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u7lqbd6Z_5c54bbc81e821b12

 

 

주캐나다 대사에 이어 밴쿠버 총영사까지

송해영 임명, 임종석 전 보좌관 경력 초점

 

작년에 주캐나다 대사부터 이번에 밴쿠버 총영사까지 연이어 정치적 배려로 보이는 인사 결정이 내려지면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758783364_a47JNqRj_75fd4600851f082145c346ff617be77470cbd501.jpg

 

외교부는 정병원 현 밴쿠버 총영사의 후임으로 송해영 전 외교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송 신임 총영사 내정자에 대해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이었다며 현 정부 실세 측근에 대한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이 나왔다. 소위 적폐 언론이나 적폐 세력이 송 내정자가 외교 현장 경험이 없어 부적절하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송 내정자는 열린우리당 국회 보좌진 외교모임 회장을 맡아서 외교에 문외한은 아니다. 송 내정자 개인으로 밴쿠버 총영사로 내정되는 것만 두고 볼 때 낙하산 인사니 외교 적임자가 아니니 하는 주장은 반대를 위한 반대에 불과하다.

 

하지만 작년에 문재인 대통령 대학교 학생 운동 동지였던 장경룡 대사가 특임 대사로 부임했는데, 이번에 다시 현 정부 실세로 불리는 인사의 측근이 밴쿠버 총영사로 내정된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 너무나 정치적인 배려에 의한 인사가 캐나다에 2년 연속 이어지는 것은 쉽게 받아 들일 수 없는 일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소통과 인화가 장점인 인사로, (문재인 정부의) 국정 철학과 외교정책을 잘 이해하는 인사”라고 자평했다.

 

그런 인사가 밴쿠버 총영사로 내정된 이유가 전혀 타당해 보이지 않는다. 밴쿠버에서 소통과 인화를 하고, 현 정부의 국정 철학과 외교정책을 펼쳐야 할 필요성이 있는 지, 외교부도, 한국도, 밴쿠버 한인도 이해가 되지 않는 이유같지 않은 이유이다.

 

3년 전 김 건 전 총영사가 3년의 임기를 채우지 않고 2년 만에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의 특별보좌관으로 갔다. 그런데 이번에 강 전 장관의 정책보좌관이었던 송 내정자가 밴쿠버로 오게 된 것이다.

 

이렇게 미국의 변방에 불과해 한국과 한국 외교부의 무관심을 받던 캐나다에 대통령의 대학 운동권 동지와 대통령의 초대 비서실장의 전 보좌관이 공관장으로 임명 될 만큼 캐나다나 밴쿠버가 한국 외교의 중요 지역도 아니다.

 

외교부가 정권 실세의 측근 내정으로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을 들을 정도로 캐나다에 신경을 쓸 시간이 있다면, 이에 앞서 캐나다와 한국간의 관계와 최근 가장 많은 한인들이 정착하는 국가의 하나인 캐나다에 대한 사증 요구 문제부터 해결하는 것이 더 중요해 보인다.

 

표영태 기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285 캐나다 올해 재미한인장학기금 장학생 동부 대학생이 모두 차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9.
» 캐나다 캐나다 공관장 자리 언제부터 정권 실세 낙하산 소리 들었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9.
7283 캐나다 퀘벡주, 요양시설 거주민들에게 부스터샷 접종 발표 file Hancatimes 21.10.08.
7282 캐나다 르고 주총리, "‘진실과 화해의 날’ 공휴일 지정 의도 없다" file Hancatimes 21.10.08.
7281 캐나다 두베 장관, 의료종사자 7천 명 백신 미접종… 15일 이후엔 무급 정직 file Hancatimes 21.10.08.
7280 캐나다 몬트리올의 어린이병원들, 아이들을 위한 새로운 전화 예약 서비스 시스템 제공 file Hancatimes 21.10.08.
7279 캐나다 플란테 시장, 재선시 총기 폭력 해결에 1억 1천만달러 지원 약속 file Hancatimes 21.10.08.
7278 캐나다 퀘벡주 총기 범죄 대처에 9천만 달러 투입 file Hancatimes 21.10.08.
7277 캐나다 캐나다 항공, 기차, 선박 이용하려면 백신 접종 완료부터 밴쿠버중앙일.. 21.10.08.
7276 캐나다 새 한인 영주권자 올 7월까지 3870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8.
7275 캐나다 밴쿠버 한인사회의 힘으로 만들어가는 뉴비스타공립한인요양원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8.
7274 캐나다 10월 25일 밴쿠버에서의 영토해양문제 세미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7.
7273 캐나다 트랜스링크 대중교통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개시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7.
7272 캐나다 주말 3일간 BC주 코로나19 확진자 1986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7.
7271 캐나다 격리면제서 소지 한국 입국 후 재방문 시 격리 면제서 필요 없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6.
7270 캐나다 밴쿠버 한인신협 세계한인의 날 유공 정부포상 중 대통령 표창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6.
7269 캐나다 밴쿠버총영사배 태권도 대회 10월 16일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5.
7268 캐나다 애드빌 감기약 2종 리콜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5.
7267 캐나다 4일부터 BC K-12 전학년 학교에서 마스크 의무 착용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5.
7266 미국 BTS 뉴욕서 ‘한국배우 사진전’ 깜짝방문 file 뉴스로_USA 21.1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