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34279980_Owj5G4Zv_5080b3cdabda30b

 

 

사무실 직원 재택근무, 온라인 쇼핑이 주원인

‘코로나 사태 후에도 사람들 안돌아오면’ 우려

 

 

지난해 밴쿠버 다운타운의 거리 보행자수가 전년도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다운타운 상권의 명운과 직결된 이 보행자수는 코로나 사태로 많은 사무실 직원들이 재택근무를 함에 따라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밴쿠버 다운타운 사업자 협회(Downtown Vancouver Business Improvement Association)가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한 해 동안 다운타운을 거닌 보행자의 총수가 전년도의 49% 수준에 머물렀다.

 

이는 그해 중순 사회적 격리로부터 영업이 부분적으로 재개된 이후 보행자수가 상당수 회복됐음에도 연초 코로나19 사태를 처음 맞아 거리가 거의 텅 빈 상태에 빠졌던 고전을 만회하지 못한 결과로 평가됐다.

 

 

챨스 고티어(Charles Gauthier) 협회장은 사람이 사라진 거리의 분위기를 “말 그대로 다운타운의 활기가 확 빨려 나간 것 같은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이처럼 보행자수가 급격히 준 것에 대해 코로나 사태로 일과 쇼핑 방식이 재택근무와 온라인 주문으로 대거 바뀐 것을 주요 원인으로 지적했다.

 

하지만 다운타운 상인들이 더욱 우려하는 것은 이렇게 바뀐 방식이 영구히 굳어지는 것 아니냐는 두려움이라고 고키어 회장은 밝혔다. 그리고 관련 전문가들은 이런 불안이 전혀 근거가 없는 게 아니라고 판단한다.

 

도시설계 전문가 브렌트 토더리안(Brent Toderian)씨는 “더 이상 집에서 일하는 게 가능할까 아닐까 회의하는 단계는 지나갔다”라면서 앞으로 재택근무가 어쩔 수 없는 추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 사태 기간 중 재택근무를 한 다운타운 근로자 가운데 절반 정도가 사태 이후에 돌아오지 않는다면 “다운타운 경기는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은 꼴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고티어 회장은 이보다는 좀 더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았지만 적어도 예전 상태를 회복하기까지 수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밴쿠버 중앙일보

  • |
  1. 캡처.JPG (File Size:64.7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40 캐나다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 캐나다 상륙... ‘심상찮다’ 불안 고조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0.
6339 캐나다 BC주 북부 주민 옆집 마실 갔다 돌아오다 얼어 죽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0.
6338 캐나다 재난지원금 받은 중하위 소득자 세금 납부 일년 연기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0.
6337 캐나다 캐나다 코로나19 백신 반입 전면 재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9.
6336 캐나다 BC 사회 봉쇄 강화 조치 무기한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9.
6335 캐나다 BC 2차 백신 접종 건 수 1만명 돌파...이상 증세 205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9.
6334 캐나다 코로나19 최악은 지났지만, 미래는 불확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6.
6333 캐나다 버나비서 32세 남성 차 안에서 사체로 발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6.
6332 캐나다 모든 학교 실내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6.
6331 캐나다 BC주 정부 중소 자영업 온라인 플랫폼 구축 지원...최고 7500달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5.
6330 캐나다 ‘경찰이다’ 문 열어줬다 폭한 당한 70대 독거노인 끝내 사망...용의자 2명 체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5.
» 캐나다 지난해 다운타운 보행자수 절반으로 줄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5.
6328 캐나다 퀘벡주 교사연합, COVID-19 우려로 인한 파업 찬성 file Hancatimes 21.02.04.
6327 캐나다 자유당 대표 "프랑스어 법률 강화는 영어권 커뮤니티와 함께 이뤄져야" Hancatimes 21.02.04.
6326 캐나다 르고 주총리, "몬트리올 지역, 8일 이후에도 방역 조치 연장 가능성 높아" Hancatimes 21.02.04.
6325 캐나다 트뤼도 총리, “빠른 시일내에 더 많은 여행 규제 시행” Hancatimes 21.02.04.
6324 캐나다 트뤼도 총리, 유럽연합 백신부족 아우성에도 “캐나다는 문제 없다” Hancatimes 21.02.04.
6323 캐나다 퀘벡주, 노숙자 통금면제에 대한 법원 판결 준수 할 것이라고 발표 Hancatimes 21.02.04.
6322 캐나다 퀘벡고등법원, 노숙자에 대한 통금 중단 명령 Hancatimes 21.02.04.
6321 캐나다 COVID-19 장기화로 인한 캐나다인들의 삶의 변화 Hancatimes 21.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