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ekodvTRp_160cbc45909c59dd

미국 관세국경보호국 SNS 사진

 

캐나다 완전개방 불구 상호주의 원칙 무시

미국 확진자 급증, 캐나다도 폐쇄가 마땅

 

자국의 이익을 위해 남의 나라의 주권을 밥 먹듯 무시하는 미국이 다시 캐나다와의 육로 국경을 한 달 연장해 봉쇄했다.

 

미국은 코로나19 대유행이던 작년 4월 20일 캐나다와 미국은 양국간 합의에 의해 비필수 목적 육로 입국을 전면 실시했다.

 

이후 1년 4개월 간 거의 매달 육로 입국 통제를 연장 시행해 왔다. 

 

그러다 양국간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세계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를 기록하던 미국이 5월 전후로 5주 확진자 수도 급감하는 등 양호한 상황을 보였다.

 

이에 따라 캐나다 연방 정부가 육로개방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마침내 8월 9일 백신접종 완료 미국 거주자에 대해 완전 개방했다.

 

758783364_jIJetQ6X_60bdbaecfe96e148870acfa24e2ef90f3071dc06.png

미국 관세국경보호국이 육로를 통한 미국 국경입국 금지가 아직 유효하다고 20일 SNS에 올려 놓았다.

 

 

하지만 미국은 여전히 육로 국경 폐쇄를 유지했고 20일 다시 9월 21일까지 한 달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사실 비필수 목적의 육로 입국 금지를 양국 간 합의한 상태에서도 미국인들은 알래스카와 본국을 오간다는 거짓말로 캐나다로 불법 입국했다 적발되는 일이 많았다. 캐나다 정부는 미국 정부처럼 남의 나라의 법을 무시하는 미국인들을 단속하기 위해 차량에 통과차량을 표시하는 스티커를 부착하는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하지만 미국 불법 입국자들은 아랑곳 하지 않고 국경 통과 후 관광지에서 머무르며 관광 행위를 멈추지 않았다.

 

20일 오전 9시 기준으로 미국의 신규 확진자가 14만 명 이상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았다. 이처럼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다시 최악으로 가고 있어 캐나다도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다시 육로 봉쇄 조치가 시급하다.

 

표영태 기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116 미국 올랜도 집값 상승세 7월 들어 '주춤'... 냉각 징후?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2.
7115 미국 플로리다 대학들, 팬데믹 등록금 탕감 나서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2.
7114 미국 미국 백인 인구 8.6% 감소, 히스패닉은 23% 늘어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2.
7113 미국 코로나 팬데믹 기간 아시아계 대상 범죄 9천 건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2.
» 캐나다 배신의 아이콘 미국, 육로 국경 9월 21일까지 다시 봉쇄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1.
7111 캐나다 비도 내리고 처서도 코앞, BC산불 잦아드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1.
7110 캐나다 BC 확진자 수 다시 700명대 위협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1.
7109 미국 플로리다 아동 코로나19 환자 급증... "아동 백신접종은 필수적인 수술과 동일"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1.
7108 미국 살모넬라 검출 냉동새우 24개 브랜드 리콜 file YTN_애틀란타 21.08.20.
7107 미국 텍사스 교육청, 비난 여론에 결국 ‘보건지침’ 수정 file YTN_애틀란타 21.08.20.
7106 미국 항공기 노마스크 난동 34명에게 53만 달러 과태료 file YTN_애틀란타 21.08.20.
7105 캐나다 랭리 골프 유망주 이승현 양 BC 밴틈챔피언십 우승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0.
7104 캐나다 앰브로스 홀딩스, 올해도 사회 기부 이어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0.
7103 캐나다 한국 기업 KOTRA 밴쿠버 무역관 통해 랭리 봉사 단체에 방역 물품 기부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0.
7102 미국 한인 다문화 일가족, 등산로서 시신으로 발견…“일산화탄소 중독 가능” file YTN_애틀란타 21.08.19.
7101 미국 사육사 공격한 ‘ 8피트 크기 악어’ file YTN_애틀란타 21.08.19.
7100 미국 시카고 약사, 백신접종카드 훔쳐 장당 10달러에 판매 file YTN_애틀란타 21.08.19.
7099 캐나다 버나비 1번 고속도로 무단횡단하다 비명횡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9.
7098 캐나다 가을맞이 서비스 변경되는 트랜스 링크.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9.
7097 미국 [속보] 9월 20일부터 전국민 화이자-모더나 부스터샷 file YTN_애틀란타 21.0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