌아오다 얼어 죽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0.
6338 캐나다 재난지원금 받은 중하위 소득자 세금 납부 일년 연기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0.
6337 캐나다 캐나다 코로나19 백신 반입 전면 재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9.
6336 캐나다 BC 사회 봉쇄 강화 조치 무기한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9.
6335 캐나다 BC 2차 백신 접종 건 수 1만명 돌파...이상 증세 205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9.
6334 캐나다 코로나19 최악은 지났지만, 미래는 불확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6.
6333 캐나다 버나비서 32세 남성 차 안에서 사체로 발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6.
6332 캐나다 모든 학교 실내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6.
6331 캐나다 BC주 정부 중소 자영업 온라인 플랫폼 구축 지원...최고 7500달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5.
6330 캐나다 ‘경찰이다’ 문 열어줬다 폭한 당한 70대 독거노인 끝내 사망...용의자 2명 체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5.
6329 캐나다 지난해 다운타운 보행자수 절반으로 줄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5.
6328 캐나다 퀘벡주 교사연합, COVID-19 우려로 인한 파업 찬성 file Hancatimes 21.02.04.
6327 캐나다 자유당 대표 "프랑스어 법률 강화는 영어권 커뮤니티와 함께 이뤄져야" Hancatimes 21.02.04.
» 캐나다 르고 주총리, "몬트리올 지역, 8일 이후에도 방역 조치 연장 가능성 높아" Hancatimes 21.02.04.
6325 캐나다 트뤼도 총리, “빠른 시일내에 더 많은 여행 규제 시행” Hancatimes 21.02.04.
6324 캐나다 트뤼도 총리, 유럽연합 백신부족 아우성에도 “캐나다는 문제 없다” Hancatimes 21.02.04.
6323 캐나다 퀘벡주, 노숙자 통금면제에 대한 법원 판결 준수 할 것이라고 발표 Hancatimes 21.02.04.
6322 캐나다 퀘벡고등법원, 노숙자에 대한 통금 중단 명령 Hancatimes 21.02.04.
6321 캐나다 COVID-19 장기화로 인한 캐나다인들의 삶의 변화 Hancatimes 21.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