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객 남성 재빠른 대응으로 사육사 무사히 탈출

 

 

5세 아이의 생일파티가 열린 유타주 파충류 센터에서 통유리로 된 우리 안에 있던 8피트 크기의 악어가 사육사를 공격했다.

 

방문객에 의해 촬영, 공개된 영상에는 악어가 먹이를 주기 위해 우리에 들어간 사육사의 손을 한동안 주시한다. 이후 손을 향해 입을 가까이 했다.  사육사는 악어가 공격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한 채 손을 내밀었다가 갑작스런 악어의 공격에 물 안으로 끌려들어갔다.

 

순식간에 일어난 사고지만 현장에 있던 다른 방문객이 재빠르게 입수, 악어 등뒤에 올라타 제압했고 사육사는 무사히 빠져나올수 있었다.

 

악어의 습성상 공격과 동시에 먹잇감을 물 안으로 끌고 들어간 뒤 몸을 회전하며 먹잇감을 찟거나 죽인다. 사육사는 “손이 물려 빨려들어간 순간 악어가 도는 방향에 맞춰 움직여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면서 “그러지 않았다면 팔이 부러지고 찢겨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육사는 끝까지 침착함을 잃지 않았고 손을 빼려고 힘을 주지도 않으며 악어가 턱힘을 줄일 때까지 기다렸고 악어를 제압한 방문객도 악어의 움직임이 잦아진 틈을 타 우리를 빠져나왔다.

 

https://youtu.be/H_xxL_G3KKg

 

안미향 기자

텍사스N

  • |
  1. oknews.jpg (File Size:13.4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120 캐나다 써리 1번 고속도로 인근 교통사고 10대 청소년 3명 현장 즉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4.
7119 캐나다 주변에 BTS 좋아하고, K-POP 댄스 잘 추는 사람 있으면 모여라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4.
7118 미국 플로리다 해우가 죽어간다...7개월 간 840마리 떼죽음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2.
7117 미국 메트로 올랜도 인구 폭발적 성장… 1위 오시올라 45% 증가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2.
7116 미국 올랜도 집값 상승세 7월 들어 '주춤'... 냉각 징후?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2.
7115 미국 플로리다 대학들, 팬데믹 등록금 탕감 나서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2.
7114 미국 미국 백인 인구 8.6% 감소, 히스패닉은 23% 늘어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2.
7113 미국 코로나 팬데믹 기간 아시아계 대상 범죄 9천 건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2.
7112 캐나다 배신의 아이콘 미국, 육로 국경 9월 21일까지 다시 봉쇄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1.
7111 캐나다 비도 내리고 처서도 코앞, BC산불 잦아드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1.
7110 캐나다 BC 확진자 수 다시 700명대 위협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1.
7109 미국 플로리다 아동 코로나19 환자 급증... "아동 백신접종은 필수적인 수술과 동일"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1.
7108 미국 살모넬라 검출 냉동새우 24개 브랜드 리콜 file YTN_애틀란타 21.08.20.
7107 미국 텍사스 교육청, 비난 여론에 결국 ‘보건지침’ 수정 file YTN_애틀란타 21.08.20.
7106 미국 항공기 노마스크 난동 34명에게 53만 달러 과태료 file YTN_애틀란타 21.08.20.
7105 캐나다 랭리 골프 유망주 이승현 양 BC 밴틈챔피언십 우승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0.
7104 캐나다 앰브로스 홀딩스, 올해도 사회 기부 이어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0.
7103 캐나다 한국 기업 KOTRA 밴쿠버 무역관 통해 랭리 봉사 단체에 방역 물품 기부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0.
7102 미국 한인 다문화 일가족, 등산로서 시신으로 발견…“일산화탄소 중독 가능” file YTN_애틀란타 21.08.19.
» 미국 사육사 공격한 ‘ 8피트 크기 악어’ file YTN_애틀란타 21.0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