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이상 시니어, 일선 보건 종사자 등 대상

 

 

my.jpg
▲ 플로리다주 백신 접종 예약 사전등록 웹사이트 (myvaccine.fl.gov)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플로리다주 정부가 주민들이 주 전역에 걸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백신 접종을 사전에 등록할 수 있는 새로운 웹사이트를 개설했다.

웹사이트(myvaccine.fl.gov•사진)는 주민들이 각 카운티에서 백신 접종 등록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주 단위 차원의 사이트이다. 사전등록 대상자는 65세 이상 고령자, 일선 보건 종사자, 장기요양 거주자 및 직원, 바이러스에 매우 취약하다고 판단되는 거주자 등이다.

주보건부(FDH)는 지난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백신 접종 예약 수납이 가능해지면 사전 등록자들에게 전화, 문자, 이메일을 통해 연락하고, 예약 일정을 잡는데 도움을 주겠다"라면서 "연방정부의 추가 백신 공급을 기다리는 만큼 현재 자격이 있는 플로리다 주민들은 사전 등록을 통해 자신의 자리를 마련해 놓기를 바란다"라고 촉구한다.

그동안 주민들은 백신 접종 예약이 매우 어렵다고 불만을 토로해 왔다. 전화, 문자, 이메일로 카운티 예약 접수가 시작됐다는 연락을 받고 바로 웹사이트에 들어가도 특정 기간에 한정되어 있어 예약 자리가 금방 동이 난다. 전화 접속도 어려워 예약 자체가 '큰 도전'이었다. 주정부 웹사이트 역시 "백신 공급이 극히 제한돼있다"라고 메시지를 띄우고 있다.

사전 등록 옵션은 등록 희망자에게 카운티를 선택하게 한 다음 간략한 정보 기입과 함께 연락 방법(전화, 문자, 이메일 등)을 게시하도록 요청한다. 이에 따라 접종 센터는 현장 서류 작성에 시간을 절약할 수 있고, 주민들은 자신의 이름을 사전 등록부에 확실히 올렸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다.

myvaccine.fl.gov은 디지털 프로그램으로 명성있는 조지아 주의 의료 및 의료 서비스 회사인 '쉐어케어(Sharecare)에서 개발한 플랫폼을 사용한다. 그러나 센트럴플로리다 레이크 카운티는 보도자료를 통해 쉐어케어 예약 시스탬을 가장한 사기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고 밝히고, 주민들이 결제 정보와 같은 민감한 내용을 나누지 말 것을 경고했다. 카운티는 "COVID-19 예방접종은 무료이며, 거주자는 자신의 소셜번호나 보험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전혀 없다"라고 전했다.

사기 신고가 접수되면서 세미놀, 오렌지, 알라추아 카운티 등 일부 지역은 아직 주정부 등록 시스탬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 시스탬이 별 문제 없이 작동된 다음에야 주정부 사이트 합류를 고려하겠다는 것이다.
  • |
  1. my.jpg (File Size:60.6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60 캐나다 한국국적자도 한국 입국시 음성확인서 의무제출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2.
6359 캐나다 ‘BC주 의료 전산 사이버공격에 매우 취약’ 감사원 지적..."남의 정보로 치료받을 수도"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2.
6358 캐나다 BC주 코로나 방역명령 위반 벌금 90%가 체납...52% 법원 이의신청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2.
6357 미국 플로리다 의원, 불체 학생 '인스테이트 등록금' 폐지 추진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사전 등록 사이트 개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5 미국 '끝없는 여름', 플로리다 특별 자동차 번호판 판매량 1위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4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966억달러 차기 예산안 제출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3 미국 현재 집을 먼저 팔까, 새집을 먼저 살까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2 미국 미국내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1 미국 지난해 미국 경제성장률 마이너스 3.5%... 74년만에 최악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0 캐나다 에어캐나다 1500명 해고, 17개 노선 취항 중단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1.
6349 캐나다 육로 입국자도 15일부터 코로나 음성 결과 제출 의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1.
6348 캐나다 BC주 사회봉쇄 조치 완화할 때가 도래했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1.
6347 캐나다 Cegep 및 대학생들은 가까운 시일 내에 다시 캠퍼스로…퀘벡주 대면수업 재개의지 확고 Hancatimes 21.02.10.
6346 캐나다 공중보건 전문가들 "퀘벡주의 COVID-19 규제완화 조치 위험할 수도" file Hancatimes 21.02.10.
6345 캐나다 공안부 장관, “지역 간의 검문소 설치는 없다”고 밝혀 Hancatimes 21.02.10.
6344 캐나다 캐나다, 백신 교육 캠페인를 위해 6,400만 달러 투자 Hancatimes 21.02.10.
6343 캐나다 2월 8일부터 비필수 사업 재개 가능…단 ‘통금’은 계속 유지 Hancatimes 21.02.10.
6342 캐나다 트뤼도 총리, 캐나다 입국자에 대한 새로운 규제 발표 Hancatimes 21.02.10.
6341 캐나다 교육부 “퀘벡주 학교들의 봄방학은 계획대로 유지” Hancatimes 21.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