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지 파인 공화 의원, "팬데믹으로 인한 주 재정악화" 이유 들어

 

 

ucf.jpg
▲ 플로리다주 공화당 의원이 불체자 자녀들의 인스테이트 등록금 제도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 사진은 센트럴플로리다대학 캠퍼스에서 학생들이 분주히 오가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플로리다 주 공화당 의원이 서류 미비(불체) 학생들이 플로리다 주립 대학에서 등록금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한 현행법의 폐지를 주장하고 나섰다.

불체자 자녀들의 '인스테이트(in-state)' 등록금 폐지를 주장한 의원은 팜베이의 랜지 파인 의원이다. 그는 팬데믹으로 인한 재정 악화에 분투하고 있는 주정부는 더 이상 연간 4500만 달러에 달하는 수업료를 불체자에게 제공할 여유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2014년에 제정된 현행법은 최소한 3년 이상 플로리다 학교에서 재학한 학생들이 플로리다 내 주립 대학 입학시 인스테이트 등록금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당시 릿 스콧 주지사와 자넷 루네즈 부지사를 포함하여 민주당원과 공화당원에 의해 광범위한 지지를 받아 법제화 한 것이다.

'인스테이이트((in-state)' 등록금은 '아웃오브스테이트(out-of-state)' 등록금에 비해 3분의 1 또는 4분의 1수준이다.

현재 중앙플로리다 지역의 불체자 대학생 수백명이 인스테이트 등록금 혜택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령 센트럴 플로리다 대학(UCF)에서 플로리다 출신 대학생들은 매년 학비로 6379달러를 지불한다. 유학생이나 타주에서 온 학생들은 이 금액의 세 배 이상을 지불한다.

발렌시아 칼리지의 경우, 플로리다 고교 졸업생들은 연간 수업료로 2473달러~2693달러를 지불한다. 플로리다 외부에서 온 학생들은 연간 9383달러~10262 달러를 지불한다. 발렌시아는 2019-2020 학년도에 238 명의 불체자 학생들에게 ‘인스테이트’ 혜택을 주었다고 대학측은 밝혔다.

'인스테이트 등록금' 혜택 폐지, 의회 지지 받을까?

현재 불체자 학생들은 대학 교육비를 지원하기위한 주 및 연방 지원을받을 자격이 없기 때문에 만약 인스테이트 등록금이 적용되지 않는다면 학업에 큰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파인 의원의 법안이 공화당이 통제하는 하원과 상원에서 영향력을 행사해 법제화 될 지는 불분명하다. 현재 노스 포트 마이어스의 스펜서 로치 의원도 파인 의원의 법안에 후원자 서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인 의원의 법안이 현재의 주 경제상황으로 인해 일부에서 지지 세력을 형성할 수도 있을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센트럴 플로리다 대학(UCF) 정치학 부교수인 오브리 제윗은 "현재의 정치 및 경제 환경은 2014년 이후 바뀌었다"고 지적하면서 4500만 달러는 900억 달러 이상의 주 예산의 일부에 불과하지만, 현재 의원들은 덜 관대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드샌티스가 최근 발표한 플로리다 주 예산안은 주로 팬데믹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는 연방 지원 덕분에 43억 달러의 지출 증가를 요구했지만, 경제학자들은 7월에 시작하는 새 회계 연도에 다시 27억 달러의 지출 증가를 예상하고 있다.

히스패닉 유권자 반발 클 듯

하지만 제윗 교수는 공화당 지지층이 많은 히스패닉 선거구의 여론을 악화시킬 경우 공화당 의원들이 파인의 제안에 선뜻 찬성하기를 주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1월 대선시 플로리다에서 3.4 % 차이로 바이든을 이겼는데, 이는 2016년 힐러리 클린턴을 상대로 한 승리의 두 배 이상이다. 특히 트럼프는 히스패닉 유권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제윗 교수는 "인스테이트 등록금의 주요 수혜자는 드리머 학생들인데, 많은 유권자들은 이들에게 동정적"이라면서 "인스테이트 등록금 혜택 제도는 (불체자) 학생들에게 정말 중요한데, 이는 등록금을 낼 형편이 되게 하는 것과 그렇게 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의 차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릭 스콧 전 주지사(현재 연방상원의원)는 미국 남부에 국경 벽을 건설하고 국경 보안 요원을 배치하는 의견을 지지해 왔으나 DACA (추방유예) 프로그램에 등록되고 자격이있는 사람들에게 소셜 번호를 주고 추방으로부터 보호받는 영구적인 해결책을 추진해 왔다.
  • |
  1. ucf.jpg (File Size:72.6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67 캐나다 "규제 피해가 바이러스보다 훨씬 더 심하다" CN드림 21.02.13.
6366 캐나다 캐나다 실내 체육관 50%, “재정난 심각, 두 달도 못 버텨” CN드림 21.02.13.
6365 캐나다 캐나다 오일 생산, 팬데믹 이전 수준 회복 CN드림 21.02.13.
6364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일선 근로자에 110만원 보너스 지급 CN드림 21.02.13.
6363 캐나다 트럼프 탄핵에 트뤼도 총리 발언 인용...트뤼도와 트럼프 악연 퇴임 후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3.
6362 캐나다 11일 현재 BC주 2차 접종자 1만 5684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3.
6361 캐나다 불법 마약에 1700명 이상 사망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3.
6360 캐나다 한국국적자도 한국 입국시 음성확인서 의무제출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2.
6359 캐나다 ‘BC주 의료 전산 사이버공격에 매우 취약’ 감사원 지적..."남의 정보로 치료받을 수도"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2.
6358 캐나다 BC주 코로나 방역명령 위반 벌금 90%가 체납...52% 법원 이의신청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2.
» 미국 플로리다 의원, 불체 학생 '인스테이트 등록금' 폐지 추진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6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사전 등록 사이트 개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5 미국 '끝없는 여름', 플로리다 특별 자동차 번호판 판매량 1위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4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966억달러 차기 예산안 제출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3 미국 현재 집을 먼저 팔까, 새집을 먼저 살까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2 미국 미국내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1 미국 지난해 미국 경제성장률 마이너스 3.5%... 74년만에 최악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1.
6350 캐나다 에어캐나다 1500명 해고, 17개 노선 취항 중단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1.
6349 캐나다 육로 입국자도 15일부터 코로나 음성 결과 제출 의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1.
6348 캐나다 BC주 사회봉쇄 조치 완화할 때가 도래했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