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레이랜드 메니지먼트’, 중형 ‘토털 퀄리티 로지스틱스’, 소형 ‘크리스텐센파이낸셜’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플로리다 주요 매체 가운데 하나인 <올랜도센티널>이 중앙플로리다에서 ‘일하기 좋은 최고의 직장(great places to work)’을 지난 22일 선정했다.

대형 직장 가운데 레이랜드 메니지먼트(Leyland Management), 중간 규모 직장에선 토털 퀄리티 로지스틱스(Total Quality Logistics), 그리고 소규모 직장 분야에서 크리스텐센 파이낸셜(Christensen Financial)이 각각 최우수 직장으로 꼽혔다.

<올랜도센티널>이 필라델피아 지역 연구 회사 에더게이지(Energage)와 파트너십을 맺어 실시한 선정과정에는 1000명 이상의 중앙 플로리다 고용주와 직원들이 설문조사에 참여했다. 조사 대상은 최소 35명의 직원을 보유한 회사, 비영리 단체, 정부기관 등으로 한정했다.

설문조사는 지난 2월에 시작되어 총 2만7000개 이상의 설문지가 회수되었다. 이를 통해 85개 업체가 ' 일하기 좋은 직장'으로 선정됐다.

대.중.소 별 우수 직장을 대략 정리하면, 대형 회사 분야에서 레이랜드 메니지먼트(홈 어소시에션 서비스)에 이어 찰스 쉬압(Charles Schwab, 투자 메니지먼트), 애디션 파이낸셜(Addition Financial, 크레딧 유니온), 메시 서비시즈(Massey Services, 페스트 콘트롤), FIS(파이낸셜 테크놀로지), 그리고 어드벤트 헬스 광역 올랜도(Advent Health Greater Orland, 병원)가 꼽혔다.

중형 우수 회사로는 토털 퀄리티 로지스틱스(제3자 운송물류회사), 콜 엔지니어링 서비시즈(Cole Engineering Services, 군사, 교육, 정부, 민간 산업 및 상업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 기술 회사), 서비스나우(ServiceNow, 기업 소프트웨어 개발), 테일러모리슨 폼 펀딩(Taylor Morrison Home Funding, 빌더 계열 대출), 그리고 1880년에 문을 연 테일러모리슨(Taylor Morrison, 건축.메니지먼트)을 비롯한 31개 회사가 올랐다. 프로농구팀인 올랜도 메직은 이 분야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롱우드 위치한 인슈어런스 오브 아메리카(IOA)와 오렌지카운티 라이브러리 시스탬(Orange County Library)도 각각 18위와 19위를 차지했다.

소형 우수회사는 크리스텐센파이낸셜(모기지 회사), 실 쉴드(Seal Shild, 전자 및 컴퓨터), 레거시 베이케이션 리조트(Legacy Vacation Resorts), 홈퍼스트랜딩(Home1st Lending, 모기지), 로빈스프로퍼티 어소시에이츠(Robbins Property Associates, 포로퍼티 메니지먼트)를 포함하여 총 46개 회사가 이름을 올렸다.
  • |
  1. index.jpg (File Size:7.8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292 미국 "인종차별은 구조적 문제"라는 '비판적 인종이론' 수업금지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7291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내림세 뚜렷… 신규 감염- 양성률 모두 감소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7290 미국 플로리다주 최저임금, 30일부터 10달러로 상향조정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7289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 백신 추가접종 본격 개시... 우선 화이자 접종자에게만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 미국 중앙플로리다에서 일하기 좋은 최고의 직장은?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7287 미국 미국 연준 '제로 금리' 유지 발표... 인상 빨라질 수도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7286 미국 연방 세관 당국 위조된 코로나 백신증명서 수천 장 압수 file 코리아위클리.. 21.10.09.
7285 캐나다 올해 재미한인장학기금 장학생 동부 대학생이 모두 차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9.
7284 캐나다 캐나다 공관장 자리 언제부터 정권 실세 낙하산 소리 들었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9.
7283 캐나다 퀘벡주, 요양시설 거주민들에게 부스터샷 접종 발표 file Hancatimes 21.10.08.
7282 캐나다 르고 주총리, "‘진실과 화해의 날’ 공휴일 지정 의도 없다" file Hancatimes 21.10.08.
7281 캐나다 두베 장관, 의료종사자 7천 명 백신 미접종… 15일 이후엔 무급 정직 file Hancatimes 21.10.08.
7280 캐나다 몬트리올의 어린이병원들, 아이들을 위한 새로운 전화 예약 서비스 시스템 제공 file Hancatimes 21.10.08.
7279 캐나다 플란테 시장, 재선시 총기 폭력 해결에 1억 1천만달러 지원 약속 file Hancatimes 21.10.08.
7278 캐나다 퀘벡주 총기 범죄 대처에 9천만 달러 투입 file Hancatimes 21.10.08.
7277 캐나다 캐나다 항공, 기차, 선박 이용하려면 백신 접종 완료부터 밴쿠버중앙일.. 21.10.08.
7276 캐나다 새 한인 영주권자 올 7월까지 3870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8.
7275 캐나다 밴쿠버 한인사회의 힘으로 만들어가는 뉴비스타공립한인요양원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8.
7274 캐나다 10월 25일 밴쿠버에서의 영토해양문제 세미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7.
7273 캐나다 트랜스링크 대중교통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개시 file 밴쿠버중앙일.. 21.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