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Bibbulmun track 1).jpg

서부호주(WA) 남단의 알바니(Albany)에서 퍼스 힐(Perth Hill)의 칼라문다(Kalamunda)까지 이어진 1,000km의 ‘비불먼 트랙’(Bibbulmun Track) 달리기에서 10일 18시간의 새로운 기록이 만들어졌다. 사진은 이 트랙의 중간 지점에서 포즈를 취한 트랙 주자 에리카 로리(Erika Lori. 오른쪽)씨. 사진 : Erika Lori

 

하루 평균 100km 달려, 10일 18시간만에 완주... 이전 기록에 반나절 앞서

 

호주 각지에는 수백 킬로미터에 걸쳐 형성된 트래킹 코스들이 상당히 많다. 거친 산악과 해변, 황량한 황토 사막을 가로지르는 이런 트래킹 코스는 전국의 트래커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으며, 또한 근래 들어 인기를 얻고 있는 극한 스포츠(Extreme sports)의 하나로 상상을 초월하는 장거리 트랙 달리기 경주가 펼쳐지기도 한다.

시드니 인근에서는 블루마운틴(Blue Mountains)에 있는 45km의 산악 트래킹 코스를 달리는 ‘Six Foot Track Marathon’이 이런 익스트림 스포츠의 하나로 인기가 높다.

이 같은 극한 스포츠 가운데는 ‘Six Foot Track Marathon’의 수십 배에 달하는 코스를 달리는 시합이 있다. 아마 호주에서 가장 긴 트래킹 코스를 완주하는 최악의 극한 스포츠로 꼽을 만한 것이 서부호주(Western Australia)의 ‘Bibbulmun Track 달리기’일 것이다.

 

종합(Bibbulmun track 2).jpg

로리씨는 하루 평균 100km가량 이 트랙을 달리며 곳곳의 멋진 자연에 매료됐다고 말했다. 사진 : Erika Lori

   

서부호주 남단에 자리한 작은 도시 알바니(Albany)에서 퍼스(Perth) 동쪽 그린마운트 주립 삼림구역(Greenmount State Forest)이 있는 작은 타운 칼라문다(Kalamunda)까지 이어진 ‘비불먼 트랙’의 전체 코스는 무려 1천km. 그 사이에 자리한 다양한 자연 풍경으로 장거리 트랙 여행자들에게 사랑받는 이 코스를 달리는 올해 대회에서 퍼스 여성 주자인 에리카 로리(Erika Lori)씨가 이전 최고 기록에서 약 반나절의 시간을 앞당기며 새 기록을 세웠다는 소식이다.

로리씨는 최근 열린 대회에서 그녀의 친구이자 트랙 달리기 코치이기도 한 셰인 존스톤(Shane Johnstone)씨가 만들어낸 이전 최고 기록인 11일 7시간보다 반나절 앞선 10일 18시간 만에 완주했다.

세계에서 가장 긴 트랙 중 하나인 이 코스는 서부호주(WA) 남부의 구불구불한 해안, 팅글(Tingle) 및 카리 삼림지대(Karri forest), 북쪽으로 달링 지역의 급경사를 지나 퍼스 힐(Perth Hill)의 칼라문다까지 1천2km에 걸쳐 펼쳐져 있다.

 

종합(Bibbulmun track 3).jpg

세계에서 가장 긴 트랙 중 하나인 비불먼 트랙 안에는 다양한 풍경이 펼쳐져 있다. 사진 : Erika Lori

    

매일 최대 100km 달려

 

올해 시합에서 로리씨는 하루 평균 80에서 100km를 달려 새로운 기록을 만들어냈다.

“심한 날씨로 나무들이 많이 쓰러져 있어 종종 방해를 받았했다”는 그녀는 “이런 것들을 뛰어넘고 때론 급경사를 기어오르거나 수영을 해야 하는 경우도 있었지만 오랜 시간 훈련을 통해 준비가 되어 있었기에 닥치는 대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로리씨는 이 트랙의 아름다운 풍경이 자신에게 완주의 동기를 부여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해변 지역의 모래를 달릴 때는 힘들고 지겹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이를 지나면 또 멋진 코스가 펼쳐졌다”며 “너무나 아름다운 풍경이었다”고 말했다.

 

종합(Bibbulmun track 4).jpg

서부호주 남부의 한 농장 지대를 통과하고 있는 에리카 로리씨. 사진 : Erika Lori

   

응원 보낸 서포터들,

새 기록의 또 다른 힘

 

그녀는 이번 대회에 함께 한 가족과 친구들,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나에게는 훌륭한 지원팀이 있다”는 로리씨는 “일정 거리의 마을마다 서포터와 페이서(pacer)들이 대기해 있어 끝까지 달릴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비록 지지자들이 있었지만 10여일 간 계속된 하루 100km 달리기는 쉬운 일이 아니었다. 로리씨는 그 과정에 대해 “참으로 불편하고 즐겁지 않은 시간이었다”며 “하지만 일단 이 트랙의 출발점을 떠난 만큼 끝내야 해야 한다는 마음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 트랙을 달리는 동안 그녀는 다리가 심하게 부어올라 더 어려움을 겪었고, 가족 및 서포터들과 함께 완주의 기쁨을 누리지 못한 채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입원해야 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Bibbulmun track 1).jpg (File Size:166.0KB/Download:2)
  2. 종합(Bibbulmun track 2).jpg (File Size:108.7KB/Download:3)
  3. 종합(Bibbulmun track 3).jpg (File Size:158.0KB/Download:2)
  4. 종합(Bibbulmun track 4).jpg (File Size:99.7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호주 퍼스 여성 에리카 로리, 1천 km ‘비불먼 트랙 달리기’ 새 기록 수립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파이브덕 소재 주택, 3년 만에 180만 달러 수익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1 호주 호주 코로나19 예방접종 80%... 제한 완화 설정 목표 도달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10 호주 연방정부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시작... 접종 대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9 호주 호주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프로그램, 11월 8일부터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8 호주 연방정부, ‘호주 입국’ 조건에 인도-중국의 또 다른 COVID-19 백신도 인정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7 호주 코로나19 검역 절차 없이 호주인이 입국할 수 있는 해외 국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6 호주 공정근로위원회, “모든 농장 근로자에 최저임금 보장해야” 규정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5 호주 NSW 아웃백의 한 목장, 동식물 보호 위한 국립공원으로 전환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4 호주 시드니 공항, 국제 컨소시엄과의 236억 달러 바이아웃 제안 동의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3 호주 각 주 도시의 부동산 가격 급등, 임대주택 수익률은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2 호주 시드니 각 학교 주변 주택가격, 1년 사이 두 자릿수 상승률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맨리의 휴가용 유닛, 735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0 뉴질랜드 Covid-19 11월 3일 새 감염자 100명 일요시사 21.11.08.
5599 뉴질랜드 Covid-19 11월 2일 새 감염자 126명, 오클랜드 1차 접종률 90% 일요시사 21.11.08.
5598 뉴질랜드 오클랜드 11월 9일 밤 11시 59분부터 경보 3단계 스탭 2 일요시사 21.11.08.
5597 뉴질랜드 새 코로나19 보호 체제 나왔다... 녹색, 황색, 적색 3단계 일요시사 21.11.08.
5596 뉴질랜드 8월11일 오후 4시 정부 브리핑-일주일 연장 일요시사 21.11.08.
5595 뉴질랜드 '시설 대신 집에서 자가격리' 10월말부터 시범, $1,000의 요금 지불 일요시사 21.11.08.
5594 뉴질랜드 오클랜드 10월 5일까지 경보 3단계 일요시사 21.11.08.
5593 호주 NSW 주 COVID-19 제한 규정 완화 로드맵 변경, 주요 내용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92 호주 NSW 주 정부, COVID-19 공공보건명령 완화 로드맵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91 호주 ‘풍토병’ 되어가는 코로나 바이러스... ‘리빙 위드 코비드’ 의미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90 호주 호주 백신자문그룹, 2차 접종 6개월 지난 성인 대상으로 추가접종 권고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9 호주 COVID-19 빠른 항원검사 허용... 11월 1일부터 자가 테스트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8 호주 연방정부, COVID-19 방역 위한 국민들의 ‘해외 출국 제한’ 공식 폐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7 호주 파라마타 지역구 줄리 오웬 의원, 다음 연방선거 ‘불출마’ 의사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6 호주 호주 원주민 암각화, 최대 4만3천 년 전 만들어진 것일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5 호주 10대 어린이-청소년의 소셜 미디어 가입, 부모 동의 필요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4 호주 Sydney Water, “이런 물품은 반드시 휴지통에 버려주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3 호주 NSW 주 지방 지역 임대료 지속 상승, 현지 지역민들 밀려나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그린위치 주택, 잠정가격에서 90만 달러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1 호주 불법 마약구매, COVID 이전보다 쉽다?... 팬데믹 기간 중 코카인 사용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80 호주 호주 부스터샷 승인... 알려진 추가접종 관련 내용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9 호주 호주 의약품 규제 당국, 화이자 COVID-19 백신 추가접종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8 호주 호주 국제여행 허용... '콴타스‘ 및 ’넷스타‘의 운항 노선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7 호주 NSW 주 관광부, 호주 국경 개방 맞춰 대대적 관광 캠페인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6 호주 NSW 주 정부, 학령기 자녀 가정에 ‘레저 활동’ 지원 바우처 제공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5 호주 델타 변이 바이러스 발병 이후 NSW 사망자 500명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4 호주 정부가 주문한 노바백스 백신, 11월 제공 예정... “추가접종 위해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3 호주 광역시드니 주택 임대료, 사상 최고치 기록... 유닛 임대료 다시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폐허 수준의 윌로비 소재 주택, 370만 달러 거래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1 호주 NSW 주의 국제여행자 검역 폐지... 꼭 알아야 알 사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70 호주 NSW 주, 해외 입국자 대상 코로나19 검역 절차 폐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9 호주 연방정부, 해외여행자 위한 백신 접종 증명서 발급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8 호주 연방정부, ‘비자 취소’ 권한 강화를 위한 ‘인성검사’ 법안, 재도입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7 호주 호주 국경 다시 열린다지만... 유학생들 “호주로 돌아갈 매력 잃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6 호주 연방정부의 디지털 백신접종 증명서, ‘Service NSW'에 통합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5 호주 스트라스필드 지역구 조디 맥케이 NSW 주 의원, 사임 의사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4 호주 농업부 장관, "NSW 주의 입국자 검역 폐지, 농장 인력 확보 기회..."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