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그렇듯이 다사다난했던 한 해를 보낸 지구촌은 새해 첫날 해 뜨는 시간은 각각 달랐지만 기대 속에 2020년을 맞이했다.

 대형 산불 사태에 직면한 호주나 반정부 유혈 시위 등으로 몸살을 앓는 국가, 새해가 다른 달력을 따르는 이슬람 지역까지 불꽃놀이를 포함한 새해 맞이 축제가 펼쳐졌다.

현재까지 가옥 1천채가 전소되고 10명이 숨지는 등 최악의 산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호주는 일각의 반대에도 시드니 항구에서 불꽃놀이 축제를 강행했다.

여기에 새해 축제에 인파가 몰리기도 했지만, 동부 해안을 중심으로는 화염으로 붉어진 하늘 아래 이재민들이 대피했고 다른 지역의 일부 행사도 취소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31일 바티칸에서 열린 새해 설교에서 "벽이 아닌 다리를 놔야 한다"며 사람들 간의 화합을 당부했다.

스페인 코르네야 마을은 지난 2004년부터는 12시간 먼저 새해를 축하한다. 주민 대부분 80세를 넘긴 고령이어서 늦은 밤까지 축제는 피하려는 '배려'로, 올해도 스페인 전통 의상을 입고 마을 광장에 모여 포도를 먹으며 축하했다.

<프랑스 샹제리제의 새해맞이>

 유명한 거리 축하 행사가 열리는 독일의 브란덴부르크 게이트는 인파가 몰려들기 전인 오후 7시 이미 길목을 차단하고 카운트 다운에 들어갔다.

필리핀에서는 행운을 기원하는 긴 국수를 먹는 등 독특한 새해맞이 축제를 열었다.

올해 올림픽 개최국인 일본에서는 신정을 맞아 전국의 사찰과 사당을 찾았으며, 특히 '레이와'(令和) 시대의 첫 출발을 축하했다.

북한은 31일 김일성광장에서 만수대예술단, 국립민족예술단 등 예술단체의 공연과 축포로 새해를 축하했다.

이집트, 레바논, 요르단, 시리아 등 이슬람력을 따르는 국가는 이미 지난 9월 1일 새해가 시작됐지만, 역시 불꽃놀이나 거리 행사 등 다양한 축제가 벌어졌다.

 다만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는 반정부 시위대가 거리로 쏟아져 나오기도 했다.

우크라이나도 율리우스력에 따른 새해(1월 14일)를 전통적으로 축하하지만 1월 1일도 공휴일로 지정하고 있다.

러시아에는 11개의 시간대에 걸쳐 있기 때문에 전 세계에서 가장 긴 새해를 보낼 수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단결'을 강조한 신년사는 11개 시간대에 맞춘 자정에 각각 방송을 탔다.

<미국 뉴욕의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새해맞이 행사>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41 호주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 한국 선수들의 활약 기대돼 톱뉴스 20.01.21.
2740 호주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에 한국 유소년 '볼키즈' 20명 파견돼 톱뉴스 20.01.21.
2739 호주 금연구역 스트라스필드 CBD, 담배연기 자욱해 표지판이 무색할 정도 톱뉴스 20.01.21.
2738 호주 음력설 맞아 한국문화원, 한복 전시와 설날 체험행사 열어 톱뉴스 20.01.21.
2737 호주 '유튜버 흉기 공격' 호주 도피 50대 남성 인터폴 적색수배 톱뉴스 20.01.21.
2736 호주 TAS 호바트에 호주한국전 참저비 제막…2.3t 가평 돌 수송 톱뉴스 20.01.21.
2735 호주 What's on in Sydney this weekends?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2734 호주 ‘2020 설날 만찬’ - '호주 시드니 한인 단체, 공동 신년하례회‘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2733 호주 한인회장 신년사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2732 호주 <낙숫물> - 이런 나라에서 살고 싶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2731 호주 시드니 음력설축제에서 만나는 오색찬란한 한국의 설날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2730 호주 새해를 향한 ‘한글 걸음마’ 아이들과의 작별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2729 호주 아리랑 TV, 아태 지역회의 ‘100년 전 역사 흔적 찾기’ 조명 톱뉴스 20.01.14.
2728 호주 한국형 재난 블록버스터 영화 ‘백두산’ 호주서 오늘 개봉 톱뉴스 20.01.14.
2727 호주 한인 입양인들 유전자 채취‧등록 재외공관에서도 가능해져 톱뉴스 20.01.14.
2726 호주 호주 한글학교 청소년 캠프 성황리 열려 톱뉴스 20.01.14.
2725 호주 2020년 호주 한인사회를 이끌 쥐띠 인사들 톱뉴스 20.01.14.
» 호주 최악의 호주 산불 사태 속에 다가온 2020년…전 세계 새해 맞이 행사 이모저모 톱뉴스 20.01.07.
2723 호주 ‘지상 천국’ 호주의 ‘피난 행렬’…NSW●VIC 비상사태 선포 톱뉴스 20.01.07.
2722 호주 지상에서 가장 뜨거운 곳 ‘시드니 서부 지역’, 4일 낮 최고 섭씨 50도 육박 톱뉴스 20.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