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유순 무궁화재단 이사장(왼쪽에서 3번째)과 이상진 재향군인회장(왼쪽에서 2번째) 등 한인 단체 대표들이 지난 14일 코퀴틀람 오스틴 에비뉴에 위치한 한 음식점에서 한인양로원 기금 마련 골프대회를 위한 회의를 했다.

 

무궁화재단 주최 골프대회

한인양로원 운영기금 마련

8월 3일 써리 골프장에서 

 

메트로밴쿠버 최초로 공립 양로원에 한인 노인들만을 위한 공간을 확보한 상태에서 한인 노인들을 위한 운영비 마련을 위한 기부 행사에 메트로밴쿠버 한인단체들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밴쿠버 무궁화재단(이사장 오유순)이 주최하고 재향군인회 등 한인단체연합회가 후원을 하는 2018년도 한인양로원 기금 후원 골프대회 준비 모임이 지난 14일 코퀴틀람의 한 식당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오 이사장 등 무궁화재단과 무궁화 여성회 임원진들을 비롯해 재향군인회의 이상진 회장, 625참전유공자회의 서정길 부회장, 월남전참전유공자회의 정기동 회장, ROTC의 장근태 회장, 민주평통 밴쿠버 협의회 장민우 부회장, KOWIN 장남숙 회장 등 각 단체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행사준비위원을 담당하기로 한 재향군인회의 이 회장은 8월 3일 오후 1시부터 써리 골프 클럽(7700 168 St, Surrey)에서 골프대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하고, 이번 대회를 후원할 한인단체 명단을 작성해 공개했다. 이번 골프대회 참가비는 100달러로 잠정 결정됐는데 이는 그린피와 카트비가 포함된 순수 골프대회 참가비용이다.

 

이날 대표자가 참석한 단체 외에 행사 후원 한인단체들을 보면, 해오름한국어학교,OKTA, KWCA, 밴쿠버여성회, 이북오도민회 등이 포함됐다. 또 주밴쿠버 총영사관과 연아 마틴 상원 의원, 한인신협, BC한인실업인협회 등도 협찬이나 지원 등으로 참여시키겠다고 이 회장이 밝혔다.

 

이번 행사의 배경을 보면, 무궁화재단의 오 이사장이 작년 4월 27일 뉴비스타와 신축 양로원 한 개 층 전체를 한인양로원으로 정하고 40명의 한인 노인들만을 위해 한인 직원만 채용하고, 한국음식을 제공한다는 내용 등을 담은 MOU를 체결했다.

 

오 이사장은 뉴비스타와 신축 양로원 한 개 층 전체를 한인양로원으로 정하고 40명의 한인 노인들만을 위해 한인 직원만 채용하고, 한국음식을 제공한다는 내용 등을 담은 MOU를 체결했다. 그리고 건축비용으로 100만 달러를 쾌척했다.

 

이에 따라 뉴비스타 양로원의 한 개 층 40개의 배드가 모두 한인 노인들에게 배정이 되면 해당 층의 간호사 등 봉사 인력을 한인으로 채용하는 것은 물론 식단도 한식으로 별도로 제공하는 등 해당 층은 독립적으로 한인 노인들을 위한 공립 양로원 공간이 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양로원 건립이 되는 2020년부터 유지관리비로 1년에 5만 달러씩 한인사회가 모금을 통해 후원하기로 뉴비스타 측과 약속을 했다. 이번 기금마련 골프대회도 바로 이런 모금행사의 일환인 셈이다.

오 이사장은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이 되면 향후 한인을 위한 공간이 확대 되고 나아가서는 독립적인 한인 공립 양로원까지 설립될 수 있을 것으로 희망했다.

 

현재 메트로밴쿠버지역에서는 한인과 같이 음식이나 언어에 있어 문제가 많은 중국사회도 석세스 재단 등을 중심으로 중국인 시니어하우스를 메트로 밴쿠버 각지에 세웠다. 또 일본사회도 니케이 헤리티지센터 옆에 니케이 시니어하우스를 세워 노인들의 복지에 힘써왔다.

 

특히 공립 양로원의 한인 노인들이 점점 나이가 들면서 외국어인 영어 능력도 상실하고 전혀 입맛에도 맞지 않는 서양식 음식으로 고통 받고 있어, 한인사회의 고령화에 맞춰 시급하게 한인 노인들을 위한 양로원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 재향군인회장은 좋은 뜻으로 진행되는 이번 골프대회에 개인들도 많이 참석해주고, 한인 기업들이 각 홀 스폰서를 비롯해 다양한 후원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오 이사장도 행사에 후원을 할 경우 세금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부금 영수증도 발급해 준다며 한인 모두으 미래 자신들의 안락한 노후를 위한 양로원 사업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31 미국 야외활동의 계절, 진드기 조심 코리아위클리.. 18.05.20.
3330 캐나다 밴쿠버 아파트서 총격전으로 임산부 유산 밴쿠버중앙일.. 18.05.19.
3329 캐나다 메트로밴쿠버를 뒤흔들 다양한 한국문화가 한자리에서 펼쳐진다! 밴쿠버중앙일.. 18.05.19.
3328 캐나다 이것들이 종이접기로 만든 작품이란 말인가? 밴쿠버중앙일.. 18.05.19.
3327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5.18 추모행사, 세계 32개 도시에서 거행 밴쿠버중앙일.. 18.05.19.
3326 미국 올랜도, 관광객 7천만명 넘은 최초 도시 됐다 코리아위클리.. 18.05.18.
3325 미국 미국 체인 식당 칼로리 표기 전면 시행 코리아위클리.. 18.05.18.
3324 캐나다 황금연휴 기간 중 휘발유 가격 하락한다?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3 캐나다 22일 메트로밴쿠버 강 범람 위험수위로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2 캐나다 밴쿠버 세계 최초 1회용 플라스틱 빨대 금지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1 캐나다 버나비 주택가서 세살 아이 공격한 코요테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0 캐나다 "캐나다 경제성장 성패는 교육과 이민정책이 좌우"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9 캐나다 BC로 밀입국하는 난민 수는?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8 캐나다 칠리왁 저지대 홍수 대피령, 랭리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7 캐나다 캐나다 전면적으로 이민 금지를 한다면!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6 캐나다 새 이민자 파트타임 맞벌이로 힘들게 자녀 키워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5 캐나다 버나비에서 펼쳐진 국제심판 보수교육 밴쿠버중앙일.. 18.05.16.
» 캐나다 한인양로원 기금 마련을 위해 한인 사회 단체 합심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3 캐나다 밴쿠버 고급주택가격 상승률 순위 크게 하락 밴쿠버중앙일.. 18.05.15.
3312 캐나다 평통 평화통일 워크샵 높은 한인사회 관심 받아 밴쿠버중앙일.. 18.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