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çois Legault Twitter

9월 1일 이후 현재까지 매일 500~700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나옴에따라, 크리스티안 두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28일 요양시설에 거주하는 노인들에게 코로나19 백신 3차 부스터샷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호라시오 아루다(Horacio Arruda) 퀘벡주 공중보건국장과 백신 접종 캠페인의 책임자인 대니얼 파레(Daniel Paré)와 함께 접종 캠페인 업데이트 중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두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주의 요양시설/장기 요양원(CHSLD 및 RPA) 언급하며 “지난 몇 주 동안 우리가 생활 하는 환경에서 다시 확산이 시작되고 있다"라고 전하는 등 부스터샷 접종을 발표한 배경을 밝혔다.

 

이에 따라 약 25만 명의 노인층이 부스터샷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두베 장관은 백신 접종 전문가들이 2차 접종과 부스터샷 사이에 접종 간격을 6개월 동안 둘 것을 권고했으며, 따라서 이동식 백신 접종소는 10월 말에 요양시설 및 장기 요양원에 배치될 계획이다.

 

아루다 공중보건국장은 자가에서 생활하는 노인들이 포함되지 않은 이유는 요양시설에서 감염 위험이 더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으며, 상황이 바뀐다면 집에 거주하는 노인들 또한 우선순위 목록에 추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미라벨 한 시설에서 발병한 사건을 포함하여 퀘벡주 요양시설에서 140명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있다. 노인들은 2차 접종을 받았음에도 항체가 마모되고 변이체가 더 큰 위협이 되고 면역 체계가 더 약하기 때문에 감염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되어 있다.

 

전염병 전문가인 도날드 빈(Donald Vinh) 박사는 “신체의 면역 체계가 정삭적으로 작동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신체의 면역 체계가 저하되기 시작할 때 많은 변이가 있으며, 왜 부스터샷이 필요한지 알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지난 8월 퀘벡주 국립공중보건연구소(INSPQ)는 투석을 받거나 면역이 저하된 퀘벡 주민들에게만 3차 백신을 접종할 것을 권고했지만, 현재로서는 노인들에게 부스터샷을 권고하고 있다. 

 

이러한 퀘벡주의 부스터샷 접종 계획은 온타리오주, 서스캐처원주, 앨버타주에 이어 4번째이다. 미국은 65세 이상의 노인이라면 누구나 3차 백신 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장관은 수치가 안정되고 입원 환자도 안정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델타 변이와 확산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하며, 계속 조심해야 하며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은 감염될 확률이 높다고 다시금 강조했다.

 

지난 두 달 동안 퀘벡주에서 코로나19 사례가 급증했는데, 주로 4차 대유행을 주도하는 전염성이 높은 델타 변이 때문이었다. 하지만 아루다 박사는 마스크 착용과 물리적인 거리두기 외에 새로운 조치는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AZEd7qVUAEyF2N-696x696.jpg (File Size:81.6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285 캐나다 올해 재미한인장학기금 장학생 동부 대학생이 모두 차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9.
7284 캐나다 캐나다 공관장 자리 언제부터 정권 실세 낙하산 소리 들었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9.
» 캐나다 퀘벡주, 요양시설 거주민들에게 부스터샷 접종 발표 file Hancatimes 21.10.08.
7282 캐나다 르고 주총리, "‘진실과 화해의 날’ 공휴일 지정 의도 없다" file Hancatimes 21.10.08.
7281 캐나다 두베 장관, 의료종사자 7천 명 백신 미접종… 15일 이후엔 무급 정직 file Hancatimes 21.10.08.
7280 캐나다 몬트리올의 어린이병원들, 아이들을 위한 새로운 전화 예약 서비스 시스템 제공 file Hancatimes 21.10.08.
7279 캐나다 플란테 시장, 재선시 총기 폭력 해결에 1억 1천만달러 지원 약속 file Hancatimes 21.10.08.
7278 캐나다 퀘벡주 총기 범죄 대처에 9천만 달러 투입 file Hancatimes 21.10.08.
7277 캐나다 캐나다 항공, 기차, 선박 이용하려면 백신 접종 완료부터 밴쿠버중앙일.. 21.10.08.
7276 캐나다 새 한인 영주권자 올 7월까지 3870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8.
7275 캐나다 밴쿠버 한인사회의 힘으로 만들어가는 뉴비스타공립한인요양원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8.
7274 캐나다 10월 25일 밴쿠버에서의 영토해양문제 세미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7.
7273 캐나다 트랜스링크 대중교통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개시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7.
7272 캐나다 주말 3일간 BC주 코로나19 확진자 1986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7.
7271 캐나다 격리면제서 소지 한국 입국 후 재방문 시 격리 면제서 필요 없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6.
7270 캐나다 밴쿠버 한인신협 세계한인의 날 유공 정부포상 중 대통령 표창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6.
7269 캐나다 밴쿠버총영사배 태권도 대회 10월 16일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5.
7268 캐나다 애드빌 감기약 2종 리콜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5.
7267 캐나다 4일부터 BC K-12 전학년 학교에서 마스크 의무 착용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5.
7266 미국 BTS 뉴욕서 ‘한국배우 사진전’ 깜짝방문 file 뉴스로_USA 21.1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