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7 노선 대신 528 노선으로” 오렌지 카운티에 압력

 

 

94.jpg
▲ 마이애미-올랜도 간 고속철 루트롤 놓고 유니버설올랜도가 디즈니월드와 말없는 전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은 코코비치에서 올랜도 국제공항을 잇는 528 선상에서 고속철 선로 작업이 진행중인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메트로올랜도 지역이 1960년대 디즈니 등 세계적인 테마파크가 들어선 이후 획기적인 변화의 시점을 맞고 있다. 21일 마일 구간에 이르는 익스프레스웨이가 I-4도로를 따라 건설되고, 이어서 외곽도로(벨트웨이) 공사도 완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에 더하여 '플로리다 라이프'를 상징하는 대형 프로젝트인 마이애미-올랜도 간 고속철은 올랜도 지역을 명실상부한 플로리다 허브로 만들 전망이다.

현재 마이애미와 웨스트팜비치 구간이 이미 개통되어 운행중이고, 올랜도 구간까지의 공사가 한창 진행중이다. 브라이트라인으로 불리는 고속철은 종국에는 올랜도국제공항과 디즈니를 거쳐 탬파까지 이을 계획이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최근 수개월 동안 메트로올랜도를 관통할 고속철 노선에 대해 유니버설올랜도가 변경을 시도하고 나섬에 따라 디즈니월드와 말없는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현재로서는 당초 계획된 올랜도국제공항-디즈니 노선에 힘이 실리고 있지만, 상황에 따라 다른 결말이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유니버설은 브라이트라인이 유니버설 테마파크에 가까운 경로인 528 노선을 따라 이어지기를 원한다. 이를 위해 417 통행권을 통제하는 중앙플로리다고속도로공단을 움직이려 하고 있다.

브라이트라인은 417도로를 따라 디즈니 스프링스로 이어지는 경로를 선호하는데, 이 경로는 인터내셔널 드라이브로 이어지는 경로 보다는 논리적이고 비용면에서 효율적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브라이트라인 측은 고속철이 528 노선으로 변경될 경우 본래 비용에 6억 달러~11억 달러가 추가되어 자신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가져올 것이라고 진단한다.

하지만 유니버설 측은 추가 비용이 2억9400만 달러~8억 1400만 달러 사이로 낮아질 수 있다는 계산이다.

문제는 납세자가 추가 비용의 일부를 부담해야 할 지도 모른다는 것인데, 일단 제리 데밍스 오렌지 카운티 시장은 카운티 세금이 들어갈 일이 없다고 말한다. 세금을 사용하는 것보다는 민간 자금으로 충분한 재원이 마련될 것이란 계산이다.

유니버설이 지역 정부의 시정에 관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999년 중앙플로리다 경전철이 현실화될 즈음 오렌지카운티 위원회 투표에서 한 위원의 반대표로 이를 무산시켰는데, 당시 반대표를 던진 위원은 유니버설 관계자들과의 대화가 반대표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수년이 지난 현재, 유니버설과 인터내셔널 드라이드 사업체들은 탬파에서 올랜도까지의 고속철도 제안에 반대하고 나섰다. 올랜도가 종착역이 돼야만 이득을 볼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브라이트라인 측은 중앙플로리다 노선을 계획하는 데 아직 해야 할 일이 더 있다. 주 교통부 및 417 경로에 인접한 헌터스크릭 지역 주민들과 협상을 마쳐야 한다.

<올랜도센티널>은 17일 "(유니버설의) 이기적인 동기로인해 관련 당국이 다시 한 번 시간을 낭비할 찰나"라며 강하게 비판 했다. 기존의 417노선을 고수하되 경전철 또는 트롤리 시스템을 사용해 공항 및 디즈니 고속철역과 연결해도 무방하다는 것이다.
  • |
  1. 94.jpg (File Size:88.7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025 캐나다 BC 하루가 다르게 크게 늘어나는 확진자 수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0.
7024 캐나다 BC 일일 확진자 수 2주도 안돼 다시 3배로 급증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9.
7023 캐나다 한국전 종전 기념일 및 캐나다 한국참전 용사의 날 행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9.
7022 캐나다 ”화이자 및 AZ 백신 접종완료 시, 델타 변이에도 여전히 효과적” file Hancatimes 21.07.29.
7021 캐나다 몬트리올, 8월 국경 개방에 관광산업 부흥 기대 file Hancatimes 21.07.29.
7020 캐나다 캐나다, 8월 9일부터 외국인 관광객 규제 완화 file Hancatimes 21.07.29.
7019 캐나다 트뤼도 총리, 원주민 기숙학교관련 수사 지원 밝혀 file Hancatimes 21.07.29.
7018 캐나다 퀘벡주 보건부, 마스크 착용 의무화 당분간 계속 유지한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1.07.29.
7017 캐나다 퀘벡주 8월부터 “백신 복권” 시행 file Hancatimes 21.07.29.
7016 캐나다 29일부터 사흘간 밴쿠버 다시 고온 날씨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8.
7015 캐나다 BC 산불 진압 위해 외국 소방관들 속속 입국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8.
7014 캐나다 다문화자문위원 반인종차별 관련 입법 촉구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8.
7013 캐나다 1980년대 이후 캐나다 청년 고용도 점차 악화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7.
7012 캐나다 주말 BC 산불 상황은 나아졌을까?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7.
7011 캐나다 8월 써리로 오가는 스카이트레인 불편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7.
7010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지난해 정점 시기로 복귀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9 미국 “제발 우리를 도와 줘요" 세인피 시, 주정부에 ‘적조 제거’ 호소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 미국 플로리다 고속철 '노선 전쟁'… 유니버설, 디즈니 노선 변경 시도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7 미국 플로리다, 미국 코로나 사례의 5분의 1... '미접종자 팬데믹' 시작됐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
7006 미국 올랜도 I-4 익스프레스 공사 마무리 수순... 다음 단계는? file 코리아위클리.. 21.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