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이민자부부 11.5% 소득 전무
저학력 새이민자 가정 최악상황
 
캐나다에 새로 온 자녀를 둔 이민자 부부가 소득을 올리기 위한 활동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수준에 머물러 있다는 인구센서스 분석자료가 나왔다.
 
연방통계청이 15일 발표한 '자녀를 둔 가구의 경제활동(Work activity of families with children in Canada)' 보고서에 따르면 자녀가 있는 새 이민자 가구 중 전혀 소득이 없는 비율이 11.5%나 됐다. 이는 이민 온 지 5년 이상된 가구의 3.9%, 캐나다 출생자 가구의 1.8%에 비해 높은 편이다.
 
반면에 부부가 모두 풀타임 직업을 갖고 있는 비율은 새 이민자 부부 가구가 11.7%인 반면, 오래된 이민자 가구는 27.2%, 그리고 캐나다 출생자 가구는 35.7%로 높아졌다.
 
새 이민자 부부 중 한 명만 취업을 한 경우에도 파트타임이 21.1%로 다른 비교 상대에 비해 높은 편이었으며, 반대로 풀타임 비율은 12.7%로 나타나 오래 된 이민자 가구 13.2%에 비해 낮았다. 이는 새 이민자 가구가 부부 모두 파트타임으로 일하는 비율이 25.9%로 나타난 것과 연관이 된다. 즉 새로온 이민자들은 풀타임 직업을 얻지 못하고 부부가 모두 파타 타임으로 나서서 돈을 벌어야 하는 절박함을 보여주는 셈이다. 
 
한 명은 풀타임으로 그리고 한 명은 파트타임으로 취업을 하는 경우에 새 이민자는 17.1%, 오래된 이민자는 22.5%, 그리고 캐나다 출생자 부부는 31.6%로 나타났다.
 
이번 보고서에서 18세 이하 자녀를 둔 25세에서 54세의 노동인구 중 고등학교 초과 학위를 가진 경우 부부 모두 풀타임 직업을 가진 비중이 2005년 33.5%에서 2015년 34.5%로 높아졌다. 반면 고등학교 이하 학력 부부는 29.4%에서 오히려 22.7%로 낮아졌다. 이렇게 학력이 낮은 부부일수록 무소득이나 파트타임으로 일을 하는 비중은 10년 전보다 늘어나는 양상을 보였다. 
 
자녀의 나이가 6세 미만일 때 부부의 경우 2005년과 2015년을 비교할 때 풀타임은 줄어들고 파트타임의 비중이 높아지는 등 고용의 질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6세에서 17세까지의 자녀를 둔 부부의 경우는 10년 사이에 부부 일인 또는 모두 파트타임으로 일하는 비중만 높아지고 부부 일인이나 부부 모두 풀타임 또는 한 사람이라도 풀타임으로 일하는 비중은 오히려 감소했다.
 
6세 미만 자녀를 둔 편모 가구의 3분의 1은 전혀 소득이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반대로 편부일 때는 15.9%로 다소 나은 상황을 보였다.
 
각 주별로 보면 자녀의 양육비나 보육시설의 비용 등으로 부모가 일을 할 수 있는 여건 등에 따라 각기 다른 경제 활동 비율을 보였다. 그런데 BC주는 부부 모두가 풀타임으로 일하는 비중이 전국 10개 주 중에 6세 미만 가구의 경우 알버타주에 이어 가장 낮은 수준인  19.5%, 6-17세 자녀를 둔 가구의 경우 전국 최저 수준인 30%를 기록했다.
 
BC주의 경우 18세 미만 자녀를 둔 가구의 소득 형태별 세전 중간 소득을 보면 1인만 파트타임으로 일할 경우 3만 9400달러였다. 1인만 풀타임으로 일할 경우 7만 4500달러로 높아졌다. 부부가 모두 파트타임으로 일할 경우는 7만 4300달러로 1인 풀타임 때보다 낮아졌다. 1인은 풀타임 그리고 1인은 파트타임을 때는 9만 4400달러, 부부 모두 풀타임일 때는 12만 1800달러로 나왔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25 미국 미국 체인 식당 칼로리 표기 전면 시행 코리아위클리.. 18.05.18.
3324 캐나다 황금연휴 기간 중 휘발유 가격 하락한다?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3 캐나다 22일 메트로밴쿠버 강 범람 위험수위로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2 캐나다 밴쿠버 세계 최초 1회용 플라스틱 빨대 금지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1 캐나다 버나비 주택가서 세살 아이 공격한 코요테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0 캐나다 "캐나다 경제성장 성패는 교육과 이민정책이 좌우"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9 캐나다 BC로 밀입국하는 난민 수는?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8 캐나다 칠리왁 저지대 홍수 대피령, 랭리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7 캐나다 캐나다 전면적으로 이민 금지를 한다면! 밴쿠버중앙일.. 18.05.16.
» 캐나다 새 이민자 파트타임 맞벌이로 힘들게 자녀 키워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5 캐나다 버나비에서 펼쳐진 국제심판 보수교육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4 캐나다 한인양로원 기금 마련을 위해 한인 사회 단체 합심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3 캐나다 밴쿠버 고급주택가격 상승률 순위 크게 하락 밴쿠버중앙일.. 18.05.15.
3312 캐나다 평통 평화통일 워크샵 높은 한인사회 관심 받아 밴쿠버중앙일.. 18.05.15.
3311 캐나다 태양의 서커스 밴쿠버 공연 발매 밴쿠버중앙일.. 18.05.15.
3310 캐나다 알레르기약 왜 이리 안 듣나 했더니... 밴쿠버중앙일.. 18.05.15.
3309 캐나다 200명 탄 시버스 향해 질주한 보트 밴쿠버중앙일.. 18.05.15.
3308 캐나다 UCP 창당 첫 전당대회, 내년 총선 정권 되찾는다. CN드림 18.05.15.
3307 미국 “잠재적 협상카드로 떠오르는 주한미군” WSJ file 뉴스로_USA 18.05.14.
3306 미국 美, 북한관광 재개할까 file 뉴스로_USA 18.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