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34279980_0SmF18hk_41c69f21cd76e87

 

 

헨리 박사 ‘방역의 판을 바꾸는 새로운 전염병’

BC주 변이 감염 40명...그중 5명 지역감염 의심

 

 

캐나다 방역당국 관계자들 사이에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심상치 않다는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토론토에서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첫 감염 환자가 지난 주말 나와 지금까지 보고된 변이 3종이 모두 캐나다에 상륙했다.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지역 감염사태가 발생한 주는 현재 7개로 늘었고 BC주에서만 총 40명이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확진자로 밝혀졌다.

 

8일 토론토 공공보건위원회(Toronto Public Health)은 브라질에서 유행하는 코로나19 P.1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첫 환자가 나와 현재 병원 입원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보건위는 이 환자가 최근 브라질 여행에서 돌아왔다고 밝히면서도 의무 격리 기간에 확정판정을 받아 지역 사회로의 감염 가능성이 낮은지는 보도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P.1 변이 바이러스가 영국 변이와 달리 전염성만 높은 것이라 아니라 치명적이기까지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1월 말 발생한 브라질 아마존 인근 마나우스(Manaus) 도시 집단 감염사태에서 인구 10만 명 당 170명의 치사율을 보인 것도 이 변종에 의한 감염으로 인한 것으로 판명됐다. 이 치사율은 캐나다에서보다 3.5배 높은 수준이다.

 

또한 브라질 전체에서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한 사람은 지금까지 총 21만5,000명으로 미국 다음으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 모든 사태 이면에 브라질발 변이 바이러스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토론토 공공보건 전문가 에일린 드 빌라(Eileen de Villa) 박사는 캐나다에서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가 나온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CTV 질문에 “한 전염병에서 다른 전염병으로 옮겨가는 추세”라고 말했다. 다시 말해 같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변이로 보기에는 그 감염 확산과 증상 정도가 단계를 뛰어넘는 심감성을 드러낸다는 설명이다.

 

BC주 공공보건 책임자 보니 헨리도 8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 같은 시각에 동조했다. 그는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방역에 있어 판을 바꾸는 변화가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BC주에서는 이날 현재까지 총 40명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불과 2주 만에 8명에서 5배나 늘어난 셈이다. 그중 25명이 영국 변이에 감염됐으며, 그 가운데 한 명은 지역 내 감염으로 의심을 사고 있다. 나머지 15명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에 감염됐으며 그중 4명이 지역 감염으로 추정됐다.

 

이처럼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지역 감염의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보건당국은 하루 날을 잡아 거리에서 무작위로 샘플을 채취해 변이 바이러스 검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변이 바이러스의 조용한 전파가 벌어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확인한다는 게 보건당국의 목표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46 캐나다 공중보건 전문가들 "퀘벡주의 COVID-19 규제완화 조치 위험할 수도" file Hancatimes 21.02.10.
6345 캐나다 공안부 장관, “지역 간의 검문소 설치는 없다”고 밝혀 Hancatimes 21.02.10.
6344 캐나다 캐나다, 백신 교육 캠페인를 위해 6,400만 달러 투자 Hancatimes 21.02.10.
6343 캐나다 2월 8일부터 비필수 사업 재개 가능…단 ‘통금’은 계속 유지 Hancatimes 21.02.10.
6342 캐나다 트뤼도 총리, 캐나다 입국자에 대한 새로운 규제 발표 Hancatimes 21.02.10.
6341 캐나다 교육부 “퀘벡주 학교들의 봄방학은 계획대로 유지” Hancatimes 21.02.10.
» 캐나다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 캐나다 상륙... ‘심상찮다’ 불안 고조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0.
6339 캐나다 BC주 북부 주민 옆집 마실 갔다 돌아오다 얼어 죽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0.
6338 캐나다 재난지원금 받은 중하위 소득자 세금 납부 일년 연기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0.
6337 캐나다 캐나다 코로나19 백신 반입 전면 재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9.
6336 캐나다 BC 사회 봉쇄 강화 조치 무기한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9.
6335 캐나다 BC 2차 백신 접종 건 수 1만명 돌파...이상 증세 205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9.
6334 캐나다 코로나19 최악은 지났지만, 미래는 불확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6.
6333 캐나다 버나비서 32세 남성 차 안에서 사체로 발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6.
6332 캐나다 모든 학교 실내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6.
6331 캐나다 BC주 정부 중소 자영업 온라인 플랫폼 구축 지원...최고 7500달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5.
6330 캐나다 ‘경찰이다’ 문 열어줬다 폭한 당한 70대 독거노인 끝내 사망...용의자 2명 체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5.
6329 캐나다 지난해 다운타운 보행자수 절반으로 줄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05.
6328 캐나다 퀘벡주 교사연합, COVID-19 우려로 인한 파업 찬성 file Hancatimes 21.02.04.
6327 캐나다 자유당 대표 "프랑스어 법률 강화는 영어권 커뮤니티와 함께 이뤄져야" Hancatimes 21.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