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살상무기법 위반 혐의로 호주에서 처음 기소된 한국계 호주인 최찬한(61)씨가 법정에서 정치범임을 주장하며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없는 상태”라고 주장했다.

최 씨는 이날 법정에서 “나는 사회주의자로서의 정치적 신념 때문에 구금된 정치범이다”라며 ‘기소 중지’를 요구했다.

그러나 심리를 맡은 이안 해리슨 판사는 최 씨의 기소 중지 요구를 일축하며 내년 2월에 다음 공판 일정을 잡았다.

구속기소 상태에서 NSW주 최고법원(Supreme Court)에 출석한 최 씨는 “내 변호사와 통화하는 것도 도청되고 있고 심지어 (전현직)연방총리까지 나서 나의 의혹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난했다”고 항변하면서 ‘기소 중지’를 요구했다.

앞서 최 씨는 법원에 보석을 신청했으나 기각됐으며, 그에 대한 보석 기각 결정을 내린 NSW주 최고법원(Supreme Court)의 줄리아 로네르건 판사는 보석 거부 이유에 대해 비공개 명령을 내렸다.

한국 태생 호주 시민권자인 최씨는 북한산 미사일 유도장치 부품과 기술 그리고 석탄과 철광석 등을 해외로 밀수출하려던 혐의로 2017년 12월 17일 시드니 이스트우드에서 체포된 이후 2년 동안 구속 수감된 상태다.

최 씨는 지난달 29일 수갑에 채워진 채 죄수복 차림으로 법정에 소환됐다. 

경찰 진술서에 따르면 최씨는 석탄, 철광석, 유류, 무기 기술 등의 거래 협상을 위해 러시아, 시리아, 대만, 캄보디아의 암시장을 접촉했다.

경찰 진술서에는 또 최씨가 북한에 여러 차례 여행을 다녀왔으며 2015년 7월 김정은 및 대량의 대포와 로켓포가 묘사된 북한 선전용 비디오를 대만인의 이메일 주소로 보냈다는 점도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2014년 밀가루 거래 협상을 중개할 때는 자신이 북한의 국제 무역 연락관(liaison)으로 김정은의 직접 지시에 따라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자처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출생으로 알려진 최 씨는 지난 1987년 호주로 이민왔고 2001년에 호주 국적을 취득했다.

사진 (AAP Image/Peter Rae) 최찬한 씨에 대한 공판이 열린 11월 29일 시드니 시내 소재 NSW 최고법원 청사 앞에서 최 씨를 지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는 사회주의 단체회원들. 이들은 “최 씨가 정치범으로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TOP Digital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10 호주 “카스, 한인사회 이민정착 서비스도 제공할 것” 톱뉴스 19.12.17.
2709 호주 글무늬문학사랑회 동인지 ‘글무늬’ 3집 출간 톱뉴스 19.12.17.
» 호주 대량살상무기법 위반 구속 최찬한 “나는 정치범”…기소 중지 요구 톱뉴스 19.12.17.
2707 호주 A LITTLE BITE STUDIO 어린이 미술 전시회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2706 호주 ‘춘파한글장학회’ 2019년 장학금 수여... 올해로 28년째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2705 호주 NSW 암협회 ‘암검진에 대해 아시나요?’ 한국어 안내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2704 호주 춘파한글장학회 28년째 장학금 전달 톱뉴스 19.12.10.
2703 호주 “한국 신남방정책과 호주 인도-태평양전략 상호 협력 가능” 톱뉴스 19.12.10.
2702 호주 줄리 해리스, 한호예술재단 미술공모전 대상 수상 톱뉴스 19.12.10.
2701 호주 제14대 재호주 대한체육회 회장 당선자 신필립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2700 호주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카메라 단속 시작됐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2699 호주 What's on in Sydney this weekends? - 시드니에 호랑이가 나타났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2698 호주 제 7회 한호예술재단 미술공모전 ‘KAAF Art Prize’ 개막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2697 호주 공사지역 도로상에 교통 안전장치 설치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2696 호주 “취업, 잘 준비해서 될 때까지 도전해라” 톱뉴스 19.12.03.
2695 호주 ‘2019 글로벌 현장실습 조리사업단 프로그램’, 시드니서 푸드트럭 자선행사 열어 톱뉴스 19.12.03.
2694 호주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브리즈번 영화제도 석권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8.
2693 호주 호주 한국어교육자협회 ‘2019 교사 워크숍’ 진행 호주한국신문 19.11.28.
2692 호주 “호주와 한국은 입맛이 다르네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8.
2691 호주 “관절염 관련 정보, 한국어로 확인 가능합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