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버스 급정거 덕에 10m 남기고 비켜 도주
밴쿠버경찰 공개수배
 
 
뱃놀이하던 소형보트가 시버스(SeaBus)와 충돌 직전 가까스로 비켜난 후 도주하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밴쿠버경찰 해양순찰대는 휴일인 지난 5일 오후 다운타운 밴쿠버항과 노스밴쿠버 론즈데일키를 운행하는 시버스와 충돌 직전까지 운행한 보트 소유주를 찾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보트는 오후 12시 53분 무렵 콜하버 두 선착장 중간 지점에서 노스밴쿠버로 향하던 시버스를 향해 시속 55km로 질주했다.
 
보트는 안전을 위해 시버스에 양보해야 한다는 규정을 어기고 고속으로 시버스 진로를 향해 다가왔다. 사고를 우려한 시버스가 경적을 여러 차례 울리며 보트에 속도를 줄이라고 경고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계속 다가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보트가 180m까지 근접했을 때 시버스 선장이 급정거를 선원에게 명령했고 문제의 보트는 시버스 뱃머리에서 채 10m도 남겨놓지 않고 아슬아슬하게 비껴 도주했다. 급박했던 당시 시버스에는 승객 205명과 선원 4명이 탑승했다.
 
시버스에 탑승했던 목격자들은 2대의 검은 색 모터를 장착한 28~32ft 크기의 흰색 보트에 남성 2명과 여성 1명이 타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선박은 급정거할 수 없기 때문에 정해진 안전 규정을 지키지 않으면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현장에서 도주한 보트의 사진을 가지고 있는 주민에게 경찰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11 캐나다 태양의 서커스 밴쿠버 공연 발매 밴쿠버중앙일.. 18.05.15.
3310 캐나다 알레르기약 왜 이리 안 듣나 했더니... 밴쿠버중앙일.. 18.05.15.
» 캐나다 200명 탄 시버스 향해 질주한 보트 밴쿠버중앙일.. 18.05.15.
3308 캐나다 UCP 창당 첫 전당대회, 내년 총선 정권 되찾는다. CN드림 18.05.15.
3307 미국 “잠재적 협상카드로 떠오르는 주한미군” WSJ file 뉴스로_USA 18.05.14.
3306 미국 美, 북한관광 재개할까 file 뉴스로_USA 18.05.14.
3305 미국 플로리다 대학 입학 경쟁 치열… 응시 증가율 3% 코리아위클리.. 18.05.12.
3304 미국 진드기, 모기, 벼룩 등 곤충 매개 질환 대폭 늘었다 코리아위클리.. 18.05.12.
3303 미국 올랜도 국제공항, 얼굴 인식 카메라 미국 최초 사용 file 코리아위클리.. 18.05.12.
3302 캐나다 웨스트젯 언제부터 파업하나 밴쿠버중앙일.. 18.05.12.
3301 캐나다 한-쿠바 양국 신정부 출범 이후 첫 외교장관회담 개최 밴쿠버중앙일.. 18.05.12.
3300 캐나다 밴쿠버 젊은이들이 '죽음에 이르는 병' 밴쿠버중앙일.. 18.05.12.
3299 캐나다 BC내륙 작년 산불 이어 올해 홍수로 고통 밴쿠버중앙일.. 18.05.12.
3298 캐나다 밴쿠버 공예전 한국 도자기 전시로 출발 밴쿠버중앙일.. 18.05.11.
3297 캐나다 밴쿠버 공예축제 참가 한국 전통 공예 장인-한지공예가 김유경 밴쿠버중앙일.. 18.05.11.
3296 캐나다 BC주민 1인당 연간 음주비용 864달러 밴쿠버중앙일.. 18.05.11.
3295 캐나다 신축주택가격도 상승세 꺾이는 분위기 밴쿠버중앙일.. 18.05.11.
3294 캐나다 에스컬레이터 3대 고치는 데 2년 밴쿠버중앙일.. 18.05.10.
3293 캐나다 조폐공사, 해리왕자 결혼식 기념주화 발행 밴쿠버중앙일.. 18.05.10.
3292 캐나다 버나비·코퀴틀람 저소득층 번 돈 다 렌트비로 밴쿠버중앙일.. 18.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