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가 주최한  '2018 남북정상회담 이후의 한반도 정세'라는 주제의 평화통일강연회가 지난 11일 오후 3시에 노스로드의 이규젝큐티브 호텔에서 열렸다.

 

김건 주밴쿠버총영사가 강사로 나온 이날 강연회는 지난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고, 또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열린다는 소식이 나간 이후에 열린 행사여서 많은 밴쿠버 한인들의 관심이 주목됐다.

 

김 총영사는 북한이 왜 갑자기 올해 들어 화해 제스처를 취하며 적극적으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에 나올 수 밖에 없었던 배경에 대해 외교관으로써의 경험을 바탕으로 해석을 해 보았다.

 

그리고 향후 북한이 핵폐기를 위한 행동을 취할 지, 그리고 북미 정상회담 협상이 어떻게 진행될 지에 대해 조심스러운 예측을 내 놓았다. 김 총영사는 보는 방향에 따라 다르게 보일 수 있는 6과 9에 대한 삽화를 보여주며, 북미 협상을 하는 각자의 시각에 따라 서로 다르게 해석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조심스러운 개인 입장을 보였다.

 

강연회를 마치고 참석자들은 언제 남북통일이 되는지, 북한을 신뢰할 수 없다며 핵무장을 할 필요성을 묻는 질문 등의 우려와 기대감이 섞인 질문을 했다. 하지만 김 총영사는 외교관답게 단정적인 대답보다 외교적인 레토릭으로 즉답은 피해갔다.

 

강연회를 마친 후 밴쿠버협의회는 각 분과별로 워크숍을 가졌다. 기획부과는 '통일을 위한 밴쿠버 민주평통의 역할', 차세대분과는 '통일한반도의 경제발전을 위한 차세대의 역할', 그리고 여성분과는 '남북한 여성비교' 등의 주제로 각각 분임토의를 진행했다.

 

이후 각 분과별로 발표를 했고, 이를 통해 여성분과가 우수분과로 시상을 하기도 했다.

 

정 회장은 "이번 워크숍은 매우 수준 높은 논의를 통해 심도 있는 주제발표의 시간이 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밴쿠버협의회는 한반도 평화통일의 주역이 될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통일 골든벨'행사를 26일 오후 3시부터 한인회관에서 개최한다. 참가자격은 메트로밴쿠버에 거주하는 8학년 이상의 세컨더리 학생이다.  

 

한인 차세대들의 올바른 역사관과 다가오는 통일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목표로 개최되는 이 행사에서 최우수자는 500달러, 우수자는 300달러, 장려상 1명은 200달러의 상금을 받는 것을 비롯해 다양한 부상이 제공된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이나 신청서 양식,  예상문제는 평통웹사이트(www.pyungtong.o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청마감은 20일까지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25 미국 미국 체인 식당 칼로리 표기 전면 시행 코리아위클리.. 18.05.18.
3324 캐나다 황금연휴 기간 중 휘발유 가격 하락한다?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3 캐나다 22일 메트로밴쿠버 강 범람 위험수위로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2 캐나다 밴쿠버 세계 최초 1회용 플라스틱 빨대 금지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1 캐나다 버나비 주택가서 세살 아이 공격한 코요테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0 캐나다 "캐나다 경제성장 성패는 교육과 이민정책이 좌우"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9 캐나다 BC로 밀입국하는 난민 수는?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8 캐나다 칠리왁 저지대 홍수 대피령, 랭리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7 캐나다 캐나다 전면적으로 이민 금지를 한다면!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6 캐나다 새 이민자 파트타임 맞벌이로 힘들게 자녀 키워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5 캐나다 버나비에서 펼쳐진 국제심판 보수교육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4 캐나다 한인양로원 기금 마련을 위해 한인 사회 단체 합심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3 캐나다 밴쿠버 고급주택가격 상승률 순위 크게 하락 밴쿠버중앙일.. 18.05.15.
» 캐나다 평통 평화통일 워크샵 높은 한인사회 관심 받아 밴쿠버중앙일.. 18.05.15.
3311 캐나다 태양의 서커스 밴쿠버 공연 발매 밴쿠버중앙일.. 18.05.15.
3310 캐나다 알레르기약 왜 이리 안 듣나 했더니... 밴쿠버중앙일.. 18.05.15.
3309 캐나다 200명 탄 시버스 향해 질주한 보트 밴쿠버중앙일.. 18.05.15.
3308 캐나다 UCP 창당 첫 전당대회, 내년 총선 정권 되찾는다. CN드림 18.05.15.
3307 미국 “잠재적 협상카드로 떠오르는 주한미군” WSJ file 뉴스로_USA 18.05.14.
3306 미국 美, 북한관광 재개할까 file 뉴스로_USA 18.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