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 방향 3단계, 데이토나 방향 2단계 남아
 
express.jpg
▲ 올랜도 I-4 익스프레스 레인 공사가 거의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올랜도 중앙을 가로지르는 I-4 도로 익스프레스 레인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주 관계 당국은 올가을 공사를 마무리 짓고 시험운행을 거쳐 내년초부터는 본격 운행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익스프레스 레인 공사는 이것으로 끝난 것이 아니다. 이제까지 플로리다 주민들은 이 공사가 최종적인 것으로 알고 있었다.

플로리다 출신으로 연방하원 교통위원회 의장을 지낸 존 미카 의원은 지난 19일 <올랜도센터널>에 현재의 21마일 구간 공사는 전체 공정의 첫 단계였고, 이를 제외한 40여마일의 다섯 단계 추가 공사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플로리다 연방하원으로는 '파워맨'으로 알려진 미카 의원이 이같은 사실을 뒤늦게 공개한 배경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워싱턴 정치무대에서의 도약을 위한 정치적 계산 때문이란 해석이 나온다.

현재 공사 구간은 디즈니월드 진입로 윗 도로인 커크만 로드에서 롱우드(94번 출구, 434번)까지다. 이 구간은 '미국에서 가장 큰 주차장' 가운데 하나라고 불릴 정도로 정체가 심해 이사를 간 사람들이 있을 정도다.

그렇다면 다음 단계는?

미카 의원은 "첫 21마일은 거의 완성 단계에 있지만, 통근자들은 이는 계획된 60마일 계획의 3분의 1일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라면서 "남쪽(탬파 방향)으로 가장 혼잡한 지역의 두 단계 공사를 (먼저) 완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우선 탬파 방향으로 커크만에서 528번까지, 528번에서 192번 도로까지 두 단계 공사를 앞두고 있다는 뜻이다. 이어 포크 카운티 남쪽과 서쪽 27번 고속도로로 이어지는 3단계가 진행될 예정이다.

남은 2단계 공사는 데이토나비치 방향으로 434번 도로에서 샌포드 세인트존스 리버까지, 그리고 최종적으로 볼루시아 카운티 472번까지 이어진다.

미카 의원은 "도시 밀집 지역을 통해 주간 고속도로를 재건하려면 수십억 달러가 필요한데, 현재와 마찬가지로 민간 자금과 정부 자금에 의해 조달을 받게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개선될) I-4 도로를 통해 플로리다주와 전국의 인프라를 개선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이 열렸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 |
  1. express.jpg (File Size:65.0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020 캐나다 캐나다, 8월 9일부터 외국인 관광객 규제 완화 file Hancatimes 21.07.29.
7019 캐나다 트뤼도 총리, 원주민 기숙학교관련 수사 지원 밝혀 file Hancatimes 21.07.29.
7018 캐나다 퀘벡주 보건부, 마스크 착용 의무화 당분간 계속 유지한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1.07.29.
7017 캐나다 퀘벡주 8월부터 “백신 복권” 시행 file Hancatimes 21.07.29.
7016 캐나다 29일부터 사흘간 밴쿠버 다시 고온 날씨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8.
7015 캐나다 BC 산불 진압 위해 외국 소방관들 속속 입국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8.
7014 캐나다 다문화자문위원 반인종차별 관련 입법 촉구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8.
7013 캐나다 1980년대 이후 캐나다 청년 고용도 점차 악화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7.
7012 캐나다 주말 BC 산불 상황은 나아졌을까?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7.
7011 캐나다 8월 써리로 오가는 스카이트레인 불편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7.
7010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지난해 정점 시기로 복귀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9 미국 “제발 우리를 도와 줘요" 세인피 시, 주정부에 ‘적조 제거’ 호소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8 미국 플로리다 고속철 '노선 전쟁'… 유니버설, 디즈니 노선 변경 시도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7 미국 플로리다, 미국 코로나 사례의 5분의 1... '미접종자 팬데믹' 시작됐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 미국 올랜도 I-4 익스프레스 공사 마무리 수순... 다음 단계는?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5 미국 인프라 투자법안 상원 토의 개시... 공화당, 부결 공언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4 미국 플로리다 남성, 의사당 습격사건 가담 8개월형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3 캐나다 BC주 비롯 캐나다 코로나19 확진자 다시 증가세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4.
7002 캐나다 캐나다 최악의 도로 레벨스톡-골든 구간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4.
7001 캐나다 새 시버스 버라드 치누크 22일 처녀 항해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