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MA 자금 10억 달러로 증액 "소외 지역이 지원 주 대상"
 
storm.jpg
▲ 허리케인 시즌에 플로리다주 올랜도시 콜로니얼 선상의 베스트 바이 건물 앞 팜트리들이 폭풍에 시달리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조 바이든 대통령은 24일 허리케인과 산불 같은 기후 관련 재난 대비를 위해 올해 FEMA(연방재난관리청) 자금 10억 달러를 각 주와 미국령, (원주민) 부족과 교외 지역에 투입할 게획이라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언급한 10억 달러는 작년에 비해 두 배나 증액한 것으로, ‘사회기간 대처능력 구축(BRIC)’ 프로그램에서 나오는 돈이다. 이 프로그램은 “소외된 지역 사회를 겨냥한” 사업으로 재난 대비 능력이 미흡한 지역 사회에 제공하는 자금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관련 자금을 "지역 사회(의 재난대처 작업)를 돕는 일”에 쓰일 것이라고 설명하고 "지금까지 방재 행정에서 간과된 지역들이 주요 대상"이라면서 "대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작은 마을 같은 곳들이 중심이고, 해당 지역 주민들이 스스로를 보호하는 일을 더 잘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바이든 대통령이 관련 자금을 확대한다고 발표한 이유는 본격적인 허리케인 철이 임박했기 때문이다. 그는 “지금은 미국이 재난 대비에 1년 중 가장 바쁜 시점”이라고 지적하고 “남부와 동부에서는 허리케인 철을 맞고 있고, 서부에서는 산불 철이 다가온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재난 대비에 지나침은 없다”라면서 “우리는 미국인들 안전을 지키기 위해, 비용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대개 6월부터 여름을 거쳐 11월까지 허리케인 철이 이어진다. 특히 플로리다나 루이지애나주 등지에서 자주 큰 피해가 발생한다. 최근 연방 해양대기청(NOAA)은 올해는 평년보다 센 6개에서 10개 정도의 허리케인이 닥칠 가능성이 60%에 달한다고 예측했다.

작년에는 크고 작은 열대성 폭풍 30개가 미국에 영향을 미쳤고, 그 가운데 5개가 허리케인급으로 성장하면서 루이지애나주에 큰 비를 내렸다. 정부 당국자는 허리케인을 포함해 날씨나 기후에 관련된 재난이 22차례 발생했다고 언론에 밝히고 1천억 달러에 달하는 물적 피해가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미국에서는 재난 대처가 정부 주요 과제가 되고 있으며, 특히 여름철 허리케인 대처 역량이 행정부 전체에 대한 평가로 직결되기도 한다. 조지 W. 부시 행정부는 지난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Katrina)’ 대비에 미흡해서 비판받았다. 카트리나가 지나간 뒤에도 피해 수습 자원을 효율적으로 공급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2019년 캘리포니아주 정부와 갈등을 빚으면서 대형 산불 수습 지원을 끊겠다고 위협하기도 했다.

백악관은 24일 별도의 발표에서 허리케인 같은 기후 현상을 예측하는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미 항공우주국(NASA)의 역할을 확대하여 보다 정교한 기후 자료를 수집하는 일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04 미국 오바마케어 '연방자금' 거부하는 플로리다, 이대로 좋은가? file 코리아위클리.. 21.06.03.
6803 미국 '허리케인 세금공휴일' 면세 혜택 받으세요 file 코리아위클리.. 21.06.03.
6802 미국 미국 성인 50% 백신접종 완료... 7월4일은 '코로나 독립' 경축일? file 코리아위클리.. 21.06.03.
6801 미국 팬데믹 세상, 온라인 주택구매 시대가 도래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6.03.
» 미국 미 연방정부, 허리케인 등 재난 예산 두배로 늘린다 코리아위클리.. 21.06.03.
6799 캐나다 7월 1일부터 대중교통요금 2.3% 인상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3.
6798 캐나다 BC 4월에도 불법마약으로 176명 사망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3.
6797 캐나다 날씨가 좋아지면 자전거 조심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2.
6796 캐나다 시투스카이 곤돌라 11일 운행 재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2.
6795 캐나다 BC 5월 확진자 수 근래 최저 수준으로 마감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2.
6794 캐나다 해양산업 미래전략 캐나다와 한국이 함께 만든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1.
6793 캐나다 215명의 어린 영령들을 위해 주한 캐나다 대사관도 조기 게양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1.
6792 캐나다 2021 재외동포 국내 대학수학준비과정 수학생 모집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1.
6791 캐나다 넬리 신 하원의원, 트뤼도 총리에 사과 요구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9.
6790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미국 동포사회와 ‘찾동’ 화상간담회 시행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9.
6789 캐나다 한인타운 인근 버나비서 노인 대상 묻지마 폭행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8.
6788 캐나다 내년 대선 투표 전초전 '모의 재외선거'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8.
6787 캐나다 코로나 대유행 트랜스링크 이용자 절반 이하로 줄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8.
6786 캐나다 2021 서부캐나다 온라인 한국어 말하기 대회 시상식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7.
6785 캐나다 캐나다 입국자 코로나 검사•자가격리 6월 21일까지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