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성장률 1.3%로 둔화

고령화비율 심각한 상승

 

캐나다 경제와 인구증가율이 이민자에 의해 지탱되고 있다는 연구보고서나 통계 등이 나오고 있는데, 향후 20년간 전면적으로 이민문호를 걸어 잠갔을 때 어떤 영향이 있는 지를 보여주는 새 보고서가 나왔다.

 

캐나다컨퍼런스보드는 15일자로 'Canada 2040. No Immigration Versus More Immigration'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전면적으로 이민을 받아들이지 않을 때를 상정해 캐나다의 미래를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럴 경우 우선 캐나다의 경제성장률이 일반적인 수준인 1.9%에서 1.3%로 하락하게 된다고 추산했다. 지난 5년간 캐나다 경제성장률은 매년 2.2%를 기록했었다.

  

연방통계청에서 2034년이 되면 캐나다에서 출생자보다 사망자 수가 많아지면서 캐나다의 유일한 인구증가를 100% 가능케 하는 집단은 새 이민자라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런데 이민자를 전혀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2040년에 65세 이상 인구가 26.9%로 크게 늘어나게 되고 결국 젊은이들의 부양 부담은 크게 늘어날 수 밖에 없다.

 
현재처럼 점진적으로 이민자를 늘려갈 때를 가정하면 2040년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은 22.4%로 낮아질 수 있다. 이민문화를 걸어 잠갔을 때 20~64세의 노동자 대비 65세 고령자 비율이 2017년 3.6에서 2031년에는 2.2명으로 떨어지게 된다. 즉 지금은 노동자 3.6명이 노인 1명을 보살피면 되지만 2031년에는 2.2명이 1명을 보살펴야 한다.

또 각 주정부가 예산 중 의료비용으로 지출하는 비율이 2017년 기준 35.4%에서 2032년에는 38.4%로 부담이 높아진다는 추산이다.

 

결과적으로 이민자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상대적인 노동자 비율도 적어지고, 고령자들에 대한 의료비 등 각종 복지비용부담도 크게 증가하면서 세금부담에 젊은이들이 시달릴 수 밖에 없다는 얘기다. 다시 이런 상황은 캐나다에 대한 투자의욕을 줄이며 점차 경기 둔화의 악순환에 빠진다는 시나리오가 나온다.

 

이민자들은 최근 인구성장률의 71%를 담당하고, 노동인구 성장에는 무려 90%를 담당하고 있다. 2017년 기준으로 29만명인 새 이민자 수를 매년 늘려 2030년대 초까지 캐나다 인구의 1%인 40만 명 선이 된다면, 캐나다의 안정적인 인구수와 노동력, 그리고 경제성장률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31 미국 야외활동의 계절, 진드기 조심 코리아위클리.. 18.05.20.
3330 캐나다 밴쿠버 아파트서 총격전으로 임산부 유산 밴쿠버중앙일.. 18.05.19.
3329 캐나다 메트로밴쿠버를 뒤흔들 다양한 한국문화가 한자리에서 펼쳐진다! 밴쿠버중앙일.. 18.05.19.
3328 캐나다 이것들이 종이접기로 만든 작품이란 말인가? 밴쿠버중앙일.. 18.05.19.
3327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5.18 추모행사, 세계 32개 도시에서 거행 밴쿠버중앙일.. 18.05.19.
3326 미국 올랜도, 관광객 7천만명 넘은 최초 도시 됐다 코리아위클리.. 18.05.18.
3325 미국 미국 체인 식당 칼로리 표기 전면 시행 코리아위클리.. 18.05.18.
3324 캐나다 황금연휴 기간 중 휘발유 가격 하락한다?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3 캐나다 22일 메트로밴쿠버 강 범람 위험수위로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2 캐나다 밴쿠버 세계 최초 1회용 플라스틱 빨대 금지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1 캐나다 버나비 주택가서 세살 아이 공격한 코요테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0 캐나다 "캐나다 경제성장 성패는 교육과 이민정책이 좌우"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9 캐나다 BC로 밀입국하는 난민 수는?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8 캐나다 칠리왁 저지대 홍수 대피령, 랭리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8.05.17.
» 캐나다 캐나다 전면적으로 이민 금지를 한다면!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6 캐나다 새 이민자 파트타임 맞벌이로 힘들게 자녀 키워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5 캐나다 버나비에서 펼쳐진 국제심판 보수교육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4 캐나다 한인양로원 기금 마련을 위해 한인 사회 단체 합심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3 캐나다 밴쿠버 고급주택가격 상승률 순위 크게 하락 밴쿠버중앙일.. 18.05.15.
3312 캐나다 평통 평화통일 워크샵 높은 한인사회 관심 받아 밴쿠버중앙일.. 18.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