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u7lqbd6Z_5c54bbc81e821b12

 

 

주캐나다 대사에 이어 밴쿠버 총영사까지

송해영 임명, 임종석 전 보좌관 경력 초점

 

작년에 주캐나다 대사부터 이번에 밴쿠버 총영사까지 연이어 정치적 배려로 보이는 인사 결정이 내려지면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758783364_a47JNqRj_75fd4600851f082145c346ff617be77470cbd501.jpg

 

외교부는 정병원 현 밴쿠버 총영사의 후임으로 송해영 전 외교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송 신임 총영사 내정자에 대해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이었다며 현 정부 실세 측근에 대한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이 나왔다. 소위 적폐 언론이나 적폐 세력이 송 내정자가 외교 현장 경험이 없어 부적절하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송 내정자는 열린우리당 국회 보좌진 외교모임 회장을 맡아서 외교에 문외한은 아니다. 송 내정자 개인으로 밴쿠버 총영사로 내정되는 것만 두고 볼 때 낙하산 인사니 외교 적임자가 아니니 하는 주장은 반대를 위한 반대에 불과하다.

 

하지만 작년에 문재인 대통령 대학교 학생 운동 동지였던 장경룡 대사가 특임 대사로 부임했는데, 이번에 다시 현 정부 실세로 불리는 인사의 측근이 밴쿠버 총영사로 내정된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 너무나 정치적인 배려에 의한 인사가 캐나다에 2년 연속 이어지는 것은 쉽게 받아 들일 수 없는 일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소통과 인화가 장점인 인사로, (문재인 정부의) 국정 철학과 외교정책을 잘 이해하는 인사”라고 자평했다.

 

그런 인사가 밴쿠버 총영사로 내정된 이유가 전혀 타당해 보이지 않는다. 밴쿠버에서 소통과 인화를 하고, 현 정부의 국정 철학과 외교정책을 펼쳐야 할 필요성이 있는 지, 외교부도, 한국도, 밴쿠버 한인도 이해가 되지 않는 이유같지 않은 이유이다.

 

3년 전 김 건 전 총영사가 3년의 임기를 채우지 않고 2년 만에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의 특별보좌관으로 갔다. 그런데 이번에 강 전 장관의 정책보좌관이었던 송 내정자가 밴쿠버로 오게 된 것이다.

 

이렇게 미국의 변방에 불과해 한국과 한국 외교부의 무관심을 받던 캐나다에 대통령의 대학 운동권 동지와 대통령의 초대 비서실장의 전 보좌관이 공관장으로 임명 될 만큼 캐나다나 밴쿠버가 한국 외교의 중요 지역도 아니다.

 

외교부가 정권 실세의 측근 내정으로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을 들을 정도로 캐나다에 신경을 쓸 시간이 있다면, 이에 앞서 캐나다와 한국간의 관계와 최근 가장 많은 한인들이 정착하는 국가의 하나인 캐나다에 대한 사증 요구 문제부터 해결하는 것이 더 중요해 보인다.

 

표영태 기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301 미국 플로리다 '3D 프린팅' 집... 이제는 짓는 게 아니라 인쇄? file 코리아위클리.. 21.10.14.
7300 미국 올랜도 지역 주택가격 두달간 변동없어, 안정세 기미? file 코리아위클리.. 21.10.14.
7299 미국 "코로나19 치료 신약 출현 불구 백신 맞아야 안전" file 코리아위클리.. 21.10.14.
7298 캐나다 10월 10일부터 제20대 대통령 재외선거 신고·신청 접수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1.10.14.
7297 캐나다 태권도 향한 열정으로 한류 돌풍 이어가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10.14.
7296 캐나다 BC주 5~11세 어린이도 백신 접종을 위한 등록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1.10.14.
7295 캐나다 평통 전현준 분과위원장, "한국 전쟁과 같은 동족 상잔 없어야" file 밴쿠버중앙일.. 21.10.13.
7294 캐나다 BC 10월 들어 8일간 사망자 39명...총 사망자 2000명 넘겨 file 밴쿠버중앙일.. 21.10.13.
7293 캐나다 11일 메트로밴쿠버에서도 오로라 목격 file 밴쿠버중앙일.. 21.10.13.
7292 미국 "인종차별은 구조적 문제"라는 '비판적 인종이론' 수업금지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7291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내림세 뚜렷… 신규 감염- 양성률 모두 감소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7290 미국 플로리다주 최저임금, 30일부터 10달러로 상향조정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7289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 백신 추가접종 본격 개시... 우선 화이자 접종자에게만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7288 미국 중앙플로리다에서 일하기 좋은 최고의 직장은?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7287 미국 미국 연준 '제로 금리' 유지 발표... 인상 빨라질 수도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7286 미국 연방 세관 당국 위조된 코로나 백신증명서 수천 장 압수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7285 캐나다 올해 재미한인장학기금 장학생 동부 대학생이 모두 차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9.
» 캐나다 캐나다 공관장 자리 언제부터 정권 실세 낙하산 소리 들었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9.
7283 캐나다 퀘벡주, 요양시설 거주민들에게 부스터샷 접종 발표 file Hancatimes 21.10.08.
7282 캐나다 르고 주총리, "‘진실과 화해의 날’ 공휴일 지정 의도 없다" file Hancatimes 21.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