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VD2X3Qrt_549a2a39d0ad0caf

 

 

여성 고용 상대적 증가 불구 남성에 비해 낮은 편

시급 2019년 달러 가치 청년 남 23불, 여 21.45불

 

한국의 청년 취업 문제가 마치 정부의 경제나 고용 정책 실패인 것처럼 오도하고 있지만, 캐나다도 40년 전에 비해 여전히 청년 고용이 불안한 상태이다.

 

연방통계청이 26일 발표한 1980년대와 2020년의 15~30세 청년 고용 통계에 따르면, 청년들의 고용 상황이 오히려 악화됐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가 힘든 가운데 고용상황도 악화되었는데, 캐나다 청년의 실업률은 2019년에 비해 2020년에 6% 포인트나 크게 올랐다. 이는 성인의 실업률보다 2배나 높아진 수치다. 

 

전업 학생을 제외한 15세에서 30세 사이의 실업률이 2020년에 남자가 15.5%, 그리고 여성이 13.7%였다.  

 

1981년도에 전업 학생을 제외한 15~30세 청년 중 남성이 직업을 갖고 있는 비율은 83%에서 2019년도에는 80.5%로 감소했다. 반면 여성은 66%에서 78.8%로 증가했다. 하지만 2020년도에 남성은 72.1%, 여성은 71%로 각각 하락했다.

 

모든 학생을 제외하고 풀타임 직업을 가진 비율을 1989년과 2019년을 비교해 보면 남성은 81%에서 73%로, 여성도 77%에서 67%로 다 감소했다.

 

임금을 보면 2019년도 가치로 1981년에서 남성은 중간 시급이 22.53달러, 여성이 17.58달러였는데, 남성은 1달러도 못되는 0.47달러가 높아진 23달러인 반면, 여성은 17.58달러에서 21.45달러로 3.87달러가 높아졌다.

 

그러나 여전히 여성이 남성에 비해 취업 비율이나 임금 절대액은 낮은 편이었다.

 

2019년도의 청년 취업 상황을 보면 25~30세 사이 청년 중 전업 학생을 제외한 청년의 학위별 취업에서 고등학교졸업 미만의 경우 59%였지만, 학사학위 이상은 90%였다. 각 학력별 취업자 중 풀타임 고용은 70%와 74%로 비슷해졌다. 평균 시급은 21.53달러 대 28.96달러로 차이를 보였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016 캐나다 29일부터 사흘간 밴쿠버 다시 고온 날씨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8.
7015 캐나다 BC 산불 진압 위해 외국 소방관들 속속 입국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8.
7014 캐나다 다문화자문위원 반인종차별 관련 입법 촉구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8.
» 캐나다 1980년대 이후 캐나다 청년 고용도 점차 악화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7.
7012 캐나다 주말 BC 산불 상황은 나아졌을까?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7.
7011 캐나다 8월 써리로 오가는 스카이트레인 불편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7.
7010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지난해 정점 시기로 복귀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9 미국 “제발 우리를 도와 줘요" 세인피 시, 주정부에 ‘적조 제거’ 호소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8 미국 플로리다 고속철 '노선 전쟁'… 유니버설, 디즈니 노선 변경 시도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7 미국 플로리다, 미국 코로나 사례의 5분의 1... '미접종자 팬데믹' 시작됐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6 미국 올랜도 I-4 익스프레스 공사 마무리 수순... 다음 단계는?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5 미국 인프라 투자법안 상원 토의 개시... 공화당, 부결 공언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4 미국 플로리다 남성, 의사당 습격사건 가담 8개월형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3 캐나다 BC주 비롯 캐나다 코로나19 확진자 다시 증가세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4.
7002 캐나다 캐나다 최악의 도로 레벨스톡-골든 구간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4.
7001 캐나다 새 시버스 버라드 치누크 22일 처녀 항해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4.
7000 캐나다 BC주 16세 미만 청소년 근로 제한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3.
6999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보이스피싱범 한인 주변에 숨어 있었네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3.
6998 캐나다 곰 내려온다 곰 내려온다, 한인 많은 노스로드로 짐승이 내려온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3.
6997 캐나다 김 총리, 재외공관 중심으로 교민들 현지상황 점검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