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A0Tavcgz_f383ca2cf05d94f2

 

 

올해 누계로 680명 목숨을 잃어

인구 10만 명 당 39.3명에 해당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급격하게 다시 늘어나기 시작한 BC주의 불법마약 사망자 수가 4월에도 여전히 많은 수를 기록했다.

 

BC주 공공안전법무부가 1일 발표한 4월 불법마약 사고 통계에 따르면 176명이 독성마약 오남용으로 사망을 했다. 이로써 올 들어 사망자 수는 총 680명이 됐다.

 

올 4월 사망자 수는 작년 4월과 비교해 43%나 늘어나면서, 통계 발표가 시작된 이후 4월 중 사망자 수에서 최다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외 동시에 14개월 연속 100명 이상 사망자가 발생하는 기록도 세웠다. 4월 하루에 5.9명이 사망했다.

 

결국 2021년 들어 인구 10만 명 당 마약 오남용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39.3명이 됐다.

 

프레이저와 밴쿠버해안보건소 관할지역 사망자 수가 올해 전체 마약 오남용 사망자 수의 61%를 차지했다. 각 지역별로 볼 때 사망자 비율이 높은 지역은 밴쿠버, 북동부, 톰슨캐리부, 북서부, 그리고 노스밴쿠버섬 등 주 전역에 모두 골고루 퍼졌다.

 

올해 전체 마약 사망자 중 86%에서 펜타닐이 검출됐다. 그러나 다른 마약 물질들도 혼합되서 검출 되는 등 다양한 불법 마약 공급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대부분 남성으로 79%였고, 연령별로는 30~59세가 70%인데, 50세 이상의 사망자 비율이 지난 6년 간 꾸준하게 늘어나고 있다. 

 

19세 미만의 미성년자 사망자 수도 2월에 2명, 3월 2명, 그리고 4월에 4명으로 늘었다. 인구 10만 명으로 19세 미만 미성년자의 사망자 비율은 올해 2.6명이다. 2017년 2.7명 이후 2번째로 높은 비율이다.

 

올해 각 시별 사망자 수에서 밴쿠버는 156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써리 85명, 빅토리아 53명, 버나비 27명, 아보츠포드 26명 등의 순이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07 캐나다 퀘벡주, 기술 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새 프로그램 출시 file Hancatimes 21.06.03.
6806 미국 손꼽히는 플로리다 경관 도로들...올해 3개 더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6.03.
6805 미국 올랜도시와 오렌지카운티, 주거지 임대료 지원 file 코리아위클리.. 21.06.03.
6804 미국 오바마케어 '연방자금' 거부하는 플로리다, 이대로 좋은가? file 코리아위클리.. 21.06.03.
6803 미국 '허리케인 세금공휴일' 면세 혜택 받으세요 file 코리아위클리.. 21.06.03.
6802 미국 미국 성인 50% 백신접종 완료... 7월4일은 '코로나 독립' 경축일? file 코리아위클리.. 21.06.03.
6801 미국 팬데믹 세상, 온라인 주택구매 시대가 도래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6.03.
6800 미국 미 연방정부, 허리케인 등 재난 예산 두배로 늘린다 코리아위클리.. 21.06.03.
6799 캐나다 7월 1일부터 대중교통요금 2.3% 인상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3.
» 캐나다 BC 4월에도 불법마약으로 176명 사망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3.
6797 캐나다 날씨가 좋아지면 자전거 조심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2.
6796 캐나다 시투스카이 곤돌라 11일 운행 재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2.
6795 캐나다 BC 5월 확진자 수 근래 최저 수준으로 마감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2.
6794 캐나다 해양산업 미래전략 캐나다와 한국이 함께 만든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1.
6793 캐나다 215명의 어린 영령들을 위해 주한 캐나다 대사관도 조기 게양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1.
6792 캐나다 2021 재외동포 국내 대학수학준비과정 수학생 모집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1.
6791 캐나다 넬리 신 하원의원, 트뤼도 총리에 사과 요구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9.
6790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미국 동포사회와 ‘찾동’ 화상간담회 시행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9.
6789 캐나다 한인타운 인근 버나비서 노인 대상 묻지마 폭행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8.
6788 캐나다 내년 대선 투표 전초전 '모의 재외선거'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