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악의 산불 사태가 점입가경이다.

NSW주 남동부 해안가 지역과 VIC 남부 해안 마을에서는 고립, 대피, 피난 등 전례 없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급속한 화재로 인근 하이웨이로 대피한 NSW 남동부 해안가 마을의 주민들은 통제가 풀리지 않아 집단 노숙자 신세로 전락하기까지했다.

하지만 폭염을 동반한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최악의 산불은 계속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될 전망이다.

이에 NSW주와 빅토리아 주는 비상사태를 선포함과 동시에 산불 피해 지역 주민 안전 대책과 더불어 일부 고립 지역의 주민 대피 작전을 가속화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명 피해는 계속 늘고 있다.

 산불이 시작된 지난 9월 이후 벌써 18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이 지역에 서식하는 동물 수천만 마리의 생명이 위협받고 있다.

 화재 피해 지역도 약 1천200만여 에이커(약 4만9천㎢)에 달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특히 산불이 몇 달 간 이어진 가뭄과 만나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하는 추세다.

 전문가들은 남은 기간 산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했다.

 화재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는 4일에는 피해 예상 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대피 작전이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주호 미국 대사관은 자국민에 대해 ‘대피령’을 내리고 해당 지역을 방문할 계획이 있는 여행객들에게 대체 방안을 고려할 것을 당부했다.

또 화재 연기로 인한 위험성을 경고하면서 현재 여행객들 자신이 머무는 지역의 대기 질을 점검해볼 것을 권고했다.
 

사진=연합뉴스.   화재 연기로 덮인 호주 남동부 해안 일대를 2일 촬영한 미 항공우주국(NASA) 위성사진

 

©연합뉴스/TOP Digital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41 호주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 한국 선수들의 활약 기대돼 톱뉴스 20.01.21.
2740 호주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에 한국 유소년 '볼키즈' 20명 파견돼 톱뉴스 20.01.21.
2739 호주 금연구역 스트라스필드 CBD, 담배연기 자욱해 표지판이 무색할 정도 톱뉴스 20.01.21.
2738 호주 음력설 맞아 한국문화원, 한복 전시와 설날 체험행사 열어 톱뉴스 20.01.21.
2737 호주 '유튜버 흉기 공격' 호주 도피 50대 남성 인터폴 적색수배 톱뉴스 20.01.21.
2736 호주 TAS 호바트에 호주한국전 참저비 제막…2.3t 가평 돌 수송 톱뉴스 20.01.21.
2735 호주 What's on in Sydney this weekends?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2734 호주 ‘2020 설날 만찬’ - '호주 시드니 한인 단체, 공동 신년하례회‘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2733 호주 한인회장 신년사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2732 호주 <낙숫물> - 이런 나라에서 살고 싶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2731 호주 시드니 음력설축제에서 만나는 오색찬란한 한국의 설날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2730 호주 새해를 향한 ‘한글 걸음마’ 아이들과의 작별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2729 호주 아리랑 TV, 아태 지역회의 ‘100년 전 역사 흔적 찾기’ 조명 톱뉴스 20.01.14.
2728 호주 한국형 재난 블록버스터 영화 ‘백두산’ 호주서 오늘 개봉 톱뉴스 20.01.14.
2727 호주 한인 입양인들 유전자 채취‧등록 재외공관에서도 가능해져 톱뉴스 20.01.14.
2726 호주 호주 한글학교 청소년 캠프 성황리 열려 톱뉴스 20.01.14.
2725 호주 2020년 호주 한인사회를 이끌 쥐띠 인사들 톱뉴스 20.01.14.
2724 호주 최악의 호주 산불 사태 속에 다가온 2020년…전 세계 새해 맞이 행사 이모저모 톱뉴스 20.01.07.
» 호주 ‘지상 천국’ 호주의 ‘피난 행렬’…NSW●VIC 비상사태 선포 톱뉴스 20.01.07.
2722 호주 지상에서 가장 뜨거운 곳 ‘시드니 서부 지역’, 4일 낮 최고 섭씨 50도 육박 톱뉴스 20.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