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tty Hajdu Twitter

쥐스탱 트뤼도(Justin Trudeau) 총리는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속에 따뜻한 휴양지로 향하는 모든 항공편을 중단하는 등 필수가 아닌 여행을 단속하고 있다.

트뤼도 총리는 지난 28일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국내와 해외에서 코로나19에 직면한 도전과제로 캐나다인들 모두 비행기를 탈 때가 아니라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러한 강경책을 지금 시행함으로써, 캐나다인들 모두가 차후에 더 좋은 휴가 계획을 구상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에어캐나다, 웨스트젯, 선윙, 에어트랜샛 등은 지난 일요일부터 “모든 카리브해 목적지 및 멕시코”로 향하는 모든 항공 서비스를 취소하기로 합의했으며 이는 4월 30일까지 유지된다. 항공사들은 현재 이 지역에 머무르고 있는 고객들의 귀국 항공편 또한 마련하기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이다.

트뤼도 총리는 새로운 PCR 검사(중합 효소 연쇄반응 검사) 요건을 발표했다. 그는 이 여행자들이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지정된 호텔에서 최대 3일 동안 스스로 격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에 대한 비용이 “2,000달러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덧붙였다

음성 결과를 받은 여행객들은 강화된 감시와 단속 하에 집에서 자가격리를 해야 하며, 양성 결과를 받은 사람들은 즉시 정부 지정 시설에서 격리하여 잠재적인 변종이 있는지를 검사한다.

한편 캐나다 공중보건국(PHAC)은 지난 금요일부터 민간 보안업체에 의뢰해 직접 방문하여 14일간의 의무 격리 조치를 검사한다고 밝혔다. 보건국에 따르면, 총 200만 달러 규모로 G4S Secure Solutions (Canada) Ltd 와 GardaWorld and Paladin Risk Solutions와 계약했으며, 캐나다 군 참전 용사 및 은퇴한 왕립 캐나다 기마경찰(Royal Canadian Mounted Police-RCMP) 장교를 고용하는 비영리 단체인 Canadian Corps of Commissionaires 단체도 보건부의 직접 방문을 돕는다.

타미 자르보(Tammy Jarbeau) 공중보건국 대변인은 이메일을 통해 “이 계약에 따라 훈련 및 모니터링 감사자는 2021년 1월 29일부터 몬트리올과 토론토 지역에서 직접 방문을 시작할 것”이라고 답했다.

트뤼도 총리의 발표는 캐나다 정부가 캐나다인들에게 불필요한 해외여행을 하지 말라고 촉구한 지 몇 주 만에 나온 것으로, 트뤼도 총리는 언제든 귀국하기 어렵게 할 수 있는 제한 조처를 할 수도 있다고 경고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 새로운 조치는 일부 캐나다인들이 추운 겨울을 벗어나 따뜻한 여행지로의 휴가를 보내고 있다는 수많은 보도 속에 여행객들이 비필수적인 여행을 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다.

국제 여행과 관련된 사례는 캐나다에서 코로나19 사례의 2%에 불과하지만 방역 조치를 아예 생략하는 여행객이 많아 이를 예방하기 위해 나온 조치이다.

캐나다 국경감시대 (Canada Border Services Agency)에 따르면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캐나다에 입국한 630만 명이 넘는 여행객들은 격리조치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국가 간 물자를 운송하는 트럭 운전사 등 필수 근로자를 포함한 이 수치는 지난 3월 말 방역 대책이 시행된 이후 육·공으로 캐나다에 입국한 전체 860만 명의 여행객 중 74%를 차지한다.

트뤼도는 휴양지로 가는 비행이 취소되고 필수적이지 않은 여행자들이 의무적인 시험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지불해야 하는 새로운 호텔 요금과 더불어 비필수 여행자들은 육지 국경에서도 음성 테스트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앞으로 몇 주 안에 필수적이지 않은 여행객들이 미국과 국경을 접하기 전에 음성 테스트를 하도록 요구할 것이며, 육상 여행에 대한 추가 테스트 요건을 갖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3월 대유행이 전국을 휩쓸기 시작한 이후 대부분의 외국인에 의해 캐나다로의 불필요한 여행이 금지되었다. 입국하는 사람은 누구나 2주 동안 자가 검역을 받아야 한다.

연방정부는 이달 초에 이러한 조치를 강화하기 시작했다.

1월 7일 현재, 정부는 캐나다행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에 출발 시각으로부터 72시간 이내에 실시한 코로나19 음성 시험의 증거를 요구해왔다.

캐나다는 12월 영국에서 산불처럼 확산하는 새로운 코로나19 변종을 확인한 후 일시적으로 영국발 항공편을 금지했지만, 출발 전 검사 요건이 발효되면 금지 조치가 해제되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60 캐나다 한국국적자도 한국 입국시 음성확인서 의무제출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2.
6359 캐나다 ‘BC주 의료 전산 사이버공격에 매우 취약’ 감사원 지적..."남의 정보로 치료받을 수도"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2.
6358 캐나다 BC주 코로나 방역명령 위반 벌금 90%가 체납...52% 법원 이의신청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2.
6357 미국 플로리다 의원, 불체 학생 '인스테이트 등록금' 폐지 추진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6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사전 등록 사이트 개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5 미국 '끝없는 여름', 플로리다 특별 자동차 번호판 판매량 1위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4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966억달러 차기 예산안 제출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3 미국 현재 집을 먼저 팔까, 새집을 먼저 살까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2 미국 미국내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1 미국 지난해 미국 경제성장률 마이너스 3.5%... 74년만에 최악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0 캐나다 에어캐나다 1500명 해고, 17개 노선 취항 중단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1.
6349 캐나다 육로 입국자도 15일부터 코로나 음성 결과 제출 의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1.
6348 캐나다 BC주 사회봉쇄 조치 완화할 때가 도래했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1.
6347 캐나다 Cegep 및 대학생들은 가까운 시일 내에 다시 캠퍼스로…퀘벡주 대면수업 재개의지 확고 Hancatimes 21.02.10.
6346 캐나다 공중보건 전문가들 "퀘벡주의 COVID-19 규제완화 조치 위험할 수도" file Hancatimes 21.02.10.
6345 캐나다 공안부 장관, “지역 간의 검문소 설치는 없다”고 밝혀 Hancatimes 21.02.10.
6344 캐나다 캐나다, 백신 교육 캠페인를 위해 6,400만 달러 투자 Hancatimes 21.02.10.
6343 캐나다 2월 8일부터 비필수 사업 재개 가능…단 ‘통금’은 계속 유지 Hancatimes 21.02.10.
» 캐나다 트뤼도 총리, 캐나다 입국자에 대한 새로운 규제 발표 Hancatimes 21.02.10.
6341 캐나다 교육부 “퀘벡주 학교들의 봄방학은 계획대로 유지” Hancatimes 21.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