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dying bill 1).jpg

지난 오랜 시간 동안 많은 논란을 빚으며 법이 제정되지 못한 ‘자발적 조력 죽음’(voluntary assisted dying)에 대한 법안이 NSW 주 의회에 상정돼 하원을 통과했다. 4일간의 긴 토론 끝에 많은 부분이 수정된 이 법안은 상원에서도 찬반에 대한 의견이 팽팽하게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 : Pixabay / sabinevanerp

 

무소속 알렉스 그린위치 의원 상정 법안, 52 대 32로 하원의회 통과

 

‘자발적 조력 죽음’(voluntary assisted dying)이 NSW 주에서 합법화에 한 걸음 다가갔다.

이 법안은 지난 11월 26일(금), 52명 의원의 찬성으로 하원을 통과했다. 이 법안에 반대한 의원은 32명이었다.

이날 의원 투표에서는 집권당 수장인 도미닉 페로테트(Dominic Perrottet) 주 총리를 비롯해 야당인 크리스 민스(Chris Minns) 노동당 대표는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법안은 4일간의 마라톤 토론 끝에 찬반에 붙여져 올해 마지막 회기에서 거의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되었으며, 투표 전에 150개 이상의 수정안이 심의됐다.

이날 법안이 하원에서 통과된 후 법안을 발의한 알렉스 그린위치(Alex Greenwich) 상원의원(무소속)은 심의된 수정안 가운데 42개 항목만이 승인됐다고 밝히면서 “모든 적대적 수정안은 설득력 있게 부결됐으며 통과된 수정안은 이 법안을 지지하는 의원들로부터 나온 것”이라는 말로 불편한 심기를 그대로 드러냈다.

 

종합(dying bill 2).jpg

집권 자유당의 타냐 데이비스(Tanya Davies. 오른쪽) 의원. 자발적 죽음을 선택하게 하기 보다는 말기 환자들의 완화 치료 방법을 개선해 나가겠다며 자발적 조력 죽음 법안에 적극적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이에 대해 자유당의 타냐 데이비스(Tanya Davies) 의원은 ‘법안에 반대한 의원들의 수정안이 적대적’이라는 그린위치 의원의 발언에 반박하며 “나는 이 법안을 지지하는 의원들에게 우리의 노력은 그 반대라는 것을 확신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통과된 수정안 가운데는 ‘자발적 조력사 자격이 있는지 여부’를 의사가 어떻게 판단할 것인지에 대한 지침을 보다 명확히 하고 강화하는 것이 포함됐다.

하원 의회에서 통과됨에 따라 자발적 조력사 법안은 이제 상원에서 다루게 된다. 상원위원회는 공개 제출(public submissions)과 심의회 개최를 고려할 것으로 보인다. 이 심의는 주 의회가 2022년 2월 재개되기 전 완료되어야 법안이 논의되어 상원 의회에서 표결에 부쳐질 수 있다.

하원과 달리 상원에서의 표결은 찬반이 팽팽하게 나뉠 것으로 예상된다.

 

종합(dying bill 3).jpg

지난 50여 년간 자벌적 조력 죽음 인정 캠페인을 벌여온 'Dying with Dignity NSW'의 페니 해켓(Penny Hackett. 맨 왼쪽) 대표는 이 법안의 하원 통과를 환영하며, 불치의 병으로 고통 받는 말기 환자들이 스스로 삶의 종말을 선택할 수 있는 머지않은 미래를 상상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 : Dying with Dignity NSW

   

한편 이 법안이 하원 의회에서 통과되었다는 것에 대해 자발적 조력사를 지지해온 시민단체 ‘Dying with Dignity NSW’의 페니 해켓(Penny Hackett) 대표는 “매우 안도한다”며 환영의 뜻을 표했다.

해켓 대표는 “지난 50년간 법 개혁을 위해 캠페인을 벌여온 우리 지지자들은 긴 터널의 끝에서 빛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불치의 병으로 고통 받는 NSW 주의 모든 환자들이 다른 이들과 마찬가지로 삶의 종말을 선택할 수 있는 머지않은 미래를 상상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dying bill 1).jpg (File Size:64.1KB/Download:3)
  2. 종합(dying bill 2).jpg (File Size:55.9KB/Download:3)
  3. 종합(dying bill 3).jpg (File Size:106.2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660 호주 ‘알파’에서 ‘오미크론’까지... COVID-19 변이 바이러스 명칭과 특성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9 호주 상위 ‘금수저’들이 재학 중인 NSW 주의 사립학교는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8 호주 NSW 주 ‘COVID-19’ 제한 규정, 15일부터 3단계 완화로 전환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7 호주 NSW 주, ‘Small Business Fees and Charge Rebate’ 2천 달러까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6 호주 5-11세 어린이 COVID-19 백신, 내년 1월 초부터 접종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5 호주 연방 재무장관, “호주경제 회복 중... 오미크론에 과민반응 자제”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4 호주 2차 접종 후 부스터샷 기간 5개월로 앞당겨, 오미크론 확산 대비 차원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3 호주 베레지클리안 전 NSW 주 총리, 연방 모리슨 총리 ‘구애’ 사양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2 호주 ‘COVID 부스터샷’, “오미크론 변이로부터 보다 강한 보호 가능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1 호주 호주 각 도시 임대주택 공실률, 지난 수년 사이 가장 낮은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50 호주 팬데믹 상황에서도 주택가격 상승 지속 이유는 ‘백신에 대한 믿음’ 때문...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49 호주 지난 달 시드니-멜번 주택 경매 중간 낙찰가, 전월대비 하락했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4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알렉산드리아 테라스 주택, 어렵게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12.16.
5647 호주 “개발도상국의 백신접근 어려움... 오미크론으로 큰 문제 야기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6 호주 5연임 이어가는 시드니 시티 클로버 무어 시장, ‘기후 문제’ 주력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5 호주 바이러스가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이유, ‘오미크론’이 지금 나온 배경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4 호주 타스마니아 북부 도시 론세스톤, 유네스코의 ‘미식가 도시’에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3 호주 TGA, 5-11세 어린이 대상 COVID-19 백신접종 ‘잠정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2 호주 의약품 규제 당국, 성인 대상 부스터샷으로 모더나 백신도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1 호주 ATAGI, ‘오미크론 변이’ 긴장 속 “부스터 프로그램 변경 계획 없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40 호주 주거용 부동산 투자를 고려할 만한 호주 상위 20개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39 호주 11월 호주 주택가격, 상승세 이어져... 성장 속도는 다소 둔화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38 호주 ‘Housing Affordability’ 문제, “사회주택기금으로 해결 가능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3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랜드윅 소재 저택, 897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9.
5636 호주 전 세계 긴장시킨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델타’만큼 확산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5 호주 유학생 및 여행자 호주 입국 허용, '오미크론 변이'로 2주 연기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 호주 논란 많은 ‘자발적 조력 죽음’, NSW 주에서 합법화 가능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3 호주 연방정부, 동성애 학생 및 교사 등 보호 위한 ‘종교차별 금지 법안’ 발의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2 호주 NSW 주 정부, 접종률 95% 이후의 COVID-19 제한 완화 로드맵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1 호주 ‘living with COVID’ 전환 국가들, 호주 당국에 주는 조언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0 호주 연방정부의 ‘긍정적 에너지 정책’, 공공 캠페인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29 호주 주택가격 상승률 높은 시드니 지역은... 브론테, 연간 55.1%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28 호주 호주 각 주 도시에서 주택가격 저렴하고 살기 좋은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2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늘어난 매물로 예비 구매자 선택 폭 넓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26 호주 호주인 특유의 유머가 만들어낸 ‘Strollout’, ANDC의 ‘올해의 단어’에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5 호주 정부, 한국 등 여행자 포함해 유학생-숙련기술 근로자 받아들이기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4 호주 12세 미만 아동 백신접종 필요성은 ‘감염위험 및 전파 가능성’ 때문...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3 호주 밴 차량서 장기간 생활 호주 여성 증가,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2 호주 아시아 태평양 여행-관광산업 회복, 전년 대비 36% 이상 성장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1 호주 팬데믹 상황이 가져온 호주인의 지방 이주, 변혁적 아니면 일시적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0 호주 코로나 팬데믹 20여 개월 500만 명 사망... 실제 사망자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9 호주 봅 카 전 NSW 주 총리, “안티 백서들의 메디케어 박탈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8 호주 호주인들, 코로나19 제한 조치 완화 후 관련 질문 달라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7 호주 봉쇄 조치 완화 불구 호주 실업률 6개월 만에 최고치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6 호주 “2030년까지 NSW에서 판매되는 모든 신차의 50%, 전기차가 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5 호주 블루마운틴 서쪽 끝 부분, 새로운 생태관광-어드벤처 목적지로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4 호주 “11세 이하 어린이 COVID-19 예방접종, 내년 1월 전에는 힘들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3 호주 퍼스 여성 에리카 로리, 1천 km ‘비불먼 트랙 달리기’ 새 기록 수립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파이브덕 소재 주택, 3년 만에 180만 달러 수익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1 호주 호주 코로나19 예방접종 80%... 제한 완화 설정 목표 도달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